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JEEN

서울에 사는 꽃청년의 IT찌질모험기

Rss feed Tistory
Check 책! 2009.08.08 00:23

[ 진중권의 이매진 ] 영화를 본다와 영화를 생각한다와 영화를 말한다


진중권 교수는 참 이래저래 많이 건들죠.

그냥 보기에는 영화평론인데, 씨네21 같은 영화잡지를 제대로 본 기억이 별로 없어서 그런지,

그냥 평범한 영화평론과는 어떻게 다른지 잘 모르겠습니다. 도입부에서 영화를 보는 새로운 시선이 어쩌고 하는 내용은 그래서 이게 새로운 건지, 아니면 구태의연한 건지 잘 분간이 안갑니다.

아무튼 반은 본 영화고, 반은 그냥 어쩌다가 영화제목만 들어본 것이었습니다.

볼 시기를 지나쳐 버린 작품들이 상당부분이고, 근래 영화들에서 보이는 웅장한 CG 등등에 눈을 두고,

괜히 자극적인 것들을 찾다보니까 여기서 소개하는 몇몇 작품들의 잔잔함(?)에 쉽게 도전할 수 없다고 할까요?

원래 영화평론이라는 게 때로는 좀 그렇기도 합니다.

특히 뭐 단정적으로 이건 뭐시기다! 라고 딱 말하며, 뭔 책이나 인물을 인용하며 글자를 채워나가는 그런 무미건조한 일이라고 생각하기도 했습니다. 뭐 굳이 영화로 한정하지 않아도 이런 평론가 집단에는 묘한 반발감도 있습니다.

걔중에는 동감할 수 있는 평론가(=요근래 세태를 비판하는 몇몇 시사평론가들)들도 많이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동감'을 전제로 그 평론가의 주장을 빨아들이고는 합니다. 그런 평론가의 주장이 어느새 무의식적으로 제 생각이 되어버립니다. "그래! 나도 원래 그렇게 생각했어!"

이 책에서 '동감'을 할 수 있을까... 글쎄요.. 영화에 대한 깊은 지식이 없어서 어떻게 해석해야 할 지 애매모호합니다.

하지만 이런 식으로 영화를 보고/생각할 수 있다는 것에 대한 <새로운 시선>. 그게 흔하디 흔한 영화평론인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제가 가지지 못한 어떤 접근방법/시선에 대해서는 어떤 자그만 빈자리를 채워준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신고
TOTAL 487,923 TODAY 1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