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JEEN

서울에 사는 꽃청년의 IT찌질모험기

Rss feed Tistory
이빨까기 2010.11.01 00:24

지름에 대해서...

 사실 "충동구매는 하지 않는다" 라는 강렬한 신념이 있습니다.
 항상 무엇을 사기전에는 사용자평을 항상 읽어보고, 시간을 두고 구입을 생각해봅니다. 
 제가 언제부터인가 제 돈을 내고 물건을 구입하기 시작했던 것이 아마 고3 졸업때 쯤이었을 겁니다.
 그때 마침 동네 비닐하우스 만드는 알바가 있어서 사나흘 알바를 하고 처음으로 제 돈으로 지른 것(여기에서 질렀다라는 건 전자기기에 한정해봅니다)이 GP32 였습니다. 그리고 군대를 갔고, 군대 제대를 해서 복학까지 남은 시간 LG 에어컨 공장에서 반년정도 알바를 했었죠. 
  그리고 구입한 것이 i-Station V43(PMP) 이었습니다. 뭐 그 이전에 Cowon MP3P 도 있었군요. 
  ...
  아무튼 나름 성공적인 지름의 연속이었습니다. 제 신념은 흔들리지 않았죠. 매우 잘 활용하고 있었습니다.
  아무튼 학교에 가고, 공부를 하고, 지금 마눌님과 연애(!!)를 하고...
  그리고 일본을 오며 LG X-Note R5600 을 질렀습니다. 당시 자취방 보증금을 뺀 돈으로 노트북 사고 300만원 가지고 일본에 왔었죠. 그런 일본에서 제일먼저 질러야 했던 것이 휴대폰이었죠. 물론 휴대폰이라는 것에 아무런 감흥을 느끼지 못했습니다. 전자기기의 왕국이라는 일본에 왔어도... 별시리 눈에 끌리는 것도 없었습니다.
  그러던 중에 2년 정도 시간이 흐르고 흘러서 X-Note 가 맛이 가기 시작했고, 개발환경으로써는 암만 해도 화딱증이 나서... MacBook 을 구입했습니다. 그리고 그해 iPhone 3G 의 등장. 눈이 뒤집혀서 주말에 이곳저곳 기웃기웃 거리며 겨우 손에 넣었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해에.. iPhone 3GS 의 등장. 또 눈이 뒤집혀서 매장에 가서 예약을 했구요.
  그리고 iPad 의 등장... 그리고 iPhone4 의 등장... 하지만 iPhone4 는 그냥 넘겼습니다. 디스플레이 빼고는 그렇게 바꿔야될 이유를 느끼지 못했으니까요.
  .... 아무튼 이렇게 신념에 기반한 지름에 있어서 전 부끄럽지 않게 살아왔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우울함을 달래기 위해서 MacBook Air ... =3

  정말 전자기기에 대해서는 크게 잘못샀다 생각한 적은 없었습니다. 랄까... 다 잊어버렸습니다. 사실 몇가지 실패한 경우는 있습니다. 타블렛류의 제품을 두개 샀는데 다 실패했죠.  하지만 뭐.. 90% 이상의 지름만족도!

  최근의 실패케이스 하나는...
Apple | iPhone 3GS | 1/15sec

  운동도 안하면서 왜 Nike+ 센서까지 같이 샀을까 하는 것과...
  iPhone 에서 되는 걸 왜 샀을까 하는 그런... ;ㅁ; 

  
신고
IT/Mac 2010.04.27 12:12

아기다리고기다리던 iPad!

Apple | iPhone 3GS | 1/15sec
Apple | iPhone 3GS | 1/15sec

 사장사마의 지인을 통해서 어제 받았습니다. 

 일단 세금 떼고, 수고비조로 50달러 더해서 605달러 정도로 퉁쳤습니다. 엔으로는 5.7만엔 정도

 나중에 분유값이 걱정이 되지만.. 일단 한달 밥 굶으면 되니까 그건 패스.

 다른 분들의 감상에서도 나와있지만 무겁습니다. 안그래도 팔 힘이 없어서 후달거리는데, 한손으로 잡고 이래저래 만지작거리면서 팔을 후달달 떠니까 다른 사람들은 "쟤가 감동받아서 그런가봐" 라고 착각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미쿡 아이튠즈 스토어 계정을 안만들어서... 앱스토어 들어갈 수가 없었습니다. 국가를 변경해서 다시 들어가니까 들어가지는데... 계정이 일본에서만 사용가능하다길래 그것도 여의치 않았습니다. 그냥 미국계정 하나 더 만들까 했는데... 지금껏 지른 앱들과 아이튠즈 곡들이 아깝기도 하고 해서...

  맥북을 켜고 거기서 App Store 들어가서 몇가지 iPad 어플을 다운받아봤습니다. 일단 애플이 만든 거랑 몇몇개는 미국에서만 다운이 가능하니(기본으로 설치하라고 나오는 iBooks 조차도) 그것들은 패스했습니다.

  일단 여태껏 지른 어플들을 동기화 시켜서 해보니까... 조그만해서 뭐 없습니다. 2배로 키워도 도트 다 깨지고... 사용할 맘이 안들더군요. 그래서 몽땅 다 지워버렸습니다. 

  AirVideo 의 경우는 iPad용 어플을 따로 구매하지 않아도 되니 참 편했습니다. Instapaper 도 그렇고 :-)
 (옴니그래플이 몇십달러 하는 돈을 쌔우는 것을 보고는 좀 기가 차기도...)

  아무튼 기본으로 깐 것은 AirVideo, Instapapaer, GoodReader for iPad 이 세가지 입니다. 
  GoodReader 는 아이튠즈를 이용해서 USB 로 파일전송을 할 수 있었던 사실을 깨닫고 열심히 모아뒀던 파일을 옮겨봤습니다.
  음.. PDF 파일자체의 화질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읽기에 크게 무리는 없는 정도. 집에 쌓아둔 맥심을 일일이 잘라서 스캔해둔 적이 있었는데.. 그걸 보니까 약간 글자가 작아보이기는 했습니다. 읽는데는 "크게" 무리는 없었죠.

  AirVideo 의 경우는 뭐 환상적이다 라는 말 밖에 다른 말은 필요없을 것 같구요.
  제가 제일 많이 사용하는 Instapaper 의 경우는 ... 리스트에서 2바이트 문자들이 깨지는 것 빼고는 뭐 크게 문제는 없었습니다. iPhone 보다 훨씬 읽기편했습니다.

  아, 그리고 일본 개발자가 만든 CloudReader 라는 것도 있는데.. 이것도 상당히 좋습니다. :-)

  그외 몇몇가지 어플(주로 USA Today 나 .. 그런 무료용)을 다운받아서 깔아봤는데... 이것도 나름 화면에서의 기사 배치등등... [옛날] SF 영화에 나오는 그런 기기들을 사용하는 기분도 살짝 들게끔 합니다.
Apple | iPhone 3GS | 1/15sec

  아무튼 화면은 아이폰과 비교하면 너무 깨끗하고.. 속도또한 비교도 안될정도로 빠릅니다. 배터리는 아직 잘 모르겠네요. 12시간 넘게 사용해본 적이 없어서...
  그리고 버튼 누름이 상당히 부드러워졌습니다. 홈버튼, 전원, 볼륨 버튼이 아이폰에서는 상당히 딱딱하게 느껴졌는데.. 아이패드는 이게 유연합니다. 그래서 잘못 잡고 있다가 볼륨버튼 누르고 있을 때가 좀 있었습니다.

  케이스는 따로 주문하지 않아서.. 특수제작한(?) 뽁뽁이를 들고다닙니다(사실은 회사의 N상으로부터 받은...)
  일본에 발매하려면 아마 한달은 남은 걸로 아는데... 음.. 빨리 관련 악세서리가 어서 나와줬으면 좋겠네요.

신고
IT/Mac 2010.04.27 12:12

아기다리고기다리던 iPad!

Apple | iPhone 3GS | 1/15sec
Apple | iPhone 3GS | 1/15sec

 사장사마의 지인을 통해서 어제 받았습니다. 

 일단 세금 떼고, 수고비조로 50달러 더해서 605달러 정도로 퉁쳤습니다. 엔으로는 5.7만엔 정도

 나중에 분유값이 걱정이 되지만.. 일단 한달 밥 굶으면 되니까 그건 패스.

 다른 분들의 감상에서도 나와있지만 무겁습니다. 안그래도 팔 힘이 없어서 후달거리는데, 한손으로 잡고 이래저래 만지작거리면서 팔을 후달달 떠니까 다른 사람들은 "쟤가 감동받아서 그런가봐" 라고 착각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미쿡 아이튠즈 스토어 계정을 안만들어서... 앱스토어 들어갈 수가 없었습니다. 국가를 변경해서 다시 들어가니까 들어가지는데... 계정이 일본에서만 사용가능하다길래 그것도 여의치 않았습니다. 그냥 미국계정 하나 더 만들까 했는데... 지금껏 지른 앱들과 아이튠즈 곡들이 아깝기도 하고 해서...

  맥북을 켜고 거기서 App Store 들어가서 몇가지 iPad 어플을 다운받아봤습니다. 일단 애플이 만든 거랑 몇몇개는 미국에서만 다운이 가능하니(기본으로 설치하라고 나오는 iBooks 조차도) 그것들은 패스했습니다.

  일단 여태껏 지른 어플들을 동기화 시켜서 해보니까... 조그만해서 뭐 없습니다. 2배로 키워도 도트 다 깨지고... 사용할 맘이 안들더군요. 그래서 몽땅 다 지워버렸습니다. 

  AirVideo 의 경우는 iPad용 어플을 따로 구매하지 않아도 되니 참 편했습니다. Instapaper 도 그렇고 :-)
 (옴니그래플이 몇십달러 하는 돈을 쌔우는 것을 보고는 좀 기가 차기도...)

  아무튼 기본으로 깐 것은 AirVideo, Instapapaer, GoodReader for iPad 이 세가지 입니다. 
  GoodReader 는 아이튠즈를 이용해서 USB 로 파일전송을 할 수 있었던 사실을 깨닫고 열심히 모아뒀던 파일을 옮겨봤습니다.
  음.. PDF 파일자체의 화질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읽기에 크게 무리는 없는 정도. 집에 쌓아둔 맥심을 일일이 잘라서 스캔해둔 적이 있었는데.. 그걸 보니까 약간 글자가 작아보이기는 했습니다. 읽는데는 "크게" 무리는 없었죠.

  AirVideo 의 경우는 뭐 환상적이다 라는 말 밖에 다른 말은 필요없을 것 같구요.
  제가 제일 많이 사용하는 Instapaper 의 경우는 ... 리스트에서 2바이트 문자들이 깨지는 것 빼고는 뭐 크게 문제는 없었습니다. iPhone 보다 훨씬 읽기편했습니다.

  아, 그리고 일본 개발자가 만든 CloudReader 라는 것도 있는데.. 이것도 상당히 좋습니다. :-)

  그외 몇몇가지 어플(주로 USA Today 나 .. 그런 무료용)을 다운받아서 깔아봤는데... 이것도 나름 화면에서의 기사 배치등등... [옛날] SF 영화에 나오는 그런 기기들을 사용하는 기분도 살짝 들게끔 합니다.
Apple | iPhone 3GS | 1/15sec

  아무튼 화면은 아이폰과 비교하면 너무 깨끗하고.. 속도또한 비교도 안될정도로 빠릅니다. 배터리는 아직 잘 모르겠네요. 12시간 넘게 사용해본 적이 없어서...
  그리고 버튼 누름이 상당히 부드러워졌습니다. 홈버튼, 전원, 볼륨 버튼이 아이폰에서는 상당히 딱딱하게 느껴졌는데.. 아이패드는 이게 유연합니다. 그래서 잘못 잡고 있다가 볼륨버튼 누르고 있을 때가 좀 있었습니다.

  케이스는 따로 주문하지 않아서.. 특수제작한(?) 뽁뽁이를 들고다닙니다(사실은 회사의 N상으로부터 받은...)
  일본에 발매하려면 아마 한달은 남은 걸로 아는데... 음.. 빨리 관련 악세서리가 어서 나와줬으면 좋겠네요.

신고
IT/Mac 2010.04.27 12:12

아기다리고기다리던 iPad!

Apple | iPhone 3GS | 1/15sec
Apple | iPhone 3GS | 1/15sec

 사장사마의 지인을 통해서 어제 받았습니다. 

 일단 세금 떼고, 수고비조로 50달러 더해서 605달러 정도로 퉁쳤습니다. 엔으로는 5.7만엔 정도

 나중에 분유값이 걱정이 되지만.. 일단 한달 밥 굶으면 되니까 그건 패스.

 다른 분들의 감상에서도 나와있지만 무겁습니다. 안그래도 팔 힘이 없어서 후달거리는데, 한손으로 잡고 이래저래 만지작거리면서 팔을 후달달 떠니까 다른 사람들은 "쟤가 감동받아서 그런가봐" 라고 착각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미쿡 아이튠즈 스토어 계정을 안만들어서... 앱스토어 들어갈 수가 없었습니다. 국가를 변경해서 다시 들어가니까 들어가지는데... 계정이 일본에서만 사용가능하다길래 그것도 여의치 않았습니다. 그냥 미국계정 하나 더 만들까 했는데... 지금껏 지른 앱들과 아이튠즈 곡들이 아깝기도 하고 해서...

  맥북을 켜고 거기서 App Store 들어가서 몇가지 iPad 어플을 다운받아봤습니다. 일단 애플이 만든 거랑 몇몇개는 미국에서만 다운이 가능하니(기본으로 설치하라고 나오는 iBooks 조차도) 그것들은 패스했습니다.

  일단 여태껏 지른 어플들을 동기화 시켜서 해보니까... 조그만해서 뭐 없습니다. 2배로 키워도 도트 다 깨지고... 사용할 맘이 안들더군요. 그래서 몽땅 다 지워버렸습니다. 

  AirVideo 의 경우는 iPad용 어플을 따로 구매하지 않아도 되니 참 편했습니다. Instapaper 도 그렇고 :-)
 (옴니그래플이 몇십달러 하는 돈을 쌔우는 것을 보고는 좀 기가 차기도...)

  아무튼 기본으로 깐 것은 AirVideo, Instapapaer, GoodReader for iPad 이 세가지 입니다. 
  GoodReader 는 아이튠즈를 이용해서 USB 로 파일전송을 할 수 있었던 사실을 깨닫고 열심히 모아뒀던 파일을 옮겨봤습니다.
  음.. PDF 파일자체의 화질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읽기에 크게 무리는 없는 정도. 집에 쌓아둔 맥심을 일일이 잘라서 스캔해둔 적이 있었는데.. 그걸 보니까 약간 글자가 작아보이기는 했습니다. 읽는데는 "크게" 무리는 없었죠.

  AirVideo 의 경우는 뭐 환상적이다 라는 말 밖에 다른 말은 필요없을 것 같구요.
  제가 제일 많이 사용하는 Instapaper 의 경우는 ... 리스트에서 2바이트 문자들이 깨지는 것 빼고는 뭐 크게 문제는 없었습니다. iPhone 보다 훨씬 읽기편했습니다.

  아, 그리고 일본 개발자가 만든 CloudReader 라는 것도 있는데.. 이것도 상당히 좋습니다. :-)

  그외 몇몇가지 어플(주로 USA Today 나 .. 그런 무료용)을 다운받아서 깔아봤는데... 이것도 나름 화면에서의 기사 배치등등... [옛날] SF 영화에 나오는 그런 기기들을 사용하는 기분도 살짝 들게끔 합니다.
Apple | iPhone 3GS | 1/15sec

  아무튼 화면은 아이폰과 비교하면 너무 깨끗하고.. 속도또한 비교도 안될정도로 빠릅니다. 배터리는 아직 잘 모르겠네요. 12시간 넘게 사용해본 적이 없어서...
  그리고 버튼 누름이 상당히 부드러워졌습니다. 홈버튼, 전원, 볼륨 버튼이 아이폰에서는 상당히 딱딱하게 느껴졌는데.. 아이패드는 이게 유연합니다. 그래서 잘못 잡고 있다가 볼륨버튼 누르고 있을 때가 좀 있었습니다.

  케이스는 따로 주문하지 않아서.. 특수제작한(?) 뽁뽁이를 들고다닙니다(사실은 회사의 N상으로부터 받은...)
  일본에 발매하려면 아마 한달은 남은 걸로 아는데... 음.. 빨리 관련 악세서리가 어서 나와줬으면 좋겠네요.

신고
IT/Gears 2010.04.05 00:54

내가 iPad 를 가진다면... // 구입 전의 뇌내망상

  제 나름대로의 iPad 사용방법에 대해서 이래저래 고민을 해봤습니다.

  출퇴근 시간에는 Instapaper 로 클립해둔 글들을 읽어 나갑니다.
  회사에서는 감히 iPad 를 꺼낼 수 있을까 고민도 해봤지만... 이번에 새로나온 iDisplay 라는 앱을 통해서 iPad/iPhone 을 Mac 의 서브모니터로 사용할 수 있게끔 할 수 있다고 하니... 회사에서는 서브모니터로 사용할 수 있겠더군요. 현재 사용중인 U70 과 함께라면... 드디어 모니터만 4개가 되는... 그 꿈의 작업환경이!!
 
  그래도 감히 화장실에서는 iPad 를 들고 가기에는 좀 그렇겠더군요. 그냥 아이폰 가지고 화장실을 즐기렵니다(?).

  회의할때는 솔직히 손으로 메모하는 타입이라서 어떻게 바뀔지 고민도 됩니다. 하지만 그때 그때의 TODO 나 스케쥴이 생기면 바로바로 iCal 에 집어넣거나 Things 에 붙이거나 하면서 개인일정/업무관리를 해나갈 것 같습니다.이건 여태까지 아이폰으로 해오던 것들이니 뭐 문제없겠거니 하고 있고...

  iPad 용 키노트는 상당히 쓰임새가 많을 것 같습니다. 아직도 설명에서 좀 버벅대는 부분도 있고 해서(이건 뭐 한글로도 그러니.. 버릇인듯), 그림이나 글을 보면서 설명해야 하는 일이 많은 데... 그럴때마다 키노트를 켜놓고 짧은 슬라이드를 만들어서 설명하면 좋지 않을까 합니다.
  사실 이런 용도로는 옴니그래플도 약간 기대를 하는 편인데... Mac 에서는 그렇게 도움이 되지 않은 어플이어서 iPad 로는 어떨까 생각해보기도 합니다.

  아마 집에서는 마눌님에게 빼앗긴 채로 있을 것 같습니다. iPad 에서 AirVideo 를 돌려서 보거나... YouTube 로 이것저것 보거나 하실 거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뭐 그러시는 도중에는 아이폰으로 라디오 틀어놓고 설거지를? (그렇다고 제가 집안일을 그리 썩 많이 하는 것도 아니지만;;;;)

  집에 쌓인 수많은 책들과 앞으로 읽어보고픈 많은 책들이 재빨리 전자책으로 나와줬으면 하는 그런 희망이 있습니다. 과연, 출판사들은 음반사들의 개차반 대응을 보고 무엇을 느꼈을 까... 현실적인 대응이 필요한 시점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일본은 4월 말 발매예정. 아마 2-3주는 남들의 iPad 사용기에 휘둘림을 당하겠지만... 이미 총알은 확보해두고 마누라 인증도 받아놓은 상태이니... 그 까짓 거 별 무리는 없어보입니다. :-)
신고
iPad, 기다림, 지름
IT/Mac 2009.10.21 22:17

[ 잡담 ] 애플과 나의 엇갈림

Apple | iPhone 3GS | 1/60sec

  원래 지난주말에 이거 질렀다! 라면서 포스팅할 예정이었습니다.
 지난 주말에 Wireless Keyboard 랑 Mighty Mouse 를 질렀습니다. 도합 18,000엔이었군요.
 포스팅해야지 했는데 결국은 집들이니 뭐니 하면서 시간은 줄줄 흘러가다가...
 오늘 뉴스에서 Apple 새 라인업 발표에서 Wireless Keyboard 의 가격인하 (10200엔 -> 6800엔)과 Magic Mouse 를 발표했더군요.
 ... 참담했습니다. 1주일 쓰고 있는 거... "아! 이거 잘 안되는 데 몽땅 교환하고 싶다" 라고 가서 떼를 써볼까 생각도 해봤습니다만... ;ㅁ;
 
  다른 맥 유저들이 축제의 한마당이 벌어졌을 무렵에... 저는 땅을 치고 있었습니다. 지금도 그런 심정입니다.
  그러고 보니 예전에도 그런 경우가 있었군요...

  2008/03/17 - [IT/Mac] - Mac Life시작을 선언합니다! // 그 후 한달...

  ;ㅁ; 애플이랑 상성이 안맞나봐요 ;ㅁ;
신고
세상살이 2009.06.21 21:22

[ iPhone 3G S ] iPhone 3G S 예약하고 왔습니다.

iPhone 3G S 예약

  사실은 어제 예약했지만...
  아무튼 예약했습니다. iPhone 3G S 16GB 검은색입니다.
  다음주 토요일인 27일 19시쯤에 줄서서 기다리는 걸로 되어있구요.
  소프트뱅크 직원이 말하길 매시간 100명 정도를 예상하고 있다고 하더군요. ㄷㄷㄷ
  현재 가지고 있는 iPhone 3G 는 마눌님 드리기로 했습니다.

  맥빠 맥빠 그러시는데...
  예.. 뭐 맞습니다.
신고
세상살이 2008.10.28 21:31

[ 지름보고 ] WEB+DB PRESS Vol.47, Monster Vol.3, Book Stopper


  - 2008/06/30 - [IT] - [ 일본의 IT잡지 ] WEB+DB PRESS

  예전에 한번 소개한 적이 있는 일본의 대표적인 IT 잡지 (제 생각) 입니다. 격월로 발행되고, 풍부한 컨텐츠가 있죠. 이걸 보면 요즘 업계에서는 어떤 기술이 주목을 받고 있는 지에 대한 감을 잡을 수 있습니다. 자잘한 입문기사들도 많이 있으니까, 일본에 온 뒤로는 매번 챙겨보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평소 관심있었던 memcached 와 Objective-C 에 대한 얘기가 나왔네요.


  - Book Stopper 입니다.
 말그대로 책을 쫙 펴져있는 상태로 만들어주죠. 끝부분이 무거운 추로 되어 있어서 책을 편채로 볼 수 있습니다. 프로그래밍 언어 책 같은 것들을 고정해서 두들기면서 공부하는 데 좋지 않을까 해서 샀습니다. 하나에 800엔이라니;;
  예전에 ZDNet 의 기사에서 본 기억이 있어서 냉큼 샀었더랬습니다.


  - 2008/07/05 - [일본생활] - [ 지름 ] 몬스터 완전판 vol.1

 이것 역시 예전에 소개한 적이 있는 몬스터 완전판입니다. 이미 예전에 다 보았지만 소장판으로 이렇게 나와주니까 덜컥 사버렸지요. 가격은 한권에 1500엔 정도입니다. 이정도면 만화책의 수준을 넘었죠. 가격뿐 아니라 작품 그 자체도 그렇습니다.


 --------
 결론은...
 << 이번달도 몇 일 굶겠구나 >> 입니다.
신고
지름
TOTAL 474,069 TODAY 2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