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JEEN

서울에 사는 꽃청년의 IT찌질모험기

Rss feed Tistory
IT/Gears 2011.05.20 00:04

[ Kindle3 ] 애증의 킨들...

  사실 2주전쯤에 애용하던 킨들이 또 부서졌었습니다. 스크린은 금이 갔죠.
 
2011/01/27 - [IT/Gears] - [ Kindle3 ] 킨들을 질렀습니다.
2011/03/25 - [이빨까기] - [ Kindle 화면 깨짐 사건 ] 아마존에 전화를 걸어서 교환을 받자 

  그러니까 1월에 사고 3월에 깨져서 A/S 로 바꾸고, 5월에 또 깨져서 A/S 로 바꿨습니다.

  정말 소~쿨한 아마존 고객지원에 감탄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고객을 이리오라 저리오라 하는 것과, 고장난 물건 받고 보내준다거나 이런 거 없고... "OK 보내준다!" 하고 바로 2-3일 만에 왔으니까요. 미국에서 한국이니...
  지난번 아마존 고객센터에 전화걸었을 때 식겁한 기억이 나서, 양키 @saillinux 님에게 부탁을 해서 어떻게 잘 대처를 했습니다. 그리고 오늘 고장난 Kindle 을 넣어서 아마존으로 보내주었습니다.
  
  사실 그냥 두번이나 바꾸는 게 아무래도 미안하고 해서 그냥 하나 살까 생각했는데,
  마침 블로그 유입경로를 보던 와중에 

  http://goldbio.blogspot.com/2011/05/2.html

  goldbio 님의 Kindle 수난기를 보고나서야, "아! 역시 이렇게 두번이나 바꾸는 사람이 흔하게 있는 걸 보면 아마 심한 사람은 10번은 바꿀거야" 라고 그냥 난 무난한 편이다 라고 생각하고 냉큼 저지르게 되었습니다.
  왜냐면 사실 이번 스크린 뽀개짐은 괜히 주머니에 넣어서 일어나다가 뽀각 하는 소리가 났기 때문에... ;ㅁ; 제 잘못이 큰 부분이었기 때문이었죠. =3

  아무튼 어제 다시 Kindle 을 받고 서울의 출퇴근길에 애용하고 있습니다. 그래봐야 20-30분밖에 안되는 짧은 시간이라서... :-)
  일본에 비해서 서울의 지하철은 뭔가 느긋하군요. ... 구간이 널널한 구간이라서 그런지... 
신고
이빨까기 2011.03.25 00:49

[ Kindle 화면 깨짐 사건 ] 아마존에 전화를 걸어서 교환을 받자


2011/01/27 - [IT/Gears] - [ Kindle3 ] 킨들을 질렀습니다.

 
    그러니까 올해 1월말에 받은 킨들을 2개월 동안 별 이상없이 잘 쓰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위의 사진처럼 갑자기 화면보호기에서 특정부분이 깨지면서 화면이 안바뀌더군요. 재부팅하고 이래저래 다 해봤는데 방법이 없어서 결국 구글신을 통해서 다른 경험을 가진 사람들의 후기를 읽고 아마존에 전화를 했습니다.
  원래는 Amazon 에서 전화를 걸게끔 할 수 있는데... 휴대 전화는 안되나봐요... 그래서 Skype 로 전화를 걸었습니다. 주문번호를 뒤져서 부르고, 이름이랑 주소랑 그리고 우리 킨들이 어떻게 되었는지를 말하고... 식은땀을 흘리면서 아무튼 2-3번의 전화교환을 거친다음에 보내준다는 얘기를 하더군요. 마지막으로 배송지 주소를 확인한다고 다시 주소를 부르고...   엥? 이걸로 끝? 하고 불안해했는데... 
  아마존에서 메일이 와서 새 킨들을 보내준다고 하네요 :-)
  아무튼 이 전화에서 한 영어는 이름,주소, 주문번호, "안된다", "이상하다", "화면 깨졌다", "파든? 파든?", "웨이러민", "땡큐" 가 전부입니다;;;






신고
TOTAL 466,843 TODAY 1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