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JEEN

서울에 사는 꽃청년의 IT찌질모험기

Rss feed Tistory
세상살이 2013.02.22 01:07

Why I'm Leaving Silex

불과 한시간전까지 건대 곱창집에서 깔깔거리다가 택시를 타고 터미널 근처에서 숙소를 잡아서 한숨자고 내일 아침에 일어나서 집에 내려가야지 라고 생각했는데… 택시기사 아저씨께서 기왕 가는 거면 그냥 심야버스 타고 버스에서 자고가는 게 좋지 않겠느냐는 제안을 하시면서… 호오 그거 괜찮겠다 싶었습니다. 동의를 표하자마자 슥샥슥샥 운전하는 게 아니라 춤을 추는 것 같은 그런 느낌이라고 할까요… 아무튼 막차 10분전에 터미널에 도착해서 표를 살려고 했지만 이미 매진이라고 큼지막하게 박혀있었습니다.

 흐음… 이를 어쩌나… 해서 안내쪽 아저씨에게 여쭤본 결과, 매진되어도 제때 못타는 사람들이 자주 있다고 하니 버스 기사양반에게 한번 물어보라고 합니다. 아무튼 결론은 네, 이렇게 지금 현재 마지막 출근일에 술 몇잔하고 급하게 이렇게 겨우 마지막 한자리 어떻게 얻어타서 키보드를 두드리고 있습니다.

 사실 마지막 출근일이라고 했지만, 공식적으로는 2월 28일까지 Silex 일을 원격에서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니 뭐 정식퇴사일은 그때가 되는 것이죠.

 2011년 3월 11일의 지진이야말로 제 인생을 가장 흔들어놓은 날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그 이후로 결국 일본생활을 접고 한국에 들어와서 겨우 @y0ngbin 님을 비롯한 Silex 여러분 덕분에 서울에 정착할 수 있었고, 재미난 시절들을 많이 보낼 수 있었습니다. 그동안 해보지 못했던 것들도 해보기도 했구요. 걔중에는 해보고 싶었던 것들도 있고, 하고 싶지 않았던 것들도 있습니다. 하지만 뭐 지나고 나면 하고 싶지 않았던 일들에 더 보람을 느끼는 건 왜인지 모르겠네요. 하지만 뭐 크게 제가 어떤 기여를 했노라 자신있게 말할 수 있을까 되새겨봅니다. 앞으로 구직활동한다고 그러는 와중에서야 내가 큰 일을 했노라 라고 허황되게 이빨을 놓을 수도 있겠습니다만… (그러고 보니 아직 뭐 아무것도 정해진 것은 없습니다만…)

 Silex 를 떠나는 거창한 이유는 없습니다. God Only knows… 근데 전 무교라서...
단지 제 삶의 방식을 조금 바꿔보고 싶었습니다. 가족에게 좀 더 안정을 주고 싶었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구직활동이 성공적으로 끝나야 되는 재귀적(?)인 문제가 있네요. 
 최근에 전 제가 소중하게 생각하던 어떤 하나를 버린 적이 있습니다. 하나를 버렸지만 많은 것을 잃어버린 것 같은 느낌도 있고, 제 마음의 협소함을 매번 질타하지만 여전히 저는 그래서 다행이다 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내가 좋으면 된 것이다 라고 그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사실 '버렸다' 라는 표현이 적합한지 잘 모르겠습니다. 뒤로하다라는 표현이 더 어울릴 수 있겠네요. 아무튼 그 뒤로하는 행위의 와중에 크게 할 수 있는 건 다 뒤로했습니다. 그리고 그 대신에 앞에 둘 수 있는 다른 무엇인가를 생각해봅니다. 지금은 그게 무엇인지 모르겠지만, 은연중에 제가 멀리하고 뒤로해왔던 것들을 다시 또는 새롭게 접할 때가 아닌가 그냥 그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신고
Silex, 퇴사
이빨까기 2012.05.05 13:44

[ Silex Workshop 2012 @ Jeju ] 잘 다녀왔습니다.

신고
이빨까기 2012.01.26 11:54

회사 블로그가 생겼습니다.


http://silexkr.github.com/

 최근 사내에서 유행하는 개인용 블로그 툴로 Octopress 를 많이 사용하고 있었는데, 회사블로그도 Octopress 로 만들어졌습니다. 편집장은 @aanoaa 입니다.

  사내의 자잘한 개발/시스템 이야기나, 사는 이야기 등등...

  앞으로 다양한 기사가 여러 사람의 손을 통해서 쓰여지지 않을까, 마 그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신고
Check 책! 2011.12.19 22:29

[ 똑바로 일하라 / REWORK ] 37signals 의 또다른 책...

Apple | iPhone 4 | 1/15sec


똑바로 일하라 - 10점
제이슨 프라이드 & 데이비드 하이네마이어 핸슨 지음, 정성묵 옮김/21세기북스(북이십일)

2011/04/07 - [IT/Tips] - [ Getting Real ] 37signals 따라하면 1주일만에...

  이전에 Getting Real 에 대해서 한번 소개한 적이 있는 데, 그 뒤로 Rework 를 읽어볼 까 했는데, 마침 한글 번역판이 있어서 읽어봤습니다. Kindle 로...

 Getting Real 때도 그렇지만, 뭔가 한 번 더 곱씹어보고 싶은 내용들이라서.. 차후 다시읽기를 지속적으로 해봐야 되겠군요.

  뭐 여느회사가 쉽게 37signals 했던 대로 했다고 37signals 와 같은 규모의 회사가 되겠습니까만...

  그래도 나름 자유분방함 안에서 내면의 규율(?)을 갈구하는 저와 회사의 이른바 롤모델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해보게 됩니다.  

신고
문화생활 2011.12.10 21:10

[ 완득이 ] Silex 제 2회 문화탐방


  2011/06/16 - [이빨까기] - [ 트루맛쇼 ] 봐라, 두번봐라!

  Silex 라는 회사는 반년에 한번씩 영화를 보러가는 사원복지를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지난번(그러니까 2주전) 회사에서 트루맛쇼를 봤는데, 이번에는 완득이를 보러갔습니다. 아.. 재미있습니다.

  이쯤에서 아버지 죽겠지, 삼촌 죽나, 담임이 죽나... 라며 나름 앞으로의 전개를 상상해보며 나름 스릴러 물을 만들어보려고 노력해봤지만, 그냥 처음부터 끝까지 훈훈한 영화입니다.

  하지만 뭐 훈훈하기는 해도 이주노동자들의 장기체류(불법이라고 하지만 그건 토사구팽이라는 사자성어의 사용에 충실한 사용자입장에서 견지될 수 있는), 다문화가정 등 많은 소소한 사회문제들을 그 속에 녹아내고 있습니다.  

  아주 잘 만든 영화입니다. 김윤석 배우는 언제봐도 최고입니다. 
신고
이빨까기 2011.12.02 00:49

[ Silex ] 아.. 명함이 드디어 나왔습니다.

Apple | iPhone 4 | 1/15sec


  명함이 나왔습니다. SILEX 다닌지 어언 6개월 다되어가는 시점에 이렇게 나오네요.

2011/11/19 - [이빨까기] - { "jscamp": "Hannam" } 에 다녀왔습니다. 

  지난 19일 jscamp 갔을 때 명함이 없어서 다른 사람 명함 주면서 이 회사에 다닌다느니, 종이쪼가리에 이름이랑 이것저것 써붙여서 명함이라고 교환하는 수모를 겪었는데... 이 이후 강한 어필과 함께 이렇게 명함을 얻게되었습니다.

  회사 명함에는 모두가 다 각자의 격언이나 뭐 이런 걸 하나 씩 넣구요. 직함란이랄까 이름 밑에는 그냥 직함이나 이것저것 써놓았던 것 같습니다.

  그래도 웹으로 밥먹고 살기도 하고, 언제나 OK 하길 바라는 입장에서 HTTP STATUS 로 200 OK 를 넣게되었구요. 직함으로는 뭐 제가 마땅한 직함도 없고... 딱히 하는 것도 없고 해서 정규식 드립을 써봤습니다.

  (.*) DEVELOPMENT TEAM / R&D

  아무튼 네, 명함이 나왔습니다. 저도 이걸로 회사 다니는 척을 할 수 있어요.
신고
이빨까기 2011.10.03 02:35

[ Silex ] 탁구붐 @ Silex

Apple | iPhone 4


  회사 근처에 사실 탁구장이 하나 있습니다.

한아름탁구장
주소 서울 광진구 화양동 10-1
설명
상세보기

   https://ko.foursquare.com/v/%ED%95%9C%EC%95%84%EB%A6%84%ED%83%81%EA%B5%AC%EC%9E%A5/4ca5bda714c337047f78b83b

  언젠가 그냥 뜬금없이 탁구를 쳐보자는 제안에 탁구장 가서 한시간 정도 땀을 흘렸는데 이게 여간 재미난 게 아니었죠. 그래서 다음날에 또 가고 그러더가... 회사 안에 탁구대를 넣어보자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예전에 일본의 Hatena 라는 회사가 탁구대를 회의실 테이블처럼 쓰고 있는 것을 보고 뭔가 다양하게 이용할 수 있겠다 싶었죠. 뭐, 사고나서는 솔직히 탁구대의 기본용도 이외에는 별달리 쓰고 있지는 않는 게 현실입니다만...

  아무튼 Silex 에 자주 찾아오시는 스터디멤버분들과 여타 #perl-kr 분들과 함께 탁구를 쳐보기도 합니다.
  또는 업무중 뭔가 안풀릴 때, 점심/저녁 식사 직후 소화용도로 즐기기도 하구요.

  협소한 회사공간에 탁구대를 놓으면 정말 아무것도 못할 정도가 되어버리지만...

  제 나름대로의 괜찮은 선택이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원래는 미들 탁구대를 사려고 했는데... 열렬한 반대에 부딪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광진구 화양동 10-1 | 한아름탁구장
도움말 Daum 지도

'이빨까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RIP Steve Jobs  (0) 2011.10.06
[ Silex ] 탁구붐 @ Silex  (0) 2011.10.03
[ Silex/Kindle ] 킨들붐 @ Silex  (0) 2011.10.01
[ The 3rd Seoul.pm Hackathon ] 해커쏜도 했었어요  (0) 2011.08.25
이빨까기 2011.10.01 22:08

[ Silex/Kindle ] 킨들붐 @ Silex



 임직원 전원이 킨들을 가지고 있는, 킨들지수 100에 빛나는 회사 Silex 의 @JEEN_LEE 입니다.

 저의 킨들과의 애증의 관계는 아래와 같죠.

2011/01/27 - [IT/Gears] - [ Kindle3 ] 킨들을 질렀습니다.
2011/03/25 - [이빨까기] - [ Kindle 화면 깨짐 사건 ] 아마존에 전화를 걸어서 교환을 받자
2011/05/20 - [IT/Gears] - [ Kindle3 ] 애증의 킨들...
2011/06/10 - [이빨까기] - [ Kindle3 ] 이.. 또 뽀개졌습니다.

  뭐 최근에 Kindle Fire 를 비롯해, Kidle Touch 등의 다양한 라인업으로 한숨과 환희를 동시에 느끼기도 합니다.

  네 아무튼, 우리회사는 전 직원이 Kindle 을 가지고 있습니다. // 하지만 다 Kindle 3 세대입니다.

  이런 킨들환경과 업무를 어떻게 섞어낼 수 있을까 하는 경영자적 욕심은 뒤로하고...

  결론은 자랑글입니다.

신고
Kindle, Silex, 킨들
IT/Perl 2011.08.31 21:50

[ Silex/Perl ] 8월 31일 Silex 사내세미나

2011/08/25 - [IT/Perl] - [ Silex/Perl ] 8월 24일 Silex 사내세미나

  이번주도 어김없이 수요일에 Silex 사내세미나가 진행되었습니다.
  발표내용은

   * Getting Started with Mojomojo by @keedi
   * Making non-blocking WebServices by @JEEN_LEE

  입니다.

  Storify 사용에 좀 더 익숙해진 느낌이라 정리중에서 나온 여러 참조내용 부분을 깔끔하게 넣을 수 있군요!

 
신고
IT/Perl 2011.08.25 14:11

[ Silex/Perl ] 8월 24일 Silex 사내세미나

  Silex 에서는 매주 수요일 2시간 정도의 시간을 들여서 사내 세미나를 개최합니다.
  여태껏 많은 좋은 내용들이 그냥 지나가는 것 같기도 해서, 적당하게 사내 업무와는 크게 관련없는 내용이라면 한번쯤 외부에 소개해도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어제 있었던 사내세미나를 정리해봤습니다. 
 


  혹시나 관심이 있어서 들어보시겠다거나, 혹은 발표를 해주신다거나 하실 분이 있으면 저에게 컨택해주세요.
  회사간 기술교류회 같은 이벤트를 해보는 것도 어떨까 생각해보기도 합니다. 
신고
TOTAL 479,125 TODAY 3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