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JEEN

서울에 사는 꽃청년의 IT찌질모험기

Rss feed Tistory
IT/Gears 2012.05.05 14:02

[ New iPad ] 그래그래 드디어 왔구나

Apple | iPhone 4 | 1/120sec


Apple | iPhone 4 | 1/40sec


Apple | iPhone 4 | 1/24sec


Apple | iPhone 4 | 1/40sec

그냥 일본에 맘 편하게 사러 갈까 생각도 해봤는데...

 그러니까 4월초에 전에 다녔던 일본회사랑 여차저차 업무관계로 연락을 취하다가 iPad 갖고싶다고 징징거렸는데, 냉큼 보내준다고 하길래 기대에 부풀어 있었습니다. 결론은 리튬배터리 있는 건 EMS 안된다고... 그래서 Fedex 로 부탁하려고 했는데.. 이미 우체국에서 배편으로 보내는 수속을 진행중인지라.. 더이상 폐를 끼치면 안되겠다 싶어서 그렇게 해달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뭐 4.8일쯤에 일본 우체국을 떠나 한국 부산땅을 밟은게 4.20일쯤이더군요. 그리고 부산세관에 묶여서 꼼짝도 안하길래 전화를 했더니 서류처리를 해야된다고 합니다. 선물이고 수리고 나발이고 간에 정해진 통관비용은 내야된다고... 그게 10% .. 통관수수료랑 포함해서 65,000원입니다. 정확히 받은 건 제주도로 이동한 뒤 4.27일 아침이었죠. ;ㅁ;

  iPad 구입에는 사실 슬픈 전설이 있습니다.

2010/04/27 - [IT/Mac] - 아기다리고기다리던 iPad!

 그러니까 재작년 이맘때쯤에 저는 iPad 초기모델을 가지고 지금껏 써왔던 것이죠.

  그러니 마눌님은 극렬한 반대. 그때 마침 우리 결혼년월일을 가지고 iPad 를 사냐 안사냐로 내기를 했고, 결혼한 연월일을 정확히 맞춘 제가 결국 승리를 했습니다.

  아무튼 예.. 그렇게 어렵게 얻은 아이패드인데... 한달은 더 설레발쳐야 되지 않을까 그리 생각됩니다.


신고
IT/Mac 2011.12.26 22:24

[ iPhone ] 아이폰 사설 수리를 이용했습니다.


   지난주에 아이폰 홈버튼이 안먹혀서 어떻게 사용할 수도 없는 지경에 이르렀기에, 비로소 난 서울 사람이 되었다고 할 수 있는 게 아니라, 공인 A/S 센터로 달려갔습니다. 그게 강변 테크노마트의 TUVA 라는 곳이었습니다.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있었네요. 번호표 뽑고 기다리고 제 차례가 와서 증상을 설명했습니다.

  담당자가 라이터를 이래저래 비추더니 부식부분이 있는 데, 이 경우에는 애플케어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하더군요. 이걸 리퍼폰으로 바꾸려면 19만원정도를 내라는 것이었습니다.

  진상질도 못하겠고, 그냥 마침 최근에 애플 사설 수리관련한 사이트 기획 미팅에서 이런저런 자세한 얘기를 들어서 (리퍼폰 얼마에 받아온다든가, 고장부분별 수리비가 얼마나 든다든가) 그냥 회사 근처의 사설 수리하는 곳을 찾아갔습니다.

  가볍게 20분 정도 뜯어서 고쳐주고, 수리비 3.5만원이 청구되었습니다.

  애시당초 고장의 원인은 아들이 폰을 가지고 물고빨고 해서 그랬던 것이었구요. 마눌님이 가지고 있는 갤럭시 S2 역시나 이 날 우연찮게 수리하러 가게 되었고, 수리비용 11만원이 청구되었다더군요. (갤럭시S2 의 경우는 홈버튼 사용불가 였습니다, 고장원인은 똑같았던 듯)

  아무튼... 애키우면 돈이 요래조래 깨진다 라는 말을 절실하게 체감하고 있습니다 ㅡㅜ

  애플의 수리지원 부분에 대해서는 4년넘게 애플 팬질을 했던 저로써는 심히 불만입니다.
  (다른 커뮤니티의 사용기를 보면 그냥 바꿔주더라는 곳도 있던데...)

 
신고
이빨까기 2011.10.06 12:03

RIP Steve Jobs

.....
신고

'이빨까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UPLUS Sucks - 빌어먹을 클린웹  (0) 2011.10.16
RIP Steve Jobs  (0) 2011.10.06
[ Silex ] 탁구붐 @ Silex  (0) 2011.10.03
[ Silex/Kindle ] 킨들붐 @ Silex  (0) 2011.10.01
Apple, jobs, RIP, SteveJobs
IT/Mac 2010.10.28 00:44

MacBookAir/USB Ethernet Adaptor 이야기...

  회사의 체계상 WIFI 를 준비해놓고 있기는 하지만... 엄연하게 말해서 회사 내부 네트워크와는 분리되어 있습니다. 고로 Ethernet 포트가 없는 MacBook Air 에서 회사 내부 네트워크로 접속을 할 수 없고, 그러니 MacBook Air 로는 회사일을 할 수 없다라는 그런 얘기가... 있을리는 없습니다. 사실 프록시를 준비해놨기는 하지만;;
  아무튼 매번 프록시 타고 들어가는 것도 이런저런 귀찮은 점도 있고 해서 USB Ethernet Adaptor 를 구입했습니다. ... 어댑터 하나에 2,400 엔이나 하더군요. 쳇.
Apple | iPhone 3GS | 1/15sec

  아무튼 USB 포트는 두개 밖에 없고, 하나는 이렇게 Adaptor 꼽고, 다른 하나는 U70(USB 디스플레이)에 꼽으니 아이폰을 꼽을 공간이 없습니다. 어차피 회사에서 동기화하고 이것저것 할 일이 없으니.. 패스.
  

  아무튼 꼽으면 이렇게 [시스템 환경설정][네트워크] 화면이 떠서 새로운 인터페이스를 발견했다고 나옵니다. 
  회사네떡에 맞추고 잘쓰고 있습니다.

  .. 문제는 USB Ethernet Adaptor 가 아닌 다른 쪽 USB 를 뽑고 다른 거 꼽아넣고 하는데... 네떡이 끊어지더군요. 그래서 다시 USB Ethernet Adaptor 를 뺐다가 다시 꼽았습니다. 음... 이건 좀 심각하네요.
  뭐... 다른 한쪽의 USB 도 안빼고 쓰던 거 그대로 쓴다면 괜찮겠지만요;; 이건 좀 어떻게 해줬음 좋겠네요.

신고
IT/Mac 2010.10.26 00:22

[ MacBuntu ] 내가 만지는 전자기기는 모두 사과마크가 붙을지어니...

  .. 뭐 사실 전 특별히 애플빠 이런 건 아닙니다. 스티브 잡스, 스티브 잡스 하지만 전 그닥 그런 사람을 좋아하지 않아요.

  아무튼 회사에서 쓰는 우분투 데스크톱에 MacBuntu 를 설치했습니다.


  ... 특별하게 달라진 건 바깥모양새정도 입니다. 거기에 Firefox 랑 Google Chrome 도 Extension 써서 Mac 용 테마로 바꿀 수 있더군요;; 아무튼 회사에서 쓰는 MacBook Air 랑 일체감을 느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3

신고
Apple, mac, Macbuntu, ubuntu
IT/Mac 2010.10.24 12:13

[ MacBook Air ] 콧털뽑기 핀셋 하나 장만했습니다.

Apple | iPhone 3GS | 1/60sec

  2년반 전쯤에 구입한 맥북 흰둥이가 트랙패드가 맛이가고, 키보드가 맛이가고, 위의 사진의 오른쪽 아랫부분의 깨진흔적까지...
  그리하여 자연스레 가방에는 맥북과 블루투스 키보드, 마우스가 같이 들어가는 경우가 발생하고, 어깨가 뻐근해지기 일쑤였습니다.
  처음 맥북구입때부터 12" 맥북프로에 대한 소문에 혹해서 좀 더 작은 거 없을까 하는 생각을 했는데...
  드디어 11" 맥북이 등장하기에 이르렀습니다. 거기에 가격도 어느정도 착하기도 하구요. (그만큼 스펙은 조정되었습니다만...)
  일단 2.2Ghz + 4G RAM 의 기존에 쓰던 맥북과 새로산 맥북에어 (1.4Ghz + 2G RAM) 비교했을 때.. 오히려 맥북에어가 빠른 체감속도를 보여줍니다. 이게 과연 SSD의 힘!!
  요도바시카메라에는 US 자판이 없어서 그냥 JIS 자판을 골라서 샀는데... 뭐 항상 쓰던 키배열과 달라서 가끔 버벅이곤 하지만... 괜찮습니다. ;;
  
  
  이제 콧털이나 뽑아야...
신고
IT/Mac 2009.12.19 12:28

[ Apple ] 나의 Apple A/S 이용기

  지난주까지 잘만 쓰고 있던 마이티마우스의 감도가 극도로 나빠졌습니다. 도저히 쓸만한 것이 안되어서, 븝루투스 껐다켜보고, 배터리도 갈아보고, 이리저리 닦아봐도 나아질 기미가 안보이더군요. 
 그래서 결국은 애플에 전화를 걸었습니다. 
 전화를 받은 상담원에게 상황을 설명하고, 상담원은 저에게 몇가지 주문을 했습니다.

0. 마우스 시리얼 넘버 ( 이건 아래 두껑을 열고 배터리르 빼보니 조그맣게 새겨져 있었습니다)
1. NVRAM 리셋 
2. SMC 리셋
3. 디스크유틸리티를 이용한 디스크 복구 

 이렇게 3가지 중 어떤 것으로 원상복귀된 경우가 있으니, 시도해보고 안되면 다시 연락달라며 접수번호를 받게 되었습니다. 

 위의 세가지는 구글에서 적당히 검색하며 방법을 찾아시도해보았고, 3번의 디스크유틸리티를 띄워서 디스크복구를 하는 건, Mac OSX DVD 를 넣어서 해야했습니다. 
 모든 작업을 다 해봐도 마우스 상태는 나아지지 않아서 다음날 다시 전화를 걸어서 현재의 상태를 말하니...
 그럼 교환을 해야한다고 하니, 주소를 불러달라고 했습니다. 전화상으로 이래저래 주소확인을 하고 주말에 교환품을 보내겠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덧붙여서, 현재 쓰고 있는 마이티마우스 대신에 돈 더 지불하고 매직마우스로 교환할 수 없냐? 라고 물어봤습니다.

 (사실 마이티마우스 구입시점은 매직마우스 발표 1주일전이었습니다)


  당연히도 상담원은 안된다고 하니... 입맛을 다시며 오늘까지 기다렸습니다. 
 그리고 오전중에 배송업자를 통해서 새 마이티마우스를 받고 기존에 쓰던 고장난 마우스는 도로 내주었습니다. 
 사용결과, 제대로 돌아왔습니다.

 이런 과정속에서 소모된 비용은 상담원 통화비용과 시간밖에 없었습니다.  :-)
 
신고

'IT > Mac' 카테고리의 다른 글

[ Twitter ] 내가 쓰는 Twitter 어플  (0) 2010.01.09
[ Apple ] 나의 Apple A/S 이용기  (0) 2009.12.19
[ Perl & DeliciousLibrary2 ] with Bookmarklet  (1) 2009.11.17
[ 잡담 ] 애플과 나의 엇갈림  (1) 2009.10.21
IT/Mac 2009.10.21 22:17

[ 잡담 ] 애플과 나의 엇갈림

Apple | iPhone 3GS | 1/60sec

  원래 지난주말에 이거 질렀다! 라면서 포스팅할 예정이었습니다.
 지난 주말에 Wireless Keyboard 랑 Mighty Mouse 를 질렀습니다. 도합 18,000엔이었군요.
 포스팅해야지 했는데 결국은 집들이니 뭐니 하면서 시간은 줄줄 흘러가다가...
 오늘 뉴스에서 Apple 새 라인업 발표에서 Wireless Keyboard 의 가격인하 (10200엔 -> 6800엔)과 Magic Mouse 를 발표했더군요.
 ... 참담했습니다. 1주일 쓰고 있는 거... "아! 이거 잘 안되는 데 몽땅 교환하고 싶다" 라고 가서 떼를 써볼까 생각도 해봤습니다만... ;ㅁ;
 
  다른 맥 유저들이 축제의 한마당이 벌어졌을 무렵에... 저는 땅을 치고 있었습니다. 지금도 그런 심정입니다.
  그러고 보니 예전에도 그런 경우가 있었군요...

  2008/03/17 - [IT/Mac] - Mac Life시작을 선언합니다! // 그 후 한달...

  ;ㅁ; 애플이랑 상성이 안맞나봐요 ;ㅁ;
신고
IT/Mac 2008.08.11 13:24

[ iPhone ] 한달간의 사용.. 그리고 후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FUJIFILM | FinePix F10 | 1/40sec
 
 2008/07/20 - [IT/Gears] - [ iPhone ] 결국은 사버렸습니다!

 지난 7/11일에 발매된 iPhone.. 오늘이 8/11일이니.. 한달동안 써봤다고 생각하면서 간단한 사용후기를 써볼 까 합니다(사실 Referer 가 제일 많은 게 iPhone 이어서... 물타기 한번)

 최근에 Apple 에서 iPhone 2.0.1 firmware 를 내고서부터 약간 안정된 모습을 보여주는 iPhone.

 그 이전에는 어떠했냐면...

 - iPod 음악을 켜고 Safari 에서 한 두페이지 넘어가면 Safari 가 튕깁니다.
 - 물론 Safari 뿐 아니라 다른 App 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 그냥 Safari 켜고 돌아다녀도 튕깁니다.
 - 일본어자판 사용이 극악으로 느립니다.
 - App Store 에서 다운받은 App 들이 실행조차 안될 때가 있습니다.

 MobileMe 같은 건 안써봐서 모르겠지만... 써보신 분들은 느리다고도 하고. 이에 대해서 스티브 잡스도 MobileMe 는 완성된 것이 아니라고 말한 적이 있었지요.

 그냥 냅두고 써도 불안정해서.. 불안함을 극대화시켜볼까 하는 생각으로 jailbreak 를 했습니다.

 ** Jailbreak

 첫번째 jailbreak 에서 통신사 정보를 읽어오지 못해서 휴대폰으로의 사용이 불가능했었죠.
 그래서 다시 밀고 두번째 jailbreak를 했는데.. 그때 iTunes 에서 통신사 정보를 업데이트 하겠느냐는 메시지가 뜨더군요.

 최근에는 MobileInstallation 이라는 파일을 덮어쓰면 유료 App 을 hacking 한 파일을 설치하면 그대로 설치가 된다는 얘기도 있어서 해봤습니다만... 역시 유료 App 에서도 그닥 만족할 만한 App 가 없습니다.

  iPhone 2.0.1 firmware 를 그대로 업데이트 하면 다시는 jailbreak 할 수 없다는 얘기도 나오던데요. 그래서 jailbreak 하지 말라고 하는 얘기도 나와서 그대로 냅뒀습니다. 그리고 주말즈음에 2.0.1 용 jailbreak 가 나와서 jailbreak 했죠.

  여기서 든 생각이... 한국에 iPhone 을 발매하게 되면 분명 firmware 버젼은 2.0.1 이상이 될 것이라는 건데.. 제가 듣기로는 순정 2.0.1 에서 jailbreak 방법이 아직 없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한국에서 나중에 발매하게 된다면 이부분이 어떻게 될 지 주목되네요.(아마 깨지지 않을 까 싶지만,...)

  어쨌든 firmware 2.0.1 에서 위에 적었던 내용들이 나아졌느냐? ... 네.. 분명 좋아진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도 불안정하다는 것도 사실입니다. (App Store 에서 받은 App 가 불안정한지도 모르겠지만...)


 ** 휴대성

  처음에는 때탈까봐 애지중지 하던 iPhone 은 이제 집에서 굴러다니는 군요. 그래도 아직은 실기스 하나 안보일 정도로 제대로 쓰고 있지만... 불안해서 일단 케이스 같은 것을 구입해야되겠더군요.
  일단 저는 청바지 호주머니에 집어넣고 다닙니다. 그러니 자리에 앉을 때는 바지가 땡겨서 혹시 iPhone 이 부러지지 않을까 하는 걱정도 사고 1주일 정도는 해봤습니다만.. 다행히도 아직까지 문제가 없네요.
  이어폰에 달린 마이크로 가끔 쓰기도 하는데... 길거리에서 그거 쓰니까 왠지 혼자서 중얼거리는 게.. 주위의 시선이 여간 부담스러워서 그냥 들고 통화를 합니다.
  배터리는 물론 항상 USB 꼽아두고 살아서... 어떤지 모르겠습니다. 짧기는 짧은 가 봅니다.
  iPhone 을 구입하기 전에는 휴대폰과 iPod touch 를 주머니에 넣고 다녔는데.. 요즘은 iPhone 만 들고 다니면 되니까... 편리해졌다는 것을 느끼고 있기는 합니다. :-)

  ** 3G

  흠.. Youtube 는 3G 네트워크에서 저화질, 저음질을 자랑합니다. 물론 Wifi 네트워크 안에서는 제대로된 음질과 화질을 보장해주죠. 그래서 전 jailbreak 해서 mxTube 를 이용해서 일반적인 Youtube 영상을 다운받아서 보곤합니다. 최근 일본의 Softbank 는 세계에서 처음으로 3G iPhone에 대한 이용요금을 조정했거든요. 무조건 7200엔정도 내는 돈이 최저 2900엔까지 떨어지니... 주의를 기울일 만도 합니다.
  일단 지하철안에서는 통화권이탈이니 출퇴근때는 그냥 iPod 로 이용하고 있는 중입니다. 별시리 밖에서 3G 네트워크를 사용해서 Safari 를 돌린다거나 할 일은 아직까지는 없네요.

  ** App

  App Store 에서 받은 App 들은 GPS 와 중력감지센서를 이용한 App 들이 많습니다.

   * Twinkle 같은 경우는 자신의 반경 1KM - 50KM 안에서의 Twitter 메시지를 송수신 할 수 있죠. Twinkle 의 메시지는 Twitter 의 자기 계정으로 전송되지 않는 것 같더군요.
   * Twitterific 은 그냥 Twitter iPhone Client App 입니다.
   * midomi 는 허밍으로 노래검색이 가능한 App 입니다. 회사에서 틀어놓은 라디오에서 귀에 익은 노래가 나오면 허밍을 통해서 노래를 찾아보고는 합니다. 한국노래는 없는 것 같더군요.
    * PhotoShare 는 말 그대로 PhotoShare 입니다. 재미있는 게 어제 Most Popular 의 사진에 BALLPEN GIRL 이라고.. 예전에 짤방으로 많이 살포되던 볼펜녀의 사진이 가장 인기있더군요.
     * PhoneSaber 는 스타워즈의 광선검입니다.. 지잉지잉 하는 소리와 휘두를때 소리도 나죠. 처음에는 신기해서 휘두르고 하지만.. 나중에는 그냥 그저 그런 App 가 되었죠.

  App Store 를 통해서 하루에 2000달러를 번다는 그런 얘기도 많은데... 사실 제 입맛에 맞는 App 들이 별로 없는 게 아쉽네요. 그래도 한달만에 쏟아져 나온 App 갯수는 상당합니다. 집에 Objective-C 책은 사뒀는데.. 언제 iPhone App 만들어볼까 ...;; 항상 시간탓만 하고 있습니다.

  ** 전화

  처음에 발신자번호도 제대로 안뜨길래 놀랬는데.. 아마도 통신사의 문제였던 듯 합니다. 이제는 전화가 걸려와도 전화번호가 제대로 남더군요.
  Mac 의 연락처나 Windows 의 Outlook 의 연락처 정보를 iPhone 과 동기를 하기때문에... 연락처 관리가 쉽습니다. 하지만 전화로써의 기능은 아쉽습니다.
  일단 전화걸기 위해서 "전화" 버튼을 누르고, 연락처를 열때 딜레이가 좀 있습니다. 2-3초 정도의 딜레이는 감수하면서 쓰고 있습니다. 빠른 전화를 원한다면 SpeedDial 이라는 App 도 생각해볼만 하겠습니다.

  ** SMS, 메일

  iPhone 에서는 일본의 그림문자라든가 .. 그런 것들을 지원하지 않습니다. 물론 저도 쓰지 않으니 별 상관없지만요. SMS 나 Mail 에서 아쉬운 것은 예약 전송입니다. 일단 전파가 안통하는 지하철에서 SMS 를 보내곤 하는데.. 전파가 안들어올 때는.. 전파를 찾을 때까지 계속 SMS 전송 버튼을 누르지 않습니다. 그리고 한두칸 뜨면 그때 버튼을 누르죠. 그런 편리함이 없기 때문에 쓰기가 좀 불편합니다. 이건 Mail 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이것을 위한 Background 처리가 없는 것 같아서 아쉬움이 많네요. 아마 이부분은 App 로 떼우든가 하는 방법도 있겠지만...

--------
  대충 이정도의 소감입니다. 휴대폰에 대한 사용자 경험 노하우가 별로 없는 Apple 이라서 그런지... 솔직히 휴대폰으로서의 iPhone 은 좀 실망입니다. App 로 땜빵기능 채우는 것도 한계가 있지 않을까 싶기도 하네요.
  솔직히 뭐 iPhone 을 휴대폰만으로 쓰겠다고 산 것도 아니지만... 아무튼 어느정도 만족하고 살고 있습니다. :-)
신고
IT/Mac 2008.08.01 19:25

[ Apple] 애플빠가 된 흔적들을 살펴보자...

 어느 순간부터 애플빠가 되었는 가를 한번 생각해보던 중에 조용히 정리해봤습니다.


1. 2007 년 11월, iPod touch 16G 지름
2007/11/03 - [IT/Gears] - V43과 iPod Touch의 비교

2. 2008년 2월, MacBook White 지름
2008/02/16 - [IT/Gears] - Mac Life시작을 선언합니다!

3. 2008년 3월, MacBook 지른 지 한달도 안되어서 새로운 모델 등장;;
2008/03/17 - [IT/Gears] - Mac Life시작을 선언합니다! // 그 후 한달...

4. 2008년 7월 11-14일, iPhone 구입소망 설레발
2008/07/14 - [IT/Gears] - [ iPhone ] 3일간 지켜본 소감...

5. 2008년 7월 20일, 결국 iPhone 지름!
2008/07/20 - [IT/Gears] - [ iPhone ] 결국은 사버렸습니다!


 흠.. 뭐.. 그닥 애플빠라고 불릴 만한 것도 아니지만... 이정도 뿐이네요.

 뭐, 만족하고 살고 있습니다~.
신고
TOTAL 457,923 TODAY 5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