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JEEN

서울에 사는 꽃청년의 IT찌질모험기

Rss feed Tistory
IT/Perl 2011.07.22 20:56

[ Perl/Ruby ] Sinatra Loves Dancer

Ruby Sintara웹프레임웍사용자들이Sintara를 본떠서 만든Perl Dancer웹프레임웍CPAN rating페이지에와서 악담을 퍼붓다가.sintara공식싸이트에서 사과하는 사태까지 발생 http://t.co/5TjqDZA 유치한팬보이즘이란.ㅉㅉFri Jul 22 01:37:34 via web


  네... 이런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Rails 나 Catalyst 같은 중대형 프레임워크와는 다른 경량웹프레임워크의 움직임을 상징하는 Ruby 의 Sinatra 가 있죠. 사실은 저도 Sinatra는 안써봤지만, Dancer 등등의 수많은 Sinatra-ish 를 표방한 경량웹프레임워크와 그런 류의 개발방법이 널리 확산되었죠.

  저는 Dancer 로 업무에도 사용해보았고, Dancer 가 가지는 여러가지 편의성에 만족하고 있습니다. 가끔 크리티컬한 장면을 목격하기도 하고, 어쩐 일인지 테스트가 실패할 때도 있었기도 했지만... 네 뭐 그래도 그냥 간단하게 구현하고자 할 때는 항상 1순위로 선택하고는 합니다(그만큼 익숙해서 이겠죠).

  사실 위의 @aer0 님의 트윗과 같은 사태는 쉽게 발견할 수 있죠. 대개는 팬보이즘에서 시작되어서 끝나기도 하지만, 때로는 좀 더 생산적인 대화를 만들어내기도 합니다. (Stackoverflow 에서 쉽게 접해볼 수 있지만, 대표적으로는 Perl Unicode 관련 이야기)

  저 또한 트윗이나 여타 게시판을 통해서 몇번 다른 분들과 충돌을 해본 적이 있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좀 더 진중했어야 할 부분도 있었고, 멋모르고 덤벼든 그런 부끄러운 기억들도 많습니다. 대개는 기분좋지 않게 끝나버리기에 뒷맛도 안좋죠.

  이유는 서로의 언어나 프레임워크가 가지는 특색/장단점을 객관적으로 파악하지 못한다는 점입니다. 한국에서는 대개 "펄" 쓴다고 했을 때 "시스템 관리자" 로 귀결되는 현상이 대표적이죠. :-) 전 시스템관리자가 아닙니다만...

  네, 뭐 결론으로는 좀 더 다양한 언어나 기술에 대해 좀 더 열린 마음을 가지고 대해야 겠지요. 저는 최근 Learn Python the hard way 나, Rails 3.1 관련 이슈들을 접하며 어떻게 펄로 풀어낼 수 있을까 하는 많은 생각들을 해보곤합니다.
신고
TOTAL 466,713 TODAY 3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