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JEEN

서울에 사는 꽃청년의 IT찌질모험기

Rss feed Tistory
이빨까기 2010.04.05 23:56

Moleskine 을 써요. 전 소중하니까요.

  라는 제목은 사실 좀 엇나갔고..

  아무튼 회사생활하면서 메모에 유난히 신경을 많이 썼습니다.

  처음에는 Mac 어플인 'Notebook'으로 이것저것 정리해나가기 시작했지만... 매번 메모할 때마다 Notebook 을 켜야했고, Mac 도 들고다녀야 했으니 여간 불편한 것이 아니었습니다.

  그리고 차츰차츰 그냥 공책 (CAMPUS 공책) 을 사서 쓰곤했는데. 이게 쓸데없이 빈공간이 많이 남아도는 게 좀 그랬습니다. A4 보다 조금 작지만 그래도 매번 넓직한 공책을 꺼내서 메모하는 건 역시 휴대성 면에서도 별로 좋은 건 없었습니다.

  그래서 선택한 것이 Moleskine. 종류야 많지만 줄이 있는 Ruled Notebook 을 주로 사용합니다.
  가격이야 천엔이 조금 넘어가는 가격이라 비싸다고 생각하면 비싼 것이지만...
  그 가격만큼의 뭔가가 있습니다. ;; 뭔가 라고 설명하기는 뭔가 그렇지만...
  그게 언제부턴가 메모가 더 재미있어 지게되었습니다.

  최근에 다 쓴 Moieskine 을 디벼보면 참 희한한 것 많이 써놨구나 싶을 정도더군요 :-)
  (대표적으로 3개의 인격을 만들어놓고 개드립치거나, 혼잣말 구시렁구시렁 써놨거나...)
  
Apple | iPhone 3GS | 1/15sec

  아무튼 이렇게 메모한 것들을 정리하면서 Things 에 넣어두기도 하고, Things 의 이슈를 빼와서 자세한 내용을 늘어놓고 세분화해서 다시 넣어두고 작업하고... 그렇게도 사용합니다.  GTD++

  헤밍웨이랑 피카소 같은 사람들이 썼다고 하지만.. 뭐 그건 잘 모르겠고.. 아무튼 저에게는 매우 손에 잘 익고 쓰기 편한 메모장입니다.
신고
IT/Mac 2008.11.25 21:34

[ Mac ] Notebook - 최고의 메모 어플리케이션


  Mac 을 사고나서 가장 애용하고 있는 툴이 있다면 이 NoteBook 일 겁니다. 말그대로 공책인데요. 보는대로 공책의 기능을 하고 있습니다; 뭐 Journler 같은 무료 App 도 충분히 좋기도 하지만. NoteBook 의 경우는 직관적인 UI에다가 편리한 기능이 더 돋보인다고 할까요? 일종의 뽀대상의 문제가 크기는 합니다.

 구입한 지는 사실 두달이 조금 넘었습니다. 무료로 30일간 사용할 수 있는 Trial 버젼도 있구요. 최근에 NoteBook 3.0 으로 버젼업했는데.. NoteBook 2.x 대에서 구입을 하면 공짜로 3.0으로 업그레이드 하는 찬스가 있어서 냉큼 지르게 되었습니다.

  가격은 $49.95 . 결코 싸다고는 할 수 없죠. 이제껏 구입한 어플리케이션 중에서는 가장 비싸지 않나 싶습니다. 패키지도 아니고... 단순한 시리얼 넘버 하나 얻는 것인데 말이죠. ㅜ_ㅜ

  스크린캡쳐 를 사용해서 사용하는 것을 찍어봤는데... Export 했을 때의 화질이 별로네요.


 
 켁.. 그런데 Circus Ponies 홈페이지에도 ScreenCast 가 있더군요.

 뭔가 뻘짓을 한 것 같지만... 아무튼 어떤 기능이 있는 지에 대해서는 이것을 보면 좀 더 확실하게 아실 수 있으실 겁니다. 물론 회사 상품소개페이지도 더욱 그렇겠죠 :-)

 아무튼 저는 아직 제대로 완전히 사용하지는 못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회의록 작성이나 간단한 메모, Account 정보들.. 이것저것 끄적여 두고 있지만.. 근데 손으로 끄적이는 메모의 맛이 그립기도 하네요. iPhone 을 사고나서부터도 손으로 메모할 일이 줄어들었고... 왠지 키보드 후렌들리한 손이 되어가는 것 같습니다.
 이것도 Things 처럼 iPhone App 가 나오면 좋겠다~ 라고 생각은 하지만.. 어떨려나요.

 다운로드는


 에서 할 수 있습니다.
신고
Check 책! 2008.07.12 13:39

[ 생각정리의 기술 ] 마인드맵을 이용합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이 책을 산지는 1년 정도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책을 살 때는 항상 한꺼번에 10권 정도를 사야 손해보지 않는 장사를 한다고 생각했고, 그 10권 중에서 이 책은 상당히 늦게 읽기를 끝낸 책이 되는 것이죠.
 (사실 10권 사놓고 다 안읽고도 읽고 싶은 책은 또 나오고, 그리고는 또 책 사고.... 이런 악순환이죠...)
 (아, 그리고 10권정도 사야 손해보지 않는다는 얘기는.. 해외배송료때문에 그렇습니다. 한번에 대략 4만원 정도 나오거든요;;;)

  제가 처음으로 마인드 맵을 접한 건.. 중학생 시절 도서실에서 컬러로 된 책에, 종이재질도 아주 맨들맨들한 책이 있었는데.. 그 책을 통해서였습니다. 그리고 공부할 때 이런 방식을 쓰면 좋겠구나 생각했죠. 문제는 생각에 그친 것 뿐이었습니다.;;

  그리고 고등학생때 다시 어떤 마인드맵 책을 보게 되었는데, 역시나.. 이런 방법이 있으니 써봐라~ 하는 수준에서 그쳤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어제오늘로 짬짬히 읽은 이 책은... 학업이 아니라... 회사업무에서 이런 마인드맵이 어떻게 사용되고, 그럴 수 있는지에 대한 내용입니다. 부록 CD도 있는데 Mac 을 쓰는 저에게는 그닥 와닫지 않는 윈도우즈 소프트웨어입니다.

 그리고 책의 일부 지면을 할애해서 실제 마인드맵 예제를 제시해줍니다.
 요즘 들어서 생각이 너무 단편적인 부분에만 머물러 있기도 하고, 크게 확장하지 못하고 답답해하는 중에 다시금 마인드맵을 생각해봅니다. 그리고 여러모로 회사업무에 대해서 생각을 하게 됩니다.

 2년동안의 회사생활 중에 제대로 된 문서화도 안하고.. 단지 코드와 사생결단 투쟁만을 벌여왔다는 것이 좀 후회가 되기도 합니다. 이건 사실 최근 구루급 프로그래머가 회사를 떠나면서 인수인계 과정에서 느끼는 것이기도 합니다.  문서화가 되어 있어도 너무 엉망이고..., 한번에 딱 봐서 이게 어떤 일을 하는 것인지를 이해하기 힘들거나 하죠. 그렇게 2주정도의 시간을 들여서 인수인계는 끝났지만 여전히 막막하기는 하네요.

 그리고 여러모로 회사의 시스템들을 부정하고 있습니다. 회계관련한 문서들은 잘 보관하지만, 이런 기술에 관한 문서들은 단순한 사양서만 줄줄 쌓여있고.. 그에 대한 재편작업도 없고.. 어떤 사내 기술문서를 생산하지도 못했으니까요..(사실 제가 안한 것부터가 문제이기도 합니다만...)

 아무튼 다시금 마인드맵을 떠올립니다. 이게 과연 제 생각을 확장시킬 수 있을까 고민되지만... 일단은 써봐야 알겠죠. 그래서 Mindmanager 같은 프로그램을 사용해봐야겠습니다. :-)

  시간이 된다면 정성들인 마인드맵을 하나 올려보았으면 하네요.

신고
TOTAL 462,304 TODAY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