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JEEN

서울에 사는 꽃청년의 IT찌질모험기

Rss feed Tistory
Check 책! 2009.10.30 18:03

[ 청춘불패 ] 원더풀 원더풀 우리의 청춘

 뭐 시대는 우리 청춘들에게 그렇게 원더풀할지 어떨지는 모르겠지만...

Apple | iPhone 3GS | 1/120sec

 아무튼 하악하악을 읽다보니까 YES24 에서 <청춘불패> 라고 이외수옹의 책이 새로나왔더군요. 일본에 있는 관계로 리얼타임으로 구입하지 못하고 이번에 결혼식때문에 한국에 가니까, 집에 누님이 마침 "청춘불패"를 사놨더군요. 누님도 상당히 이외수옹빠입니다. 제가 중/고등학생때부터 꾸준히 사서 읽고 있으니까요.

 젊은이들아 힘내자. 책이 주고자 하는 메시지는 김어준 님의 "건투를 빈다"와 비슷한 느낌도 없잖아 있었는데요. 하지만 뭐 필체자체가 다르니 이건 넘어가기로 합니다.
 제목처럼 이시대의 청춘들이 고민, 현실에 대한 격려와 이외수옹의 청춘불패에 대한 이야기를 합니다.
 청춘불패랄까 오히려 자신의 옛 청춘이 열등감으로 얼룩져 있었고, 부친은 거의 미친개 같았으며, 이런 현실앞에 자살도 생각했다 라는 고백을 곁들입니다. 그렇지만 그런 마이너스 투성이들을 딛고 일어서자. 뭐 대략 이런저런 얘기들입니다.

 그러고보니 저도 청춘입니다. 이런 얘기들을 듣다보면, 뭔가 내 삶은 너무 고민없이 살아오지 않았나 하는 아쉬움(?) 같은 것이 느껴질 지경이지요. 부분적인 고통에 대한 기억도 많지만, 25년을 뒤돌아보면 정말로 별 큰 탈없이 지내온 죄송함이 솟구칩니다. 순간순간 괴롭던 기억에 얽매이기 보다는 그냥 싱글싱글 웃고지내왔더니...

 그래서 그런지 친구들의 고민을 잘 이해하지도 못한 것 같은 기분도 드네요. 이번 결혼식때 간만에 모인 저와 같은 많은 청춘들(그 중에 결혼한 사람은 저), 장소가 장소고 시간이 시간인 만큼 웃으며 지내는 나날이었지만, 전과 후의 친구들의 생활에는 아직도 많은 고민들이 묻어납니다.

 큰 고민이 없는 것은 생각없이 사는 건지 걱정도 들기도 하고... 그 고민을 나의 사람에게 맡겨버린 무책임한 행동을 하지 않았나 다시 떠올리게 됩니다.

 책을 읽었을 때 드는 많은 생각들은 키보드를 통해서 옮기기는 제 글빨이 너무 하찮으니... 이만 줄이렵니다.
신고
TOTAL 479,944 TODAY 15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