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JEEN

서울에 사는 꽃청년의 IT찌질모험기

Rss feed Tistory
IT/Perl 2010.05.29 01:33

[ #perl-kr/perl ] 이제 슬슬 병진조약에 대해서 말해볼까

[병진조약]이란 : 2010년(병진년) 펄구루 @y0ngbin 사마께옵서 펄매냐/펄덕펄덕/@gypark 님 위키(;;)를 강제병합(?) 하려는 조약. // 그게 모조모조를 이용해서 브랜드 뉴 위키를 지향할 것이며, 위키 기사는 릴레이로 써나간다고Wed May 19 09:27:56 via Echofon


  지난주 수요일날 #perl-kr 에서 언급하고 이런 저런 생각을 덧붙인 이른바 병진조약에 관한 내용을 정리해볼까 합니다. 

  병진조약이란 위의 트윗에서도 간략하게 설명되어 있는 것처럼 애시당초 펄 문서화 프로젝트의 부활을 기본으로 하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perldoc 뿐만이 아니라, 여러 perl 관련 아티클 번역, 오프라인 등을 겸해가면서 기본지식과 새롭고 흥미로운 이슈들을 많은 사람들과 공유하고자 했었습니다. 
  하지만 문서화를 했다고 해서 그것이 널리 읽히는 것도 아니었습니다. 이제부터 거의 매년 해를 거듭할 수록 나올 perl5 차기버젼을 생각하면 perldoc 중심의 한글화작업은 많은 사람들의 참여가 필수입니다. 

  perldoc-kr 을 해오면서 느낀 점 하나가, 정작 번역하는 제 자신이 읽지 않았다는 점입니다. 제가 perldoc 한글화를 한 이유가 perl공부를 하기위해서 였기 때문이죠. 그리고 또한 '공헌'하고 싶다라는 공명의 욕심이기도 했습니다.

  두어차례 스터디를 하면서 느낀 점도 '그래서 perl로 뭘 할 수 있는데요?' 라는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이런저런 서비스들이 Perl 로 되어있다는 것만으로는 마케팅 수단이 되겠지만, 정작 '만드는 사람'의 입장에서 그리 크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도움이 된다면 '안심' 이겠죠. 저런 기업들도 perl 을 씀에도 불구하고 저정도 규모의 서비스를 만들고, 유지해나가는구나라고...)

  그러므로 당장 할 수 있는 건 Perl 로 할 수 있는 여러가지를 보여주는 것입니다. 
  그리고 아낌없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보여주는 것입니다. 그리고 서로 토론하고 방향을 정해나가는 겁니다. 그리고 사람들은 서비스와 코드를 사용하며 즐기고 배웁니다. C&P 라도 좋으니 고쳐나가서 약간의 동작을 바꾸는 것 자체만으로 Perl 을 접하게 되는 것입니다. 굳이 처음부터 perldoc 이니 책이니 할 것이 아니라요.
  그렇게 함께 뜯어고치고 만들어나가면서 혼자서 해볼 수 없었던 여러가지 개발방법론을 시험해본다거나 할 수도 있겠구요. 그리고 시스템 운용을 해나가면서 발생하는 여러가지 이슈에 직면하고 그것을 풀어나감으로 부수적인 지식(개발뿐만이 아닌 시스템전반에  관한)까지 겸할 수 있는 것입니다. 물론 그리고는 사람과 부딪히게 되니까 이런저런 대인관계 향상에도 도움도 되겠지요.
  뿐만아니라 고용의 향상까지도 노려볼 만 합니다. 실전개발경험이 부족한 학생/개발자 등의 여러 참가자들은  새로운 사람들을 알게됨과 동시에 경험을 쌓게되고, 그안에서 인재추천의 계기가 발생하기도 하겠지요.  

  그리고 기업이 참여하는 겁니다. 기업(혹은 그에 속한 사람)은 기술적 노하우를 공유하고, 그 기업의 니즈에 걸맞는 사람을 발견하게 되는 겁니다. 신입개발자를 뽑아서 교육해서 업무를 진행시키기까지의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겠고, 인력소개업체에 쓸데없이 돈을 지불할 필요도 없어집니다. 또한 커뮤니티 활동에 참가하는 그들의 활동을 지켜보며, '이 사람이 정말로 우리회사에 필요한 사람인가' 를 판단하는 데 도움이 될 겁니다. 짧은 만남의 면접만으로는 채용판단을 하는 일이 줄어들겠지요.

  실로 구인/구직자 양쪽을 만족시키는 에코시스템이 아닐 수 없습니다. :-) 뇌내망상끼가 있지만요...
  결론은 '관심'과 '참여'입니다. 그건 바로 'YOU' 입니다. (유씨성 쓰는 사람 말구요)

신고
TOTAL 462,345 TODAY 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