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JEEN

서울에 사는 꽃청년의 IT찌질모험기

Rss feed Tistory
주워듣기 2007.11.08 13:24

반전에 또 반전! 이것이 인민의 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적 종간나 색기덜, 인민의 힘을 보여주갔써

 해적신병관련, 미해군-북한선박 대립
연합뉴스|기사입력 2007-11-05 12:33
[유자연 기자]

해적들을 성공적으로 제압하여 케냐로 이동중이던 북한선박 대홍단호의 선장이 한때 미해군과 해적들의 신병처리 문제를 두고 대립했던 것으로 4일 알려졌다.

"항해사지원프로그램"이라고 알려진 케냐의 한 국제해사기구에서 '가짜 선명을 이용하고 소말리아에서의 불법적 활동에 연루되었다'는 혐의로 미군측이 북한선박을 케냐로 나포해줄 것을 요청했으나 미 해군이 이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오히려 이러한 요청사항이 북한선박에 전달된 이후 해적포로들의 신병처리를 두고 한때 미측과 대립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아시아와 중동지역을 담당하는 미 해군 중부사령부(제5함대)의 리디아 로버트슨 대변인은 4일 "북한 화물선(대홍단호)이 처음에 5명의 해적들을 구타한 후 바다에 수장시킬려던 것을 케냐로 이동하여 현지법원에 인도하도록 겨우 설득하였고 이 과정에서 북한측에 보름치의 식량과 물자를 제공하였다"고 밝혔다.

그러나 한 소식통에 따르면 브리핑 과정에서 비공개를 전제로 알려진 내용은 더욱 충격적인 것으로 북한선박이 수장위협 이후 4시간만에 입장을 번복하여 해적 5명을 케냐로 인도하는 조건으로 한때 1인당 10만달러의 몸값을 요구하였다는 것이다.

이 소식통은 몸값 지불의 주체에 대해 밝혀진 것은 없지만 정황상 북한선박의 나포를 요청했던 케냐정부가 아니겠냐고 말했다. 또한 익명을 요구한 한 사진기자에 따르면 북한선박의 무역상대였던 소말리아 반군일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케냐에서 해적들을 인도받을 예정인 한 사법당국자는 "선박들을 납치하여 선원들의 몸값으로 짭짤한 소득을 올렸던 소말리아 해적들이 거꾸로 몸값을 지불하게 생긴 초유의 사태가 앞으로 소말리아 연안에서의 해적활동에 큰 타격이 될 것"이라고 말했으며 "특히 해적들이 북한(north)이든 남한(south)이든 코리언(korean)의 선박은 더이상 건드리려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이 사건과 한국인 인질석방과의 모종의 관련성을 시사하였다.

(끝)
bbengiya@yna.co.kr

-------------------------------------------------------------------------------------

 이것이 인민의 힘...
 한국민의 힘은 어디로 간거야? 세계 속에서 놀자던 한국민의 힘을 보여줘..
 언론/법조계 떡값날리는 삼성 이름값에 자위하지말고,
 제대로 된 한국민의 힘을 말이야..
신고
TOTAL 462,386 TODAY 1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