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JEEN

서울에 사는 꽃청년의 IT찌질모험기

Rss feed Tistory
이빨까기 2008.11.27 13:15

키워드와 이슈에 중독된 세상


  키워드는 사람들에게 쉽게 받아들여집니다. 쉬운 예로, 네이버 검색어 순위 같은 것만 봐도 열자가 채 안되는 키워드들이 대부분입니다. 그리고 짧은 표현들은 사람들에게 받아들여지기도 쉽습니다. 그래서 이슈가 되기 쉽죠.

  요즘 "선제적" 이라는 말이 참 자주 등장합니다. 어떤 정부대책을 보면 "선제적 대응", "선제적 정책" 이라면서 항상 명사앞에 수식을 해줍니다. 그게 선제적인지 늦장대응인지는 정책을 판단하는 개개인에 따라 다르겠지만요. 저런 키워드들은 확실히 은연중에 먹혀들어가고 있습니다.
  우량 키워드를 선점한다고 할까요? "선제적 대응" 이라면서 떠들어 대면서, 나중에 있을 문책성 질책에 대한 안전망을 확보할 수 있을 겁니다. 적어도 "늦장대응" 이라는 소리는 안 들을테니 말이죠. 이렇게 먼저 점유한 "선제적" 이라는 긍정표현을 지속적으로 사용함으로 정책을 듣거나, 기사를 읽는 사람들에게 각인이 될지도 모를 일입니다. 판단은 잘못되었어도 "제때 하려고 했구만" 하는 소리를 들을 지도 모른다는 것이겠죠.

  예전에 MB 는 "녹색성장" 이라는 키워드를 내세웠습니다. 물론 판단은 개개인에게 맡기겠습니다. 많은 사람들의 비웃음을 샀지만, "토목공사" 라는 키워드보다는 "녹색성장" 이라는 말은 참 그럴 듯 해보입니다. "대운하 조감도" 에는 확실히 운하 주변을 감싸고 있는 푸른 들판과 산들이 있으니까, "자연은 안 망가뜨리겠구나" 하고 태연하게 망상할 수 있겠죠.

  이 정부들어서 교과서 관련해서 "좌편향" 이라는 단어를 자주 듣습니다. 아니 뭐, 교과서 뿐만 아니라, 정치적인 이슈에서도 종종 정부당국자나 여당의원들은 이 "좌편향" 이라는 단어를 줄곧 사용해왔습니다. 이성적으로 무엇이 좌편향이냐는 것은 제껴두고... 일단 키워드 자체에서 <한쪽으로 쏠렸는데 그게 왼쪽이다> 라면서 여론몰이에는 성공한 듯 합니다. 키워드 자체에서 뿜어내는 TODO는 <이제 쏠린 것을 원상복귀해야하는 것> 이라는 것이겠죠.

  이런 이슈가 된 키워드들에 반발의 목소리는 이슈가 될 수 없습니다. 뭐 이슈가 되어야 옳은 것이다 라고 하기에도 그렇지만... 서로간의 대립되는 목소리를 제대로 들려줄 수 없죠. 양쪽이 생산해내는 이슈가 다르기 때문입니다. 아니, 같은 이슈라고 해도 키워드가 다르기 때문이죠. "어떤 것에 반대한다" 라는 것은 끌려가는 듯하게 보이기도 합니다.

  그러면 어떻게 해야하느냐? 분명한 것은 "선제적"이고 "반복될" 키워드를 사용해서 이슈를 만들어 내는 것입니다. 말은 참 쉽지만, 당장 뚝딱 나오는 것도 아닙니다. 실제로 현재의 한나라당도 11년동안 "한나라당" 이라는 간판을 고집하면서.. "좌익용공", "빨갱이", "좌파" 등 숱한 키워드를 반복적으로 생산해냈습니다. 어떻게 되었을까요? 결론은 먹혔습니다. 비난과 반대의 키워드만을 가지고 지속적인 반복사용으로 결국은 이게 먹혀들었습니다. 10년만에 정권교체 했지요.

  하지만 그런 비난과 반대의 키워드 속에서 정작 그 키워드들의 생산자에 대해서 한번 생각해보지도 않았습니다. 모두들 키워드에서 뿜어내는 힘에 휩쓸렸지, 정작 컨텍스트를 파악하려고 하지 않았죠. 그 결과는 현 세태를 바라보는 개개인의 마음입니다. 어떤 이는 나름 행복하다고 느낄 수 있겠고, 다른 어떤 이는 절망이라고 느낄 수 있겠죠.

  선즉제인, 후즉제어인(先則制人 後則制於人) 이라고 합니다. 말 그대로 선빵치는 놈이 이긴다는 말입니다. 전술에서 때린 곳 또 때리는 것 만큼 좋은 전술도 없습니다. 그리고 치고 빠집니다. 키워드의 생산자는 반대의 목소리는 귀를 기울이지 않습니다. 수비가 견고한 성에서 수성만 해도 이기는 데, 괜히 피흘리면서 싸울 필요를 느끼지 않는 것과 같죠.

  생각해보면 어디에나 통용될 듯 합니다. IT 업계의 "약장수"들도 흔히 이런 방법을 쓰곤하죠. 하지만 저런 식으로는 살고 싶지 않고, 다른 이에게 저런 식으로 살라고도 못하겠네요. 인간미가 없거든요.
신고
이빨까기 2007.12.19 19:38

당선축하합니다만...

  지난 2002년에는 투표권이 없었고, 이번 2007년은 투표권이 있어도 못하는 이 신세에서...

  저녁 6시를 넘은 즈음에야 출구 조사 결과를 보고 침울해졌다.

  뭐 출구조사 결과만으로 과반을 먹었다 라는 이야기가 나오니...

  기적같은 것을 바라는 것은 무리이다.

  2006년, 개판되어버린 열린우리당을 보고, 불도저라느니 뭐라느니 하는 이명박에게 기울어졌던 맘이, 그래도 역시 "한나라당"과 "대운하의 위험성"등등의 이유로 한달만에 접었던 기억이 난다.

  그 한달동안, 뉴딜 정책같이 일단 파이를 키우자는 국가정책의 위험성을 무시한 채 떠벌렸던 나의 입을 지금도 증오한다.

  물론 지금의 신당 분위기로 봐서는 내년 있을 총선때까지 정신차리기도 힘들것 같고... 그렇게 되면 한나라당 과반수이상 점거하는 사태가 일어나겠고, 그때부터는 "그들에게 이성이 존재하기를 바라는 사회"가 될 수 밖에 없다. 비유하자면, 지금 축구대표팀이 브라질이랑 축구하는데, 전반 5-0으로 발리고 있는데... 후반에 열심히 뛰어서 승리 내지는 무승부를 바라는 심정이랄까...

  신당은 빨리 붕괴되어서 진정한 100년정당을 만들지 못하면 내년 대선도 어쩔 수 없을 듯하다.

  집권 후 1-2년은 지난 정권의 잘못을 끄집어내서 반대급부를 얻어내려고 할테고,

  기획중인 정책등은 일단은 접어두는 상황이 연출될 것이고,

  언론, 재벌과의 야합으로 국민의 귀는 막아버릴테고(근데 국민이 열린 귀가 아니라서... 문제)

  의석 과반수 만들면 뭐가 두렵겠냐며 만들 악법들...

  뭘해도 어쩔 수 없이 40%이상 먹고 가는 한나라당 지지율인데...

  10년전 IMF 한방 먹고도 40%이상 먹고 갔던 그 지지율 인데...

  앞으로 5년 후 뭔 일이 있어도 40%이상은 보장된 것이 아닌가...

  40% 이상의 그들에게는 IMF가 좋으며, 40% 이상의 그들에게는 부동산 거품이 좋다는데...

  40% 이상의 그들에게는 대운하가 좋다는데...

  40% 이상의 그들에게는 BBK니 뭐니 의혹과 비리로 점철된 그 분이 좋다는 데...


 하긴 버블와서 진정한 "잃어버린 10년" 겪어본 일본도 지금 자민당이 좋다는데...

 IRC에서 잠시 한 이야기가...
 
  (XXX) 아.. 놔도 영어 공부좀 해놓을걸..
  (JEEN) 왜요?
  (XXX) 빨리 이민가버리게요.. MB가 되는 거 보는 게 싫어...
  (JEEN) ㅎㅎ, 이번기회에 대국민 영어공부 붐이 부는 건가요..
  이상하게도 영어 공부한다는 것은 "한국을 떠나고 싶다"라고 착각하게 만드는 오늘 하루...

 이뤄지기 힘든 소망 하나라면...

  제발 그들이 이성을 가지고 국정에 임해주기를...



 
신고

'이빨까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MBTI 검사 결과  (0) 2008.01.04
당선축하합니다만...  (0) 2007.12.19
이영민씨 불쌍...  (10) 2007.12.03
전국42개대학 총학생회장 이명박지지선언!? - 이건 뭐...  (0) 2007.11.28
이빨까기 2007.12.03 14:33

이영민씨 불쌍...



30살, 청년백수, 한나라당, IMF, 시장좌판 아지매 아들, 산업디자이너 공부, 비정규직, 지방 2년제 대학... 그리고 이명박... 응?

 간만에 쓰는 포스트가 기술관련이나, Geek한 Item이 아니라 또 대선관련.

 올블에서 조회수 짱먹고 있는 "이영민씨 한나라당 찬조연설"에 대한 것.

 아쉽게도 영상을 지켜보지 못하고, 음성만 들으면서일하고 있다가, 십 몇분짜리의 영상이 끝나고, 이렇게 소감문을 발표.

  우리나라 "평균이하"의 청년백수 이영민 씨에게...

  "평균이하"라는 것에 대해서부터 파고 들어가보겠습니다.

  IMF때문에 집망하고, 집안 고생고생하고, 어머님께서는 자갈치 아지매가 되시었다구요.

  그런데 왜 IMF를 일으킨 사람들을 탓해야지, 왜 IMF상황을 복구하려는 사람에게 칼자루를 겨누셨나요?  이것이 "시사문제"에는 관심이 없었다는 겁니다. 당장의 밥그릇(취업)에만 관심을 두고 있으니까요...

  청년실업문제와 비정규직문제등을 거론하시면서 왜 이명박을 지지하나요?

  정말로 이명박씨의 정책을 보셨다면 비정규직 문제에 대해서는 이렇다 할 생각이 없다는 것을 알고 계실텐데요?  비정규직문제라면 "민노당"이 먼저 나왔어야죠. "청년실업문제"는 해결될 지도 모릅니다. 공사장 인부는 늘어날 지도 모르겠지요. 그것마저 어깨 튼실한 아저씨들에게 빼앗기면 곤란합니다. 일자리 500만개 만드는 데 그게 전부 "양질"의 일자리로 보시는 것은 아니시겠지요?

 대학 취업률 믿고 대학가서 속으셨다구요? 학교에는 제대로 졸업한 사람도 얼마 없다구요?

 저도 대학 취업률믿고 대학갔습니다. 저도 똑같은 지방2년제입니다. 이영민 씨께서는  나름대로 공부열심히 하셨다고 하시는데... 죄송합니다. 전 공부에는 그리 인연이 없었습니다. 공부는 공부가 아니었고, 시험친다고 하면 "시험범위"가르쳐 줘서 공부하고, 그걸로 A+받으면 성적 잘받은 애들은 학교에서 밀어넣어주는 공장에 들어가는 것이 잘 된 수순일테고, 그러면 학교는 그것을 취업률로 생각하겠지요. 그 중에 S그룹이라느니 H그룹이라느니 L그룹의 공장에 들어갔다고 하면 그건 "대기업 취업"이 되는 것이니까요. 뭐 대기업 취업에도 종류가 많덥니다. LG라고 해도 하청업체에 들어가서 님께서 하셨다던 비정규직되는 수도 있더라구요.

 대학 취업률 믿고 간 대학이라 그런지, 저도 당분간은 알아서 취업시켜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다가 선배라는 분들의 방탕하게 놀다가 때되니까 취업안된다고 투덜거리는 모습보고, 뭔가 문제가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지금도 몇몇 선배들은 "평균이하"라고 생각합니다. 지금 이영민씨와 같은 테크를 밟고 있는 분들이 있지요. 취업안된다, 취업해도 일하기 싫다...
  선배들 이러는 거 보고 정신차렸습니다. 나름대로 업계 관련 정보 수집하고, 관련 잡지 사고, 학교 이외의 공부하고... 하지만, 학교 시험은 위와 같이 정말로 테스트가 아닌 테스트를 하고 있길래 그리 시간도 안들였습니다. 그 시간에 다른 책이나 보기 바빴지요. (MAXIM...)

 2002년때, 찍어놓고 세상이 뒤집어 질것이라는 어머님 말씀을 그대로 믿으셨다는 이영민씨.
 
 아쉽지만 그건 아닙니다. 세상 안뒤집히고 노통이 세상 안 뒤집어서 지금 실망하시는 거 압니다. 정작 뒤집으면 뒤집는 대로 불만이 생기셨을 테니 이에 대한 이야기는 접어두겠습니다.

 자, 그럼 이명박이 서민들 잘 살게 해줄것이라는 착각에 대해서 전례를 들어보겠습니다.
 이명박씨가 서울시장 후보로 나왔을 때 상대편은 누구였는 줄 아시나요? 한때는 좋아했지만, 지금은 변절자취급받는 "김민석"이었습니다. 두 사람의 공약중에 가장 결정적인 것이 무엇이냐면, 찍어도 맞출 만한.. "청계천 공사"때문이었습니다.  서울시민들은 청계천 좋아라 해서 이명박씨 찍고, 그곳을 생계로 하는 노점상들은 모조리 쫓겨났습니다. 그리고 청계천 주변의 땅값은 오르고 올라서 주위의 돈 있는 사람들 배부르게 해줬습니다.

  만약 이영민씨 어머니께서 지금 자갈치 시장에서 일하고 부산시장후보라는 사람은 시장을 뒤엎어 버리고 시민 생활공간을 만들겠다고 그러면 어쩌실 건가요? 혹은, 그런 자갈치 시장을 뒤엎어버린 사람을 대통령으로 뽑아주시겠습니까?

 전 농민의 아들이고... 20대이고... 직장인이고... 지잡대 2년제에... 학비 벌려고 비정규직 생활도 6개월 해봤습니다(반장님이 학비벌려고 일하는 게 용하다면서 비정규직 인원 감축할때 살려주덥니다.) 뭐 군대도 나왔습니다. 휴가 외박 잦은 해군입니다만... 배타고 싶어서 가봤더랩니다. 덕분에 육해공 다 누려봤습니다. 지금은 비행기타고 해외에 나와서 일하고 있습니다.

"젊어서 사회주의자가 아닌 사람은 가슴(정열)이 없고 늙어서도 사회주의자인 사람은 머리가 없다" 라는 말이 있답니다.

지금 이영민 씨께서는 머리도 없고 가슴도 없게 보입니다. 그저 그 한 목숨 연명할 일자리나 바라시는 것이겠지요. 나이 많으면 무조건 대접받아야되는 시대는 끝났습니다. 까일만 하면 까이는 겁니다. 그래서 이영민씨... 불쌍합니다.
신고
TOTAL 473,534 TODAY 14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