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JEEN

서울에 사는 꽃청년의 IT찌질모험기

Rss feed Tistory
IT/Gears 2007.10.30 09:29

iPod Touch 구입기

지난 9월의 Mac World에서 발표된 5.5세대 iPod로 Classic과 Touch가 스티브잡스에 의해 발표되었었다.

회사에서 iPod를 사용하는 사람은 무려 절반. 당연히 그 다음날에는 차세대 iPod에 대한 이야기가 흘러넘쳤다.
T상 : 역시나 Touch지?
N상 : Classic도 좋지 않아? 어차피 음악만 들을 거고... 160GB 정도 되면 뭐...
S상 : 굉장해~ 이런 거..
대충 이런 분위기로 오전을 장식하고는 1달간의 침묵.

일주일 후에 N상과 O상이 iPod Touch 예약을 했다고 하는 소식이 들려올 때, 난 빈 통장을 어루만질 수 밖에 없었다. orz...

그리고 9월 28일. iPod Touch가 도착했다는 Post가 속속 올라오기 시작했다.

거기에 대망의 10월 1일. N상과 O상도 결국은 iPod Touch를 잡았고. 옆자리의 난 부러운 시선으로 쳐다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번만 만지게 해주세요~


 애플 스토어의 iPod Guide 영상을 업무중에 살금살금 쳐다보면서 이걸 사야지 사야지 하면서...

다짐하고 또 다짐하게 했었다.

그리고 술 한잔 마시고, 과감히 애플스토어에서 질렀다. 48600엔. 16GB.

거기에 코팅필름이 1000엔에 판매되고 있었다. 오오~

도착일 : 영업일 8-10일
이라는 문구는 쳐다보지도 않고... 언제 출하되나.. 언제 출하되나 하며 GMAIL을 리프레쉬하면서

보내던 1주일...

드디어 메일이 도착했다!! -0-

Problem with Your Apple Order #....
.................

되먹지 않은 일본어로 쓴 애플스토어상! 하면서 보내던 메일은 이틀이 지나도록 답변이 없길래

직접 전화. 뭐가 잘못된 거냐고 물으니...

yes "카드 한도가 다 되어버렸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남자가 팔을 걷었으면 무라도 뽑아야 된다는 남아선호사상(?)을 모토로, 카드회사에 전화를 걸어서 사용액을 먼저 결제하고 인터넷 쇼핑을 할 수 있느냐? 물으니... ATM에 가서 선결제하면 사용가능하다고 일러주었다.

  즉시 근처의 미츠비시UFJ은행의 ATM에 카드를 넣고 5만엔을 결제.
  그리고는 애플스토어에 다시 전화를 걸고 확인해달라고 콜!
  "확인 후 메일을 보내겠습니다."라고 하는 상담원의 말에 또 이틀동안 메일을 기다렸지만...
결국은 오지않았다. 애플스토어 왜 이래!!

  그리고 10월 12일.. 드디어

Shipment notification for order #
출하되었다!! 내일(13일)이면 오겠구나!  라고 생각했었는데...

12일 도착 안함. 13일 도착 안함. 14일 도착안함.

피마르게 하는 이 놈의 애플스토어에 다시 전화를 걸어보니...

물건이 확보되었다고 저런 메일을 날린 것이라고 한다. orz..

"택배회사의 송장번호라도 알려달라"라고 하려고 했던 의욕이 싹 사라졌고...

결국은 15일 도착안함. 16일 아침에 도착. 응?

드디어 16일 아침에 iPod Touch가 도착했다. 우핫...

이건 너무 좋아보이잖아~ :)

아무튼 기나긴 기다림의 결실...  크흑.. 열매를 맺었구나...


※ 추기 : 애플에서의 송장번호를 알려주는 메일은 iPod Touch 도착후 3일이 지난 후의 일이었다.
신고

'IT > Gears' 카테고리의 다른 글

iPod Touch JailBreak(락 해제) 해보다.  (0) 2007.10.31
MacBOOK 루머의 연속...  (4) 2007.10.30
iPod Touch 구입기  (0) 2007.10.30
iPod Touch~!  (0) 2007.10.29
IT/Tips 2007.10.29 20:15

컨퍼런스 영상을 받아오자! Video Google

예전부터 배움의 욕구는 날로 충천하여 결국은 배움이라는 단어만으로 짜여진 배움닷컴에서 잠시 놀았던 기억이 있다.

  GVA라는 강의파일을 통한 원격강의였는데, 나름대로 신선했었다.(라는 말은 지금은 아니라는 것)

  왜 지금은 신선하지 않느냐면?
1. 고속인터넷이 되는 마당에 언제까지 펜글씨와 지지직거리는 강사 음원에만 의존하겠는가?
2. 그런 펜글씨와 강사 음원파일을 포터블 장비에서 돌릴 수가 없잖은가?
3. 당최 왜 되먹지도 않은 자료마저 다 유료라는 말인가?(강사님들께는 죄송하지만...)
4. 왜 최신 트렌드를 반영하지 않는 것인가?
그러고보니 당시 메가스터디도 GVA로 돌린 것으로 기억하고 있다.

그런고로, 펜글씨와 지지직거리는 강사 음원이 아닌 동영상과 이쁘든 안이쁘든 강사 얼굴을 보고,
파일을 포터블 장비에 담아서 어디서든 볼 수 있고, 적절하게 무료이면서
최신의 기술트렌드를 담아낸 것은 있느냐?

있다. 바로 비디오 구글이다.

물론 Youtube 페이지로 링크를 가진 것도 있지만... Google Tech Talks와 같은 자료들은

기술경향을 따르는 게 아니라... 기술경향을 만들어 내는 사람들의 이야기.

그런 컨퍼런스 자료들을 접할 수 있다.

그것도 ipod용으로 인코딩되고, 용량도 적당하고, "영어"만으로 이루어진 자료...

Perl이라면 YAPC::ASIA로 검색해서 올 4월에 있었던 YAPC::Asia 2007의 컨퍼런스 자료의

거의 전부를 얻을 수 있다. 물론 깔끔한 화질을 기대해서는 곤란하지만...

깔끔한 음질은 기대할 수 있다.

그러니 공부하자...
신고
IT/Gears 2007.10.29 13:45

iPod Touch~!

CSI Miami를 인코딩해서 넣었다.

밤새 곰인코더로 박박 돌려서 15편 정도를 6시간 정도 걸쳐서 인코딩이 끝났다.

친절하게도 iPod Touch용으로 인코딩 최적화 메뉴가 있으니 좋구나~

근데 동영상 앞에서는 곰 인코더 라고 워터마크가 떴다가 사라지는 구나~

뭐... 어차피 자막도 덮어써서 나오고 이러니... 좋고 좋군하.

사용자 삽입 이미지TOSHIBA | 912T

iPod Touch 아흫~!



오로지 MPEG4만 지원하는 iPod Touch. 이런부분이 귀찮기도 하지만...

얘보다 4배는 두꺼웠던 I-Station 사삼이를 보내니...

맘이 개운하구나~ 가볍게 포켓에 넣을 수도 있으니까...

진정한 파워를 발휘하려면 내년 2월 SDK공개되고나서 겠지만...

그때까지 나도 열심히 iPod Touch개발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리~

iPod Touch로 할 수 있는 것.

1. 비디오 구글의 넘쳐나는 컨퍼런스 영상들을 다운로드 받아서 볼 수 있다.
2. PodCast로 이것저것 들을 수 있다.
3. MP3는 기본
4. 비디오는 기본
5. 인터넷은 기본
6. PIMS도 기본
7. 그외 기타 등등....


신고

'IT > Gears' 카테고리의 다른 글

iPod Touch JailBreak(락 해제) 해보다.  (0) 2007.10.31
MacBOOK 루머의 연속...  (4) 2007.10.30
iPod Touch 구입기  (0) 2007.10.30
iPod Touch~!  (0) 2007.10.29
TOTAL 480,568 TODAY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