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JEEN

서울에 사는 꽃청년의 IT찌질모험기

Rss feed Tistory
문화생활 2013.01.29 22:23

[ 베를린 ] 을 보고야 말았습니다

 때마침 어린이날이기도 하고… 곧 베를린이 개봉한다고 하는 데, 오늘 저녁부터 볼 수 있다고 해서,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예약을 걸고 퇴근하고 곧장 혼자서 영화관으로 갔습니다.

사방팔방이 커플이었고, 좌우로는 겨땀냄새 진동하는 숫컷종자들이 둘러싸고 있는 환경에서 영화는 시작되었습니다.

 이상하게 류승완 감독 영화는 다 챙겨본 거 같습니다. 그런데 스스로 팬이라고 하기는 또 그게 아니고… 항상 류승완 감독에게 뭐가 좀 아쉽다 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베를린에서 그런 게 다 날아가버린 것 같습니다. 정말 약빤 것처럼 영화를 만들었더군요. 각본도 훌륭합니다.

 시사회를 본 몇몇 분들이 "한국의 본시리즈"다 라고 말하는 걸 봤는데… 딱 그런 느낌입니다. 제대로 된 한국형 첩보영화의 탄생이라고 말해도 될 것 같습니다. 한국요원이 모사드 요원 기절시키고 소스캐내는 시대가 우리에게도 온 것이죠.

 배역도 좋습니다. 어색한 역이 별로 없었던 것 같고, 제가 이북말은 잘 몰라서 이북말에 대해서 뭐라 평은 못 하겠습니다. 무슨 역할을 해도 양아치 속성을 부여하는 류승범(물론 이번에도…). 어느 영화에 나와도 먹는 씬은 하나씩 나오는 하정우(물론 이번에도…), 그냥 출연만으로도 무게감이 땋하고 나오는 한석규… 비중이 좀 아쉬운 전지현.

 떡밥도 흘렸겠다 제발 "시리즈"로 나오길 기대합니다.


신고
문화생활 2012.09.23 22:50

[ 광해 ] 기대했던 것 보다는 별로...



광해, 왕이 된 남자 (2012)

8.5
감독
추창민
출연
이병헌, 류승룡, 한효주, 장광, 김인권
정보
드라마, 시대극 | 한국 | 131 분 | 2012-09-13
글쓴이 평점  

  대전으로 출장나온 첫날부터 남자랑 영화를 봤습니다.

  급하게 바로 시작하는 영화는 간첩이랑 광해 였는데, 광해의 평이 그렇게 좋다길래 일단 들어가봤습니다.

  처음에는 왕의 남자 + 아이언마스크 정도의 영화라고 그냥 생각했지요. 다 본 지금도 그런 생각은 변함이 없습니다.

  왕의 남자의 70% 정도로 재미있었다라고 생각됩니다.

  음... 그게 사실 영화를 보기전에 TV 에 나와서 재잘거리면서 영화평을 하는 사람들 얘기를 들었는데, 과연 그정도인가 싶었는데... 아쉽게도 전혀 그렇지 못했다고 생각합니다.

  김명곤 배우 정도야 그 뿌리가 깊으니 그정도로 넘기고, 한효주는 그냥 거들 뿐이고, 이병헌에 대해서 그렇게 극찬을 하던 데 사실 잘 모르겠구요. 류승룡도 캐릭터를 제대로 살렸다고 보기에는 힘들고... 그리고 아직도 그 이름을 제대로 날리지 못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배우인 김인권도 뭔가 캐릭터를 살렸다고 보기도 힘드네요. 10년전쯤인가 베스트극장에서(찾아보니  《베스트극장-크리스마스에 보내는 편지》) 정말 눈물을 훔치면서 깔깔 거리던 그런 맛이 안나왔습니다. 아직도 김인권이라는 배우를 기억하는 이유는 베스트극장에서의 배역이 제일 컸는데... 그냥 충직함이라는 거 하나로 묶어버리니... 쩝...

  영화에서 배우 모두가 전부 캐릭터를 드러내고 서로 저 잘났다고 하면 그것도 문제라고 하지만... 뭐 엄연한 이병헌을 위한 영화라고 생각한다면... 평소의 기대치 이상을 보여준 것 만은 분명한 것 같습니다.

  뭔가 많이 아쉽습니다. 재미있었다라고는 할 수 있는데, 뭔가 다시보고 싶다는 여운은 없네요. 왕의 남자의 경우는 4번이나 극장에서 봤던 기억이 있군요. 이준기를 아직도 좋아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신고
문화생활 2012.09.01 13:51

영화 '리미트리스'를 봤습니다.

  - http://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76452#


 이 영화는 @y0ngbin 님의 추천으로 보게 되었습니다.

 그러니까 인간의 두뇌는 뭐 암만 노력해도 20%도 못 쓴다라는 속설이 있는데... 어떤 알약만 먹으면 겁나게 똑똑해진다는 것이 주된 내용입니다.

 자세한 소감은 아래 세개의 트윗으로 대체 합니다. :-)


신고
문화생활 2011.12.10 21:10

[ 완득이 ] Silex 제 2회 문화탐방


  2011/06/16 - [이빨까기] - [ 트루맛쇼 ] 봐라, 두번봐라!

  Silex 라는 회사는 반년에 한번씩 영화를 보러가는 사원복지를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지난번(그러니까 2주전) 회사에서 트루맛쇼를 봤는데, 이번에는 완득이를 보러갔습니다. 아.. 재미있습니다.

  이쯤에서 아버지 죽겠지, 삼촌 죽나, 담임이 죽나... 라며 나름 앞으로의 전개를 상상해보며 나름 스릴러 물을 만들어보려고 노력해봤지만, 그냥 처음부터 끝까지 훈훈한 영화입니다.

  하지만 뭐 훈훈하기는 해도 이주노동자들의 장기체류(불법이라고 하지만 그건 토사구팽이라는 사자성어의 사용에 충실한 사용자입장에서 견지될 수 있는), 다문화가정 등 많은 소소한 사회문제들을 그 속에 녹아내고 있습니다.  

  아주 잘 만든 영화입니다. 김윤석 배우는 언제봐도 최고입니다. 
신고
문화생활 2011.06.16 23:16

[ 트루맛쇼 ] 봐라, 두번봐라!


  지난 화요일,  제 1회(!) Silex 삶의 질 향상 및 문화체험활동의 일환으로 오전을 째고 극장으로 갔습니다.

w/ @keedi @y0ngbin @aanoaa @mintegrals (@ 롯데시네마 (Lotte Cinema)) http://4sq.com/iHyH0BTue Jun 14 02:16:54 via foursquare


트루맛쇼를 봤다♪Tue Jun 14 03:28:57 via Echofon

  
    아시는 분은 아시는 그런 영화입니다. 아침방송이나 여타 방송에서 요란하게 조잘조잘 잘도 떠드는 리포터나 연예인들이 어느 음식점에서 "우와~" "꺄아~ 맛있어" 하면서 음식을 먹고, 주방에서는 항상 대대로 내려오는 맛의 비밀이 숨겨져 있어야 되고, 카메라에 담긴 손님들은 너무 맛있어서 온갖 쇼와 "미스터 초밥왕" 에서 볼 수 있는 그런 충격적인 맛에 감탄하는 장면을 수없이 많이 보셨을 겁니다. 

  뭔 방송국이ㅡ 어떤 프로이든지... 대략 비슷한 장면이 넘쳐나고, 다른 방송의 프로그램에서 다뤘던 가게에 또 가거나하며 그 음식점에 방송국/프로그램 마크 하나 더 해주고 그러죠.

  특히 전 일본에서 VJ특공대를 보면서 항상 한 자리를 차지하는 맛집소개를 보며, "아~나도 한국가면 저거 먹어야지" 라고 입맛을 다시면서 다짐하고 또 다짐하고 그랬습니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어디서 주워들은 게 있어서, 어느 정도 과장을 섞고 그런다는 건 알고 있었죠. 
 
 그리고 트루맛쇼를 봤습니다. 내용인즉슨 "왜 TV 에 나오는 맛집들은 다 맛이 없느냐, 도대체 맛집은 어떻게 만들어지는 것이냐" 를 다루고 있습니다.

  1주일에 소개되는 맛집만 해도 177개 라고하는군요. 거기에 맛집마다 각자 특색을 내세우기 위해 실제로 팔고 있지도 않은 음식을 만들어서 내놓기도 하구요. // "캐비어 삼겹살" 이야기가 나오는 데 아주 멋지죠.

  그래서 이 트루맛쇼를 기획한 사람들은 실제로 가게를 만들어서 방송국을 불러오기로 합니다. 방송출연 소개비명목으로 천만원을 오가는 돈을 내야하구요. 어차피 방송 물먹이는 거라서 참.. 그냥 생각해도 뭐 저런 메뉴가 있을까 싶은 그런 메뉴를 만들어 팝니다. 그걸 방송에서는 쿨하다고 내보내죠. 
  아무튼 실제로 이렇게 촬영된 내용은 방송에서 그대로 나가게 되고, 그 방송 이후에 가게를 접고 위의 종이를 붙이고 제작진들은 사라집니다. 그리고 이야기는 끝이납니다.

  뭐 영화랄까, 시사코믹다큐 라고 해야할까요. 트루맛쇼를 보고 밥먹는 가게에 들어가면 이 가게가 방송에 나온 곳인지를 확인해보는 습관이 들었습니다.

  그외 이 글에서 다루지 못한 여러가지 많은 재미들을 극장에서 볼 수 있을 겁니다. :-)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광진구 화양동 | 웅진빌딩
도움말 Daum 지도
TOTAL 464,413 TODAY 2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