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JEEN

서울에 사는 꽃청년의 IT찌질모험기

Rss feed Tistory
IT 2008.08.04 16:05

[ 버젼관리 ] 공연히 생각한 개인소스코드 관리

  Perl로 작업하다 보면(뭐, 굳이 이야기하면 Perl 뿐만 아니라), 단발에 끝나는 작업들이 많이 있습니다.

  주로 데이터 집계나 해석용으로 만드는 간단한 스크립트들인데요. 일때문에 서둘러 만들어서 쓰고는 별도로 관리하지 않고 그대로 놔둡니다. 그리고는 시간이 지나서... "이거 뭐하는 거지?" 라고 물음표를 세 번정도 날리고... "필요없나보다" 하고 지워버립니다.

  그렇게 지우고서, 집계 소스 데이터는 또 덩그러니 놔둡니다. 그것도 나중에는 어디에 쓰는 건지 몰라서 또 지워버리죠.

  (주로 단발에 끝나는 스크립트들은 대개 이름조차도 성의없는  d.pl, e.pl, a.pl, blah.pl 등등등 입니다)

  그리고는 시간이 지나고, 다시 비슷한 작업을 할 때가 오고... "어라 이거 예전에 했던 건데" 하고는 예전에 작업한 곳들을 뒤져봐도 답이 안나옵니다. 그리고 또 다시 만들고... 이렇게 시간을 버리는 것이죠.

  프로젝트 돌아가는 Repo 서버에 집어넣는 것도 좀 그렇다 싶어서...
  요즘에는 아예 개인적인 Repo 를 만들어버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근 1년새에 Google Code 에 만든 Project 들인데요... 대부분 Ownership 이 되어있어서;; Project Owner 아니면 참가도 안하는 놈으로 낙인이 찍혀버렸습니다)

  일단 적당한 분류법도 정해놓지 않았습니다. 일단 코드가 있다면 적당한 주석을 집어넣고 일단 닥치는 대로 커밋해버립니다. 분류는 자료가 모인다음에 해도 늦지 않을 거라고 생각해서 입니다.
 
  커밋을 위한 어떤 기준도 없습니다. 그냥 10줄 이상의 코드라면 일단 커밋하고 본다는 것이죠. 기준같은 것이야, 어느 정도의 규모가 되고나서 생각해도 된다고 생각해서 입니다.

  사실 이런식으로 일단 커밋하고 보자는 게 일본의 Repository 공유 Project 인 CodeRepos 인데요.
  CodeRepos 를 보고 있으면 사람이 많아질 수록 어떤 기준과 분류가 생겨서 자유로움이 없어지는 경향이 있어서요. 거기에 여러 사람이 있으면 지켜야할 룰이 있어야 하는 것은 당연하게 되죠.

  그래서 다른 사람 눈치볼 필요도 없고, 룰따위도 전혀없이 제 맘대로하는  순전 100% 개인용 Repository라는 겁니다.(사실 개인 서버를 Repo 서버로 할 수도 있지만 Trac 같은 서비스 올리는 것도 싫고 해서.. Google Code 를 골랐습니다)

  그리고는 하루에 두서너개씩 커밋을 합니다. 개인용 스크립 뿐 아니라, 업무에서 사용하는 다른 사람들 스크립트도 마구잡이로 끌어들이고 있고... 웹에서 줏어들은 스크립트도 모으고 있습니다.

  뭐, 그냥 이러다가보면 언젠가 도움되겠지 하는 막연한 생각이 드는 것이라고 할까요?

  (근데 Google Code 에서 자기 Project 의 소스검색이 안되네요? -- 안된다기 보다는 일반적인 검색방법과 다른걸까나.. 사용법을 잘 모르겠네요. 이러면 Gonzui 같은 소스검색기를 도입해야 되는건가?)

  (결국은 혼자서 중얼중얼 이었습니다)
신고
TOTAL 484,267 TODAY 128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