블로그 이미지
JEEN

서울에 사는 꽃청년의 IT찌질모험기

Rss feed Tistory
이빨까기 2012.06.27 13:55

'생활불편신고' 앱을 통해 느껴본 민원의 힘

 한동안 깔아놓고 쓰지 않던 아이폰 앱 중에 '생활불편신고' 라는 [행정안전부] 에서 나온 앱이 있습니다. 처음에는 이걸 다운받아서 건대 거리에 널린 찌라시들을 박멸하기 위한 신고를 넣어서 깨끗한 거리를 만들어야지 했는데... 정신을 다른 곳에 놓고다녀서 한동안 그냥 설치만 하고 놔두고 있었지요.

 최근 뚝섬<->잠실대교 사이의 자전거도로 공사때문에 뒤로 돌아서 가야되었는데요, 그로인해 통행에 불편이 있었습니다. 수상레저강습소 뒷편의 차량입구 근처에서 약간 높은 턱이 있는데 자전거로 지나가려면 지나갈 수 있기는 하지만 적잖은 충격을 받았었습니다.

  그리고 엊그제는 잠실대교 아래 내리막길에서 공사차단막이 설치되어서 회전 각도가 영 애매하게 나오기도 하고, 맞은편에서 오는 사람이 제 회전반경을 이미 파고들어와서 자전거  전복이 되는 일도 있었습니다.

 약간의 분노를 기반으로 어제 장문의 민원을 '생활불편신고' 앱을 통해서 넣었습니다.

 여차저차 한번 써봤다고 퇴근길에 경찰복을 입은 경찰아저씨가 자전거를 타는데 깜빡이도 없고 안전모도 없이 저를 스치고 지나가길래, 역시나 민원을 넣었습니다. 경찰의 안전의식이 너무 미비한 것아니냐고...

 그리고는 오늘 출근길에 보니 "Hi Seoul"이라고 찍힌 승합차가 보이더니, 문제의 턱은 아스팔트로 채워져 유연하게 지나갈 수 있는 길이 되어있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하, 하루밖에 안되었는데... 이거 빠르다 싶네요. 이른바 이게 갑의 마음인가 싶었습니다.

 그래서 생각하기로, 공무원들이 태만하다느니 하는 이런 인식은 역시 그들에게 적절한 피드백을 날리지 않아서 그런 것일 수도 있겠구나 라며 제 업무형태에 비추어 생각해봤었습니다.

 이제 민원왕이 되어볼까하... =3




신고
TOTAL 473,858 TODAY 36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