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JEEN

서울에 사는 꽃청년의 IT찌질모험기

Rss feed Tistory
Check 책! 2008.07.12 13:39

[ 생각정리의 기술 ] 마인드맵을 이용합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이 책을 산지는 1년 정도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책을 살 때는 항상 한꺼번에 10권 정도를 사야 손해보지 않는 장사를 한다고 생각했고, 그 10권 중에서 이 책은 상당히 늦게 읽기를 끝낸 책이 되는 것이죠.
 (사실 10권 사놓고 다 안읽고도 읽고 싶은 책은 또 나오고, 그리고는 또 책 사고.... 이런 악순환이죠...)
 (아, 그리고 10권정도 사야 손해보지 않는다는 얘기는.. 해외배송료때문에 그렇습니다. 한번에 대략 4만원 정도 나오거든요;;;)

  제가 처음으로 마인드 맵을 접한 건.. 중학생 시절 도서실에서 컬러로 된 책에, 종이재질도 아주 맨들맨들한 책이 있었는데.. 그 책을 통해서였습니다. 그리고 공부할 때 이런 방식을 쓰면 좋겠구나 생각했죠. 문제는 생각에 그친 것 뿐이었습니다.;;

  그리고 고등학생때 다시 어떤 마인드맵 책을 보게 되었는데, 역시나.. 이런 방법이 있으니 써봐라~ 하는 수준에서 그쳤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어제오늘로 짬짬히 읽은 이 책은... 학업이 아니라... 회사업무에서 이런 마인드맵이 어떻게 사용되고, 그럴 수 있는지에 대한 내용입니다. 부록 CD도 있는데 Mac 을 쓰는 저에게는 그닥 와닫지 않는 윈도우즈 소프트웨어입니다.

 그리고 책의 일부 지면을 할애해서 실제 마인드맵 예제를 제시해줍니다.
 요즘 들어서 생각이 너무 단편적인 부분에만 머물러 있기도 하고, 크게 확장하지 못하고 답답해하는 중에 다시금 마인드맵을 생각해봅니다. 그리고 여러모로 회사업무에 대해서 생각을 하게 됩니다.

 2년동안의 회사생활 중에 제대로 된 문서화도 안하고.. 단지 코드와 사생결단 투쟁만을 벌여왔다는 것이 좀 후회가 되기도 합니다. 이건 사실 최근 구루급 프로그래머가 회사를 떠나면서 인수인계 과정에서 느끼는 것이기도 합니다.  문서화가 되어 있어도 너무 엉망이고..., 한번에 딱 봐서 이게 어떤 일을 하는 것인지를 이해하기 힘들거나 하죠. 그렇게 2주정도의 시간을 들여서 인수인계는 끝났지만 여전히 막막하기는 하네요.

 그리고 여러모로 회사의 시스템들을 부정하고 있습니다. 회계관련한 문서들은 잘 보관하지만, 이런 기술에 관한 문서들은 단순한 사양서만 줄줄 쌓여있고.. 그에 대한 재편작업도 없고.. 어떤 사내 기술문서를 생산하지도 못했으니까요..(사실 제가 안한 것부터가 문제이기도 합니다만...)

 아무튼 다시금 마인드맵을 떠올립니다. 이게 과연 제 생각을 확장시킬 수 있을까 고민되지만... 일단은 써봐야 알겠죠. 그래서 Mindmanager 같은 프로그램을 사용해봐야겠습니다. :-)

  시간이 된다면 정성들인 마인드맵을 하나 올려보았으면 하네요.

신고
TOTAL 483,269 TODAY 25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