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JEEN

서울에 사는 꽃청년의 IT찌질모험기

Rss feed Tistory
이빨까기 2008.09.23 22:17

한국생활 vs 일본생활


 지난 10일간 한국에서 느꼈던 것들에 대해서 얘기해보겠습니다.

 친절함은 김해공항에 발 딛기 전 대한항공 누님들을 끝으로 기대도 하지 않았지만..., 일단 여기가 한국이라는 것을 깨닫지 못하는 때가 있습니다. 그리고 어떤 계기를 통해서 "아~ 여기 한국이지!" 라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김해공항에서 창원으로 형을 만나러 가고, 다시 부산으로 돌아오기 위해 탄 버스...
 승차권을 버스기사님께 내미니까, "이건 뭔 병신이야?" 라는 듯 째려보면서 귀찮은 듯 들어가라며 손짓하는 태도에서 순간 움찔했습니다. 그리고 앉아서 10분동안 속앓이를 했습니다. "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
 내릴 때에도 점잖게 "수고하셨습니다" 하니까... 쌩까시더군요. "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

 음... 뭐 모든 버스기사분들이 그런 것은 아니었습니다. 단지 이분 뿐이었거든요. 창원 남산 버스터미널에서 부산 사상터미널 가는 버스는 다음부터 안타기를 기원합니다. 물론 다른 기사분들은 친절하시겠지만... 예전에도 마산 버스터미널에서는 "진주" 랑 "전주"를 잘못보고 걸음을 옮기다가 "표좀 봅시다, 뭐야! 진주네, 아저씨 여기 전주야!" 이러면서 병신취급받은 적도 있어서요.

 (아 뒷끝...)

 아무튼 부산에서 내려서는 사상터미널 앞에 쓰레기장을 목격했습니다. 거리자체가 쓰레기장이더군요. 일본에서는 정말 느끼지 못했던 것이었는데... 이건 정말 심하다고 생각될 정도로 쓰레기장이었습니다.
 거기에 몇몇 커플들은 입에 아주 쌍욕을 달고 다니더군요. 부산 ㅎㄷㄷ...

 그리고 지하철을 타고 친구집으로 갔습니다.
 지하철에서 말하는 "이 역은 전철과 역 사이의 거리가 넓기때문에 주의해주십시오" 라는 경고문이 얼마나 거짓말인지를 실감하게 되었습니다. 발 하나 빠지기도 힘든 너비에 주의문이 나오는 것을 보고... "아~ 이것은 한국이 정말로 배려를 잘하는구나" 라고 느낄 정도였습니다. (일본 와보신 분들은 어떤 역에서는 정말 발 잘못 디디면 몸통이 쑥 들어갈 정도로 승강장과 열차사이가 멀다는 것을 알 수 있으실 겁니다)

 그리고 일본에서 2년동안 본 적 없던... "도와주세요" 라면서 전단지를 뿌려대는 사람들을 볼 수 있었다는 것인데요. 간만에 봐서 반갑기도 하고.. 뭐랄까.. 무시하면 왠지모를 불편함을 느끼게 되기도 합니다. 뭐 눈이 안보이신다고 지팡이 짚고 다니시는 분이 어떤 아저씨 발은 잘 피해가는 것과 열차 사이 공간에서 돈은 어찌 그리 잘 세는 지는 별개로 하구 말이죠.

 그리고 오렌지 음료와 우유 값 등... 아무튼 무지 비싸다는 것에 또 한번 놀라게 되었습니다. 그 외 뭔가를 살때에는 결코 한국이 싸지는 않다는 것을 쉽게 느낄 수 있었습니다. 예전이면 3만원이면 살 수 있지 않을까 하던 것들도 4-5만원정도 되더군요. 뭐 사실 일본도 물가는 안 오른 것이 아닙니다만... 뭔가 2년전과 달리 확실하게 체감할 수 있을 정도라고 할까요?

 그래도 김밥천국의 김밥 세줄과 스페셜 떡볶이를 먹었을 때 7500원이라는 것은 다행이었습니다. (+_+)

 그리고 이번에 처음으로 KTX 를 타보고 서울에도 가봤습니다.

 KTX 는 신칸센에 비해서 자리가 너무 좁더군요. 비행기 이코노미클래스 만큼이나 좁다고 할까요. 아니 이코노미 클래스는 통로쪽에 앉아있어도 무리해서 들어갈 수 있었는데... 이건 자리를 비켜주지 않으면 불가능하더군요. 신칸센에서는 그런 수고를 겪은 적이 없어서 잘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KTX 안에서 인터넷... 바우쳐를 사야되는데... Windows 가 아니면 안된다고 합니다. 거기에 핸드폰도 있어야 된다고 하네요. Windows 가 아니면 안되는 것은 둘째치고, 핸드폰이 없으면 NESPOT 바우쳐도 못 사더군요. 그 폐쇄성에 정말 치를 떨 정도 였습니다.

 서울에 도착해서는 여행용 가방때문에 수고를 했습니다. 삼손으로 되어있는 지하철 출입구때문에 여행용 가방빼기는 여간 어려운 것이 아닙니다. 뭐, 전 작은 가방이었지만.. 큰 가방 들고 왔었으면 식겁할 뻔했죠. 물론 서울뿐만 아니라 부산도 마찬가지겠지만(한국이라고 해두죠), 직접 사람의 몸으로 밀고 들어가야 되는 것이 아니라 자동으로 개폐가 되는 일본식 전철출입구가 참 친절하다고 느끼게 됩니다. (뭐 무임승차를 걱정한다면 출입구를 하나로 통일시키거나, 혹은 출입구별로 직원을 배치하는 것도 생각해볼만 한데... 뭐 요즘은 사람 짜르기 바쁘니 그런 수고도 아니하겠죠.(이것은 부산의 경우에는 심각할 정도입니다, 서면만 해도 출입구가 세기 어려울 정도로 많은 데... 지하철 직원의 관리가 안되니...)
 아, 그리고 잘못 탔을 경우의 반대편 노선으로 바꿔타기 위한 역 구조도 제대로 되어있지 않아서 상당히 불편했었습니다. 요금을 배로 지불했던 경우가 두번이나 있었네요.

 흠... 서울역에서는 반가운 노숙자 아저씨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한국에 와서 일주일간 노숙자를 본 적이 없었는데, 서울역에 몇몇 노숙자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일본에서는 매일 보는 게 노숙자니..., 양국간의 노숙자 정책이 다른 것일까요...
 
 아무튼 딱 생각나고, 읊어보자고 했던 것은 이정도네요. 나중에 또 생각나면 추기하도록 하겠습니다.

신고
Check 책! 2008.08.31 13:50

[ 포커스 리딩 ] 책 한권을 10분의 스피드로 읽는다?

 시간이 금이라는 선인들의 고귀한 말씀과 더불어, 다독이 좋고.. 다독을 위해서는 빨리 읽는 습관이 좋다 는 이런 말들도 많이 있다.
 책은 5분만에 다 읽어버리고 내용을 술술 꿰는 사람도 있고, 일본의 어느 펄 해커는 이 책이 말하는 대로 10분에 한권을 읽어버린다고도 말한다.
 그런데 이 책에서 작가는 그런 얘기는 깨달음을 얻은 사람의 능력이라는 것이다. 그러니 일단 환상의 나라에서 벗어나서.. 현실을 바라보라는 말로 시작을 한다.

 책 이름이 "포커스 리딩". 그 말대로.. 이 책에서 무엇을 읽을 것이며, 무엇을 얻을 것인지를 분명히 하고 읽으라는 것이다.

 원래는 이런 뻔한 이야기나 들으려고 산 책이 아니었는데. 정말로 환상의 나라속에서 책 한권 들고 촤르르르르륵 페이지를 넘기면서.. "흠~ 과연" 하면서 고개를 끄덕이고, 읽은 책을 내팽겨치고 다른 책을 들고 촤르르르륵거리면서 또 고개를 끄덕이며.. ..... 대충 이런 반복구문의 환상이 깨져버렸다.

 물론 겨우 80p 밖에 읽지 않고, 후기랍시고 내놓는 것도 그렇지만. 저자가 독서에서 포커스 리딩을 말하듯..
 나 역시도 포커스 블로깅을 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라는 망상?)

 그러면서도 저자는 속독법은 구라라고 말하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도움이 되는 독서방법, 속독법에 대해서 얘기하고자 하는 것이다. 결국은 다른 방법은 다 개구라고 자기 방법이 최고라는 것일까? 으레.. 작가들이 그러듯 다른 작품은 까고 자기 작품을 드높이는 그런 홍보방식인 걸까?

  물론 그건 남은 140여 페이지를 읽고 난 다음에 생각해 보기로 하자.


신고
세상살이 2008.08.05 17:11

[ Google ] Street View 에 우리집 나오는 지 찾아보기.


 오늘부로 일본에서도 구글 스트리트뷰 기능이 추가되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한번 찾아봤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른쪽 위로 두번째가 우리집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익후 집앞에 쓰레기가...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 대로변만 찍혔을 줄 알았는데.. 집앞에 있는 저런 좁은 골목까지 다 찍어놓았을 줄이야.
 
  참으로 대단한 근성입니다. 구글...

  하지만 회사에서 사람들은 거꾸로 "이건 위험한 거 아냐?" 라고 하더군요.
  흠.. 확실히 생각해보면 그럴 것 같기도 하니다.

  폭탄도 광산에 쓰이면 좋은 것이겠지만, 인명살상에 쓰이면 나쁜 것이듯...
  폭탄을 미워하는 게 아니라 폭탄을 사용하는 사람을 미워했으면 좋겠습니다.

  이걸로 또 이에 관련된 몇몇 이슈들이 일본에서 생기겠네요 :-) 좋은 일이든 나쁜 일이든...

   아무튼 대단합니다.
신고
Check 책! 2008.07.13 13:28

[ Books ] 혹은 게으름의 상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작년 일본 오면서 가지고 온 책도 있고, 일본에서 한국 갈때마다 사온 것도 있고, 주문한 것도 있고, 일본 책방에서 산 것도 있고 그러네요.(이게 다는 아니지만...;;)

 문제는 이 중에서 반은 안읽었다는 것이죠; 그래서 제 게으름의 상징이기도 합니다.
 
 책을 10권 정도 사면... 다섯권 정도 읽었을 무렵에 다시 읽고 싶은 책을 사러가거나, 주문하고... 그리고 10권 정도 추가 되고... 그러는 중에 안 읽은 다섯권은 또 미루고... 대략 이런 악순환이 대여섯번은 반복되었지 않나 싶습니다. ;;

  저도 일본의 유명 블로거 Dan Kogai 씨 처럼 집안에 화려한 책장을 만들어 놓고 싶네요. ... 그럴려면 10분에 1권 읽어야 될 속독 능력을 길러야 되나.. (그러기 전에 구입능력인가..;;)

신고
book, Dan Kogai, 일본,
IT 2008.06.30 00:12

[ 일본의 IT잡지 ] WEB+DB PRES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의 격월 잡지로 WEB+DB PRESS 라는 IT잡지가 있습니다.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WEB과 DB 기술에 대한 최근 이슈를 말해주고,
  어떤 웹 서비스등의 구축 노하우같은 것을 공개하고는 하죠.

  일본에 계신 다른 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실 지는 모르겠지만... 일본 내의 IT 잡지 중에서 최고는 이것이 아닐까 감히 생각해봅니다.

  일단 주로 오픈소스 계열을 다룹니다. 그리고 웹관련이다보니까, 웹개발언어인 Perl, Ruby, PHP 등의 언어를 주로 다루고 있는데요. 거기에 물론 Action Script 같은 곳도 있기는 합니다. Java Script 도 있구요.

  웹 서비스 보안이라는 측면에서도 알기쉽게 만화로 설명해놓기도 하죠.
  필진의 대부분은 일본의 유명한 IT 관련 블로거들입니다. 대표적으로 Dan Kogai 씨같은 분이 있죠.
  거기에 Perl 에 대해서는 2개월 간에 가장 큰 이슈였던 내용에 대해서는 Hatena 라는 일본 IT기업의 CTO 인 Naoya Ito 씨가 "Recent Perl World" 라는 섹션을 맡고 있습니다.

  솔직히 읽기 쉽습니다. 학생 때 한국에서 읽었던 마이크로소프트웨어 라는 잡지는 뭔가 내용은 있어보이는 데 상당히 뜬구름 잡는 얘기로만 보이기도 하고... 학생레벨에서는 좀 맞지 않는 것은 아닌가라고 생각도 했었습니다. 거기에 내용도 상당수 엔터프라이즈 환경과 응용 프로그래밍에 대한 내용들이 주를 이루고 있었기 때문에 실제로 만져보고 다루어보는 것에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즉, 그만한 레벨이 있어야 했다는 것이죠.

  하지만 WEB+DB PRESS 는 상세한 설명과 함께 코드를 다루는 내용이라면 튜토리얼 위주입니다. 실제 가벼운 이해를 바탕으로 간단하게 접해보며 이해를 도모할 수 있는 내용입니다.

  이번호에서는 "휴대폰 서비스 개발"에 대한 여러 이야기와 함께, MySQL 5.1 에 대한 상세한 내용들.
  그리고 OpenID 2.0 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
  iKnow 라는 근래 인기를 끌고 있는 영어학습 SNS 서비스의 구축 노하우 같은 것이 공개되었습니다.
 
  아, 참고로 이 잡지를 펴내는 기술평론사(http://www.gihyo.jp) 라는 출판사는 이런 실전적인 내용의 책들을 두루 펴내고 있더랍니다. 그리고 웹사이트에서는 자잘한 기술 입문기사들도 실려 있구요. 일본어가 가능하시면 한번 둘러보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아니면 번역사이트라도...

  이상이 WEB+DB PRESS 에 대한 간단한 소개입니다. 그러다보니 상대적으로 마이크로소프트웨어를 까지는 않았나 생각은 들지만... 그래도 한국에 갈때면 항상 찾아보는 잡지입니다. :-)

  혹시 일본에 계신 분들 중에서 IT잡지를 구독하신 다면 어떤 것을 선택하시고, 왜 그 잡지를 선택하셨나요?
  그리고 추천해주실 것이 있으면 추천도 부탁드리겠습니다.
  물론 IT서적두요 :-)
신고
세상살이 2008.06.12 19:09

[ 일본이야기 ] 아키하바라 사건 후...

 지난 주말, 일본 도쿄, 아키하바라 거리에서 끔직한 사건이 일어났다는 사실은 아마 모두 아시고 계실 겁니다.

 마침 오늘 아침 일본 뉴스에서는 아키하바라의 "보행자 천국"을 당분간 중단한다는 뉴스가 나왔습니다(주말의 아키하바라 도로는 낮에 차량진입을 금지합니다). 이런 자잘한 행정적인 조치까지 취해질 정도로 아직까지 미묘한 두려움같은 것이 있습니다. 행정당국은 물론이거니와 일본 거리를 배회하는 사람들마저두요.

 실제 아키하바라 사건 이후에는 지하철은 물론이고, 거리를 돌아다닐 때면 왠지모를 긴장을 하게 됩니다. 옆자리에 앉아있는 사람이 혹시나... 하는 생각을 여러번 하게되고, 약간이라도 인상이 험악해 보이면 괜히 모르게 긴장을 한 적도 있습니다(거꾸로 그 사람이 절 보고 그런 생각을 했을 지도 모르죠;;). 어제도 신주쿠 거리를 돌아다니면서 이렇게 평온하게 다니는 데, 그런 사건이 일어난다고 생각을 잠깐 해보면 등골이 쭈뼛해졌죠.

 무차별 살인 사건의 범행을 벌인 사람은 '누구든 좋았다', '아무도 내 말에 귀 기울여 주지 않았다', '외롭다' 라는 말을 했다고 일본 뉴스에서 나왔었습니다. 더군다나 그는 범행 이전에 휴대폰에 살인예고를 했다고 합니다. 수시간에 걸쳐서 예고문을 올렸지만, 누구도 그것을 신경써주지 않았고, 그것을 단순히 찌질이 취급했다는 것이죠. 진작에 관심만 보여주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기도 합니다.

 결국은 커다란 비극이 일어났죠. 하지만 문제는 이게 처음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그 사람 뿐아니라... 일본 사회에서 일어난 범죄에서 저런 유형의 범죄가 다수 있었거든요. 그것을 하나하나 기억을 되새기기에는 희미해져버렸지만... '외롭다', '누구도 내 얘기를 들어주지 않는다' , 그래서 어떤 누구든 상관없이 범행을 저지르는 것말이죠.

 다른 어떤 사람들은 자극적인 비디오 게임들이 이런 사건의 동기를 제공한다고도 합니다. GTA 같은 것이 대표적이겠죠? 거기에 범람하는 일본의 성인게임들 역시나 타겟이 되어서 한 일본 여성 정치인은 이를 규제하는 법안을 제출했다고도 합니다. 이에 관한 반발이 상당하다는 것은 안봐도 비디오입니다(물론 대놓고 반발할 수 없는 뭔가가 있기도 합니다;;)

  이 사건이 있은 뒤에 왠일인지 집에서 전화가 왔었더랬습니다. 이제껏 제가 집으로 전화했었는데, 일본온지 2년여동안 집에서 전화온 적은 없었거든요. 물론 요즘 신경을 못 쓴 탓도 있었지만... 제일 먼저 걱정하던 것이 칼부림이 있었다는 데 괜찮느냐는 것이었습니다. 물론 괜찮다고 잘 지낸다고 했죠.

 이때 생각난 것이 아키하바라 사건의 범인이었습니다. 그의 어머니는 당신에게 들이대는 방송국 카메라 앞에서 쓰러져 눈물을 흘리고, 그의 아버지는 고개를 들지 못하며 연신 죄송하다고만 했었죠.

 그가 조금만 더 세상을 밝게 바라봤으면 어땠을 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그리고 한국의 인터넷 세상에서 판치는 외롭고 쓸쓸한 사람들이 내심 두려워지기도 하고, 씁쓸해지기도 합니다. 욕설이 판치고 상호비방에 제정신이 아닌 사람들을 보면... 이제는 '저 사람들은 정말로 외롭구나' 라고 생각하는 새로운 시선이 생겼습니다.
신고
IT/Perl 2008.01.11 22:48

일본의 Perl Hackers들

IRC #perl에서 이야기하던 도중에... aero님의 의뢰로 일본의 Perl Hackers의 정리를 의뢰받았다.

Blog, Bookmark, CPAN Author Page 정도로 정리해볼까 한다.

본명은 통칭(id, nick)으로 대체하려고 한다.

- 日本でのPerl Hackersの紹介をしようと思います。
- もし、本人でしたら、許可を得ずにこんな無茶ポストを書くのをお許しくださいませ。
- 他に”俺様”も Perl Hackersだよ!っていう人はコメント或はメール(aiatejin _A_t_ Gmail dot Com)お願いします。

- Dan Kogai
  • BLOG : http://blog.livedoor.jp/dankogai/
  • Bookmark : http://b.hatena.ne.jp/dankogai/
  • CPAN : http://search.cpan.org/~dankogai/
- miyagawa
  • BLOG : http://blog.bulknews.net/
  • BOOKMARK : http://b.hatena.ne.jp/miyagawa/
  • CPAN : http://search.cpan.org/~miyagawa/
- yappo
  • BLOG : http://blog.yappo.jp/
  • BOOKMARK : http://b.hatena.ne.jp/yappo/
  • CPAN : http://search.cpan.org/~yappo/
- takesako
  • BLOG : http://labs.cybozu.co.jp/blog/takesako/
  • BOOKMARK : http://b.hatena.ne.jp/TAKESAKO/
  • CPAN : http://search.cpan.org/~takesako/
- dmaki
  • BLOG : http://mt.endeworks.jp/d-6/
  • CPAN : http://search.cpan.org/~dmaki/
-yusukebe
  • BLOG : http://yusukebe.com/
- tokuhirom
  • BLOG : http://d.hatena.ne.jp/tokuhirom/
  • BOOKMARK : http://b.hatena.ne.jp/tokuhirom/
  • CPAN : http://search.cpan.org/~tokuhirom/
- hirose31
  • BLOG : http://d.hatena.ne.jp/hirose31/
  • BOOKMARK : http://b.hatena.ne.jp/hirose31/
  • CPAN : http://search.cpan.org/~hirose/

뭐라고 할까요.. 그 이외에도 여러 분들이 있습니다만, 생각이 나는대로 혹은 요청이 있는대로

추가하도록 하겠습니다. 최근에는(그렇게 최근은 아니지만...) CodeRepos를 통해

여러 언어들의 프로젝트들이 모이는 현상을 볼 수가 있습니다. 주로 펄이 대세이기는 합니다.

http://coderepos.org/share

써놓고 공개가 늦은 점에 대해서 aero님께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



신고

'IT > Per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별 찍기 운동을 알고 계시나요?  (0) 2008.02.16
일본의 Perl Hackers들  (0) 2008.01.11
Larry아저씨의 Perl의 과거,현재 그리고 미래 Present  (0) 2007.11.01
Damian Conway 씨의 인터뷰  (0) 2007.10.30
TOTAL 470,546 TODAY 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