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JEEN

서울에 사는 꽃청년의 IT찌질모험기

Rss feed Tistory
Check 책! 2010.11.03 16:35

[ 조직의 재발견 ] 우리 조직은 어떨까?

Apple | iPhone 3GS | 1/15sec

  88만원 세대로 유명한 우석훈 박사의 책입니다.  88만원 세대를 읽고 우석훈이라는 사람의 말과 글을 챙겨보자 라며 여러 인터뷰나 기사들을 탐독해오고 있었죠.

  88만원 세대를 읽으면서 우리 세대들에 대해서 나름 생각해볼 시간을 가져보게 되었다면,
  역시나 조직의 재발견을 읽으면서 현재 한국 조직사회에 대한 여러 문제점들을 직시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여기에서 중요한 건 제가 속한 조직이 아닐까 합니다. 제가 노동을 제공하는 대신에 그에 대한 급여를 받는 저희 회사에 대해서 말해보고자 합니다.

  2006년 12월에 임시채용으로 들어가서 2007년 1월에 정규직으로 채용되어서 현재 2010년 11월 지금까지 일해오고 있습니다. IT 업계가 다 그런 것은 아니지만, 당연시된 야근을 4년가까이 해오고 있지요. 이건 제껴두고 싶지만 제껴두지 않으면 말이 안되네요.
  고객의 요구를 듣고, 그에 맞춘 시스템을 제공하는 것이 바로 회사의 일이고 제 일입니다. 고객은 돈을 냈으니까 안정적이고 보다 더 많은 돈을 벌게 해줄 시스템을 원하고, 회사도 저에게 돈을 냈으니 그런 시스템을 만들 노동을 원하고 있지요. 
  회사는 자랑스럽게 워터폴로 제대로 된 업무흐름을 갖고 있다고 자신있게 말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특정부분에 노하우가 축적되어 있다고 아주 자신있게 말하고 있습니다. 사실 어떤 회사가 "아휴 우리는 그런 거 못해요. 이짓만 10년 해오는 데, 아직도 이걸 어떻게 해야될지 모르겠는걸요" 라고 대놓고 말할 수는 없겠죠.
  아무튼 그런 외부홍보와 영업중심의 회사운영이 현재 매우 괴로울 따름입니다. 기획과 영업과 설계 모든 부분에 대해서 모두가 참여하길 원하고, 각 개개인은 해당업무들에 쫓겨가고 있는 형국이죠.
  뭐 어딜가나 볼 수 있는 상황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와중에서 사람은 쉽게 감정적으로 변하기도 하구요. 그리고 발생하는 충돌로 얼굴을 붉히는 일도 쉽게 일어납니다.
 
  노숙자들과 사회빈곤층들을 보고 있자면 현재의 불만이 "배가 불렀구나" 라는 말로 생각되기도 하고,
  다시금 그런 현실에 부딪혔을 때는 다시 속앓이와 시간에 쫓기고 사람과 부딪히는 생활이 계속되곤 합니다.

   정말 얼마 해보지 않았지만, 조직생활이란 참 어렵네요. ;ㅁ; 
신고
TOTAL 474,048 TODAY 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