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JEEN

서울에 사는 꽃청년의 IT찌질모험기

Rss feed Tistory
IT/Gears 2011.05.20 00:04

[ Kindle3 ] 애증의 킨들...

  사실 2주전쯤에 애용하던 킨들이 또 부서졌었습니다. 스크린은 금이 갔죠.
 
2011/01/27 - [IT/Gears] - [ Kindle3 ] 킨들을 질렀습니다.
2011/03/25 - [이빨까기] - [ Kindle 화면 깨짐 사건 ] 아마존에 전화를 걸어서 교환을 받자 

  그러니까 1월에 사고 3월에 깨져서 A/S 로 바꾸고, 5월에 또 깨져서 A/S 로 바꿨습니다.

  정말 소~쿨한 아마존 고객지원에 감탄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고객을 이리오라 저리오라 하는 것과, 고장난 물건 받고 보내준다거나 이런 거 없고... "OK 보내준다!" 하고 바로 2-3일 만에 왔으니까요. 미국에서 한국이니...
  지난번 아마존 고객센터에 전화걸었을 때 식겁한 기억이 나서, 양키 @saillinux 님에게 부탁을 해서 어떻게 잘 대처를 했습니다. 그리고 오늘 고장난 Kindle 을 넣어서 아마존으로 보내주었습니다.
  
  사실 그냥 두번이나 바꾸는 게 아무래도 미안하고 해서 그냥 하나 살까 생각했는데,
  마침 블로그 유입경로를 보던 와중에 

  http://goldbio.blogspot.com/2011/05/2.html

  goldbio 님의 Kindle 수난기를 보고나서야, "아! 역시 이렇게 두번이나 바꾸는 사람이 흔하게 있는 걸 보면 아마 심한 사람은 10번은 바꿀거야" 라고 그냥 난 무난한 편이다 라고 생각하고 냉큼 저지르게 되었습니다.
  왜냐면 사실 이번 스크린 뽀개짐은 괜히 주머니에 넣어서 일어나다가 뽀각 하는 소리가 났기 때문에... ;ㅁ; 제 잘못이 큰 부분이었기 때문이었죠. =3

  아무튼 어제 다시 Kindle 을 받고 서울의 출퇴근길에 애용하고 있습니다. 그래봐야 20-30분밖에 안되는 짧은 시간이라서... :-)
  일본에 비해서 서울의 지하철은 뭔가 느긋하군요. ... 구간이 널널한 구간이라서 그런지... 
신고
TOTAL 479,151 TODAY 6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