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JEEN

서울에 사는 꽃청년의 IT찌질모험기

Rss feed Tistory
IT/Gears 2010.04.05 00:54

내가 iPad 를 가진다면... // 구입 전의 뇌내망상

  제 나름대로의 iPad 사용방법에 대해서 이래저래 고민을 해봤습니다.

  출퇴근 시간에는 Instapaper 로 클립해둔 글들을 읽어 나갑니다.
  회사에서는 감히 iPad 를 꺼낼 수 있을까 고민도 해봤지만... 이번에 새로나온 iDisplay 라는 앱을 통해서 iPad/iPhone 을 Mac 의 서브모니터로 사용할 수 있게끔 할 수 있다고 하니... 회사에서는 서브모니터로 사용할 수 있겠더군요. 현재 사용중인 U70 과 함께라면... 드디어 모니터만 4개가 되는... 그 꿈의 작업환경이!!
 
  그래도 감히 화장실에서는 iPad 를 들고 가기에는 좀 그렇겠더군요. 그냥 아이폰 가지고 화장실을 즐기렵니다(?).

  회의할때는 솔직히 손으로 메모하는 타입이라서 어떻게 바뀔지 고민도 됩니다. 하지만 그때 그때의 TODO 나 스케쥴이 생기면 바로바로 iCal 에 집어넣거나 Things 에 붙이거나 하면서 개인일정/업무관리를 해나갈 것 같습니다.이건 여태까지 아이폰으로 해오던 것들이니 뭐 문제없겠거니 하고 있고...

  iPad 용 키노트는 상당히 쓰임새가 많을 것 같습니다. 아직도 설명에서 좀 버벅대는 부분도 있고 해서(이건 뭐 한글로도 그러니.. 버릇인듯), 그림이나 글을 보면서 설명해야 하는 일이 많은 데... 그럴때마다 키노트를 켜놓고 짧은 슬라이드를 만들어서 설명하면 좋지 않을까 합니다.
  사실 이런 용도로는 옴니그래플도 약간 기대를 하는 편인데... Mac 에서는 그렇게 도움이 되지 않은 어플이어서 iPad 로는 어떨까 생각해보기도 합니다.

  아마 집에서는 마눌님에게 빼앗긴 채로 있을 것 같습니다. iPad 에서 AirVideo 를 돌려서 보거나... YouTube 로 이것저것 보거나 하실 거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뭐 그러시는 도중에는 아이폰으로 라디오 틀어놓고 설거지를? (그렇다고 제가 집안일을 그리 썩 많이 하는 것도 아니지만;;;;)

  집에 쌓인 수많은 책들과 앞으로 읽어보고픈 많은 책들이 재빨리 전자책으로 나와줬으면 하는 그런 희망이 있습니다. 과연, 출판사들은 음반사들의 개차반 대응을 보고 무엇을 느꼈을 까... 현실적인 대응이 필요한 시점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일본은 4월 말 발매예정. 아마 2-3주는 남들의 iPad 사용기에 휘둘림을 당하겠지만... 이미 총알은 확보해두고 마누라 인증도 받아놓은 상태이니... 그 까짓 거 별 무리는 없어보입니다. :-)
신고
iPad, 기다림, 지름
IT/Gears 2010.03.31 20:55

[ Scansnap ] Paperless 한 생활을 꿈꾸며

Apple | iPhone 3GS | 1/15sec

  사실 구입한 지는 좀 되었습니다. 그때 당시에는 뭔 뽐뿌가 있었는지 그냥 냉큼 달려가서 포인트 쌓아둔 걸로 질러버렸던 Scansnap S300M 입니다. 

  일반적인 평면 스캐너와는 달리 스캔할 용지를 저렇게  쌓아두고 한꺼번에 스캔해서 PDF 로 만들 수 있습니다. 
  한글 OCR 이 안되니까 뭐 어쩔 수 없이 쓸 수 밖에 없지만... 솔직히 PDF 검색도 제대로 안하고 있으니...


  다음달 iPad 발매를 앞두고 집에 있는 책과 잡지를 정리하고자 하는 마음이 새록새록 들었습니다.
  어차피 한번 본 잡지는 다시 볼 확률은 거의 없어서 그냥 버릴까 생각도 해봤지만,  그냥 스캔해서 보관하기로 했습니다. 


  그 준비로 어제는 예전에 서점에서 주워온 오라일리 저팬 2010-2011 카달로그를 스캔해봤습니다. 


  40페이지 정도에 20메가 조금 넘게 나오네요. 이건 벡터 포맷이라고 나중에 압축을 해도 원본의 화질은 그대로 보존된다고 하더군요.

  우선 전부 스캔하려면 재단기가 있어야 하는데... 재단기 자체가 2만엔을 호가하고... 어떤 곳은 한권에 100엔에 재단해주는 서비스도 있더군요. 위의 카달로그는 종이로 20장 정도 밖에 안되니까 그냥 가위로 뭉쳐서 잘라버렸지만... 200페이지가 넘는 책들을 어떻게 정리하려면 역시 있어야 되겠지 하는 생각이 드네요. (회사에 있던데 빌릴까 하는 생각도...)

 아, 이 S300M 구입 다음달에 S1500M 이라는 모델이 새로 발매되었었는데... S300M 이 맥 전용 스캐너 인 것에 반해서 S1500M 은 Windows / Mac 지원이라니...  제가 맥 관련 제품 구입에는 아무래도 마가 씌였나 봅니다.


  아무튼 이제부터 제대로 써볼 생각을 해봅니다.
신고
IT/Gears 2010.03.31 00:24

[ iPhone + Bluetooth Headset ] 출퇴근시의 걸리적거리는 이어폰 줄이 귀찮아졌을 무렵

Apple | iPhone 3GS | 1/15sec
  요근래 이어폰 줄을 주렁주렁 달고 다니는 게 너무 거추장스럽고 걸리적 거려서, 블루투스 헤드셋을 알아보기로 했습니다. 원래 지름신 발동하고 나면 단점 이런 글은 잘 안들어 오고 편리한 것만 생각하게 된다는 것을 새삼 알게 되었습니다.
  일단 모델은 Motorola S305, Amazon 에서 5천엔 좀 넘게 하는 놈입니다. 
  다른 사람들이 뭐 '노이즈 캔슬링' 정도는 있어야지 하던데... 솔직히 막귀라서 그런 거 잘 모르겠습니다.
  전화할때 사람 소리 잘 들리고, 음악들을 때 음악소리 잘 들리면 땡이라고 생각했었으니까요.

  블루투스 헤드셋 인식은 간단하게 설정>일반>Bluetooth 에 들어가서 Bluetooth 헤드셋의 전원을 2초정도 눌러주면 '연결됨' 이라고 뜨는 게 전부였습니다.
  그리고 ipod 을 실행하면 음악은 블루투스 헤드셋에서 들리기 시작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전화도 그랬죠. 
  퇴근길에 혼자서 궁시렁궁시렁 말하고 지나가니까 뻘쭘하긴 했지만.. 나름 편리했습니다. 
  손가방을 들고 있어서 짐을 한손에 들거나 뭐 이런 일이 많았었거든요. 

  아무튼 이런 장점이 있지만...

  비디오 재생시는 극악입니다. 사용자 카페를 뒤져보니 이것도 안그런 사람이 있는 모양이지만, 싱크가 안맞습니다. 대처방법은 아이폰 스피커를 선택했다가 다시 블루투스를 선택하면 제대로 입이 맞아진다는 것.
  매번 그러는 것도 귀찮으니 제대로 된 패치가 나왔으면 하는 소망입니다 ;ㅁ; 
  (저렴한 블투 헤드셋 유저를 위해서라도....)

  충전은 전원 어댑터를 통해서 2시간 완충에 6시간 연속재생이 가능하며 100시간 대기가 가능하답니다. 하지만 이틀간 사용결과 그것보다 조금 못 미치는 것 같기도 하구요. 충전 어댑터를 꼭 전원으로 꼽아야 된다는 것도 좀그렇습니다. 구멍은 USB 포트가 아닌 것 같던데... 

  어쨌든 양손이 바쁜 회사작업, 설거지, 퇴근 무렵에는 편리합니다. :-) 비디오 싱크때문에 만족도는 떨어졌지만요 ;ㅁ;
신고
IT/Gears 2010.03.31 00:24

[ iPhone + Bluetooth Headset ] 출퇴근시의 걸리적거리는 이어폰 줄이 귀찮아졌을 무렵

Apple | iPhone 3GS | 1/15sec
  요근래 이어폰 줄을 주렁주렁 달고 다니는 게 너무 거추장스럽고 걸리적 거려서, 블루투스 헤드셋을 알아보기로 했습니다. 원래 지름신 발동하고 나면 단점 이런 글은 잘 안들어 오고 편리한 것만 생각하게 된다는 것을 새삼 알게 되었습니다.
  일단 모델은 Motorola S305, Amazon 에서 5천엔 좀 넘게 하는 놈입니다. 
  다른 사람들이 뭐 '노이즈 캔슬링' 정도는 있어야지 하던데... 솔직히 막귀라서 그런 거 잘 모르겠습니다.
  전화할때 사람 소리 잘 들리고, 음악들을 때 음악소리 잘 들리면 땡이라고 생각했었으니까요.

  블루투스 헤드셋 인식은 간단하게 설정>일반>Bluetooth 에 들어가서 Bluetooth 헤드셋의 전원을 2초정도 눌러주면 '연결됨' 이라고 뜨는 게 전부였습니다.
  그리고 ipod 을 실행하면 음악은 블루투스 헤드셋에서 들리기 시작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전화도 그랬죠. 
  퇴근길에 혼자서 궁시렁궁시렁 말하고 지나가니까 뻘쭘하긴 했지만.. 나름 편리했습니다. 
  손가방을 들고 있어서 짐을 한손에 들거나 뭐 이런 일이 많았었거든요. 

  아무튼 이런 장점이 있지만...

  비디오 재생시는 극악입니다. 사용자 카페를 뒤져보니 이것도 안그런 사람이 있는 모양이지만, 싱크가 안맞습니다. 대처방법은 아이폰 스피커를 선택했다가 다시 블루투스를 선택하면 제대로 입이 맞아진다는 것.
  매번 그러는 것도 귀찮으니 제대로 된 패치가 나왔으면 하는 소망입니다 ;ㅁ; 
  (저렴한 블투 헤드셋 유저를 위해서라도....)

  충전은 전원 어댑터를 통해서 2시간 완충에 6시간 연속재생이 가능하며 100시간 대기가 가능하답니다. 하지만 이틀간 사용결과 그것보다 조금 못 미치는 것 같기도 하구요. 충전 어댑터를 꼭 전원으로 꼽아야 된다는 것도 좀그렇습니다. 구멍은 USB 포트가 아닌 것 같던데... 

  어쨌든 양손이 바쁜 회사작업, 설거지, 퇴근 무렵에는 편리합니다. :-) 비디오 싱크때문에 만족도는 떨어졌지만요 ;ㅁ;
신고
IT/Gears 2010.03.31 00:24

[ iPhone + Bluetooth Headset ] 출퇴근시의 걸리적거리는 이어폰 줄이 귀찮아졌을 무렵

Apple | iPhone 3GS | 1/15sec
  요근래 이어폰 줄을 주렁주렁 달고 다니는 게 너무 거추장스럽고 걸리적 거려서, 블루투스 헤드셋을 알아보기로 했습니다. 원래 지름신 발동하고 나면 단점 이런 글은 잘 안들어 오고 편리한 것만 생각하게 된다는 것을 새삼 알게 되었습니다.
  일단 모델은 Motorola S305, Amazon 에서 5천엔 좀 넘게 하는 놈입니다. 
  다른 사람들이 뭐 '노이즈 캔슬링' 정도는 있어야지 하던데... 솔직히 막귀라서 그런 거 잘 모르겠습니다.
  전화할때 사람 소리 잘 들리고, 음악들을 때 음악소리 잘 들리면 땡이라고 생각했었으니까요.

  블루투스 헤드셋 인식은 간단하게 설정>일반>Bluetooth 에 들어가서 Bluetooth 헤드셋의 전원을 2초정도 눌러주면 '연결됨' 이라고 뜨는 게 전부였습니다.
  그리고 ipod 을 실행하면 음악은 블루투스 헤드셋에서 들리기 시작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전화도 그랬죠. 
  퇴근길에 혼자서 궁시렁궁시렁 말하고 지나가니까 뻘쭘하긴 했지만.. 나름 편리했습니다. 
  손가방을 들고 있어서 짐을 한손에 들거나 뭐 이런 일이 많았었거든요. 

  아무튼 이런 장점이 있지만...

  비디오 재생시는 극악입니다. 사용자 카페를 뒤져보니 이것도 안그런 사람이 있는 모양이지만, 싱크가 안맞습니다. 대처방법은 아이폰 스피커를 선택했다가 다시 블루투스를 선택하면 제대로 입이 맞아진다는 것.
  매번 그러는 것도 귀찮으니 제대로 된 패치가 나왔으면 하는 소망입니다 ;ㅁ; 
  (저렴한 블투 헤드셋 유저를 위해서라도....)

  충전은 전원 어댑터를 통해서 2시간 완충에 6시간 연속재생이 가능하며 100시간 대기가 가능하답니다. 하지만 이틀간 사용결과 그것보다 조금 못 미치는 것 같기도 하구요. 충전 어댑터를 꼭 전원으로 꼽아야 된다는 것도 좀그렇습니다. 구멍은 USB 포트가 아닌 것 같던데... 

  어쨌든 양손이 바쁜 회사작업, 설거지, 퇴근 무렵에는 편리합니다. :-) 비디오 싱크때문에 만족도는 떨어졌지만요 ;ㅁ;
신고
IT/Gears 2009.06.07 00:52

[ USB Monitor ] U70 을 만나다!

U70
  한국에서 현재 최저가 89,000원 정도의 USB Monitor U70 을 구입했습니다. 목적은 역시 키보드를 두들기면서 다른 것을 실시간으로 보고 싶다는 것이었죠. 
  위의 사진처럼 remedie 를 띄워 놓으니 딱 좋군요. (remedie 에 대해서는 적당한 타이밍에 소개하겠습니다)

U70
  회사에서는 Twitter 와 IRC 용으로 쓰고 있습니다. 회사에서까지 PodCast 를 보고 있을 만한 사장급 여유를 보일 수 없는 소인배니까요 :-)
  U70 내장의 USB 는 USB 대가리(?)가 두개 달린 쌍두사 였는데.. 그냥 볼품없어서 일반 USB 케이블로 꼽아도 잘 돌아갑니다. 별도의 전력케이블도 필요없이 USB 전력만으로 먹고 삽니다.
  화면크기는 모델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7" 입니다.

  한국의 U70 상품 소개 페이지에는 기본적으로 Windows 에서만 돌아간다는 뻥을 쳐놨지만...
  Mac 에서도 돌아가며, Linux 용 드라이버도 최근에 나온 걸로 알고 있습니다.

 *** Google Keyword "Display Link", "Mac"

  모니터의 수가 늘어날 수록 작업의 효율이 늘어난다는 속설을 들은 적이 있는데...
  딴짓 효율이 더 늘어날 것만 같습니다만... 그래도 좋습니다. 활용하기 편해요!! :-)

  일본에서는 8" 모델이 1.2만엔 하는 것에 비해서 7" 모델이 최저가 8.4천엔 정도에 구입가능하니... 그야말로 買い得!


신고
IT/Gears 2007.11.13 11:21

비싼 마우스 패드를 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TOSHIBA | 910T

나에게는 비싼 마우스 패드일뿐...


한국행 비행기값을 회사에서 내주는 바람에...(대신 태국에는 못갔지만)

 남는 돈으로 하얀_고양이 님께서 추천해준 BAMBOO 타블릿을 구입했다.

 하지만 사용법도 모르고 전혀 익숙해지지 못한 채 한주가 지나갔다.

 결국은 이렇게 마우스 패드로 전락하고 말 것인가...

 원래는 aero님의 블로그에서 본,

  Positlog를 위해서 구매했는데

  그리고 업무상 메모가 많아서...

  근데 메모용 SW는 그닥 보이지도 않고...

  코렐 디자인 같은 디자인 전용... orz

  좀 더 파악해야되겠다...

 
신고

'IT > Gears' 카테고리의 다른 글

[ USB Monitor ] U70 을 만나다!  (2) 2009.06.07
비싼 마우스 패드를 샀다.  (0) 2007.11.13
Warning : iPod Touch의 에로한 사용법 (19X) : 초급편  (1) 2007.11.05
V43과 iPod Touch의 비교  (0) 2007.11.03
IT/Gears 2007.11.05 15:28

Warning : iPod Touch의 에로한 사용법 (19X) : 초급편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2X | 1/160sec

솔거 나으리와 yusukebe상과 순간 오버랩



하테나 인기 엔트리를 뒤지는 도중에...

yusukebe상의 새로운 엔트리를 발견했다.

지난번 Shibuya.PM Tech Talks #8에서의 임팩트 강한 프레젠테이션을 보고 흠모했었는데...

이번에는 단비를 내려주는 iPod Touch의 에로한 사용법.

참고로 19세 이하 관람불가(사실은 썩 그렇지도 않을지도...)이고...

링크에 나름대로 주민등록번호 입력하게 해볼까 해봤지만...

그닥 효용성없는 짓이라는 것을 알기에 일단 링크만 붙여본다.

초급편 이라는 것을 보니... 조만간 중/고급편이 등록될 것 같은 느낌이...



원문 :
 http://yusukebe.com/archives/07/11/04/173245.html

번역판 :
 http://j2k.naver.com/j2k_frame.php/korean/yusukebe.com/archives/07/11/04/173245.html

신고
IT/Gears 2007.11.03 21:53

V43과 iPod Touch의 비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iPod Touch & V43 크기 비교


막귀니까 음질비교도 불가능하고, 막눈이니까 화질비교도 불가능하다.

그래도 한때 애지중지하던 V43을 헌신짝 취급하는 것도 심히 뭣하기는 하다.

우선 V43은 4.3"의 사이즈. 그리고 iPod Touch는 3.5"

대충 이정도의 크기차이로 보고...

다음은 두께로 보자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벽돌과 합판?



한때 나의 팔목관절의 이상이 있었던 이유가 어느 정도 분명해지는 대목이기도 하다.

두께만으로는 V43이 약 3배는 넘어보이는 두께를 가지고 있다. 물론 무게도 그정도로 생각함이

바람직하리라고 생각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afari in Ipod Touch


 iPod Touch의 사파리를 켜고 블로그에 들어와 봤다. 일본의 ISP라서 그런지, 사파리자체가 느린지(아마도 후자인듯)... 뉭기적뉭기적거린다(프로그레스 바가 한동안 저상태에 있다가 완료가 되는 느낌...)
 
 블로그의 글을 보는 것에는 문제가 없지만... 중요한 것은 코멘트를 달거나 하는 것은 안되더라는 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촬영도중 배고파 쓰러진 사삼이


휴대의 불편함... 등등등등등등...(정작 이유를 대라면 휴대성과 뽀대...)

그래서 V43을 처분했다.

K양에게 패스하고.. 난 iPod Touch랑 출퇴근을 함께하고 있다.
신고
iPod Touch, k양, V43
IT/Gears 2007.11.02 11:18

iPod Touch가 한글 입력이 된다고?

다음 블로그 뉴스를 돌아보던 중에... 베스트에 오른

"Ipod Touch 한글 입력"에 대한 포스트를 발견.

하. 지. 만.


=핑계 시작
써보고 싶지만 시간도 없고,
쓴다고 해도 마땅히 할 것도 없고...
집에는 컴퓨터가 있고,
밖에 나가도 Wi-Fi잡히지도 않는 곳만 가게 되고,
Wi-Fi가 잡혀도 메일확인이나 하지...
iPod Touch로 Tistory를 쓴다는 근성을 발휘할 수도 없고,
원래 인간본성이 하프 히키코모리고,
이미 iPod Touch는 PMP化되어버렸고...
=핑계 끝

결론은 귀찮다라는 것이고...

애플로부터의 지원이 있지 않을 까 싶은 은근한 생각도 들고(30%정도?)

다만 개발하신분의 노고를 높게 평가하고 싶다.

킹왕짱이네요.

http://iphoneim.sourceforge.net/#_home

인스톨은 iPod Touch/Phone으로 Safari켜고 여기서 하는 듯.

신고

'IT > Gears' 카테고리의 다른 글

V43과 iPod Touch의 비교  (0) 2007.11.03
iPod Touch가 한글 입력이 된다고?  (1) 2007.11.02
노트북 어댑터 바뀔 것인가?  (0) 2007.11.01
iPod Touch JailBreak(락 해제) 해보다.  (0) 2007.10.31
IT/Gears 2007.11.01 11:15

노트북 어댑터 바뀔 것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툼한 우리 X같은 어댑터


노트북 어댑터도 표준화 된다고 한다. 물론 국내용에 한정하겠지만...

저놈의 두툼한 어댑터에 전원 단자는 얼마나 큰지... 거기에 돼지코마저 끼워야 되니...

도합 덩치로 따져봤을 때 MAC 어댑터의 두세배는 됨직한 사이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PowerShot A95 | 1/60sec

macbook adapter


아, 그림 사이즈는 MAC이 두세배 큰 거 같기도하다..

그러고 보면 우리나라에서는 표준화하는 것을 아주 좋아하는 것 같기도 하다.

근래들어서 와이브로가 국제표준등록되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축하하기도 해야 될 것 같지만...

뭔가 하나만 밀어주는 것 아냐? 라는 듯한 인상을 받기도 한다.

표준화되는 것에는 편리함 같은 것도 있기는 하지만, 그만큼 다른 경쟁기술의 장점이

묻혀버리는 것은 아닐까 라는 생각도 해보기도 한다.

표준화의 편리함을 깨달은 것은 바로 일본에 와서 였다.

일본의 휴대폰의 전원/데이터 케이블은 사업자별로 지 멋대로여서 변환단자를 따로 사야되는

경우가 허다하기도 하다(물론 충전기를 잊어버렸을 경우). 한국은 이미 표준 24핀으로 바꿔서

어떤 휴대폰이든 같은데... 여긴 뭐야.. 라는 생각도 해보기도 했지만...

충전기 잊어버리지 않는 한 그리 큰 문제...일 수도 있겠다. 긴급상황이 있을 지도 모르니...

아무튼 나에게는 이 노트북 전원 어댑터가 표준화 된다는 것이 반갑기도 하다.

앞으로 한 대 더 살 지 안 살지 모르겠지만... 제발 두툼한 어댑터 좀 어떻게 할 수 없을까?

여기에서 내가 MAC을 사야하는 이유가 하나 추가되는 거잖아.
신고

'IT > Gears' 카테고리의 다른 글

iPod Touch가 한글 입력이 된다고?  (1) 2007.11.02
노트북 어댑터 바뀔 것인가?  (0) 2007.11.01
iPod Touch JailBreak(락 해제) 해보다.  (0) 2007.10.31
MacBOOK 루머의 연속...  (4) 2007.10.30
IT/Gears 2007.10.31 19:37

iPod Touch JailBreak(락 해제) 해보다.

상상한 그 이상을 보게 될 것이다.
라는 조금 빨간 거짓말이라는 것을 이 놈 구입 후 이틀 만에 알았다.

잠시 일에 치여서 그냥 음악만 담고 있다가 하루는 퇴근을 빨리하고는

맘껏 즐기기로 해봤었다. 궁극의 Prison Break Jailbreak를 사용하여

iPod Touch에서도 GMAIL을 사용하기로 해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ri... 아니.. Jailbreak


왜냐면... 그냥 하면 안되었으니까...;;

어느 분께서 써둔 수십단계의 Jailbreak 단계를 한번씩 훑어보던 중에...

한두단계만 하면 Jailbreak를 깰 수 있는 프로그램이 있다는 소문을 접하고는 시도해보기로 했다.

준비물은
1. .Net Framework 3.0
2. 1.1.1 Firmware의 iPod Touch
3. wi-fi가 되는 환경
4. 컴퓨터랑 연결될 iPod용 케이블
5. 프로그램 (Touch Free)
일단 Touch Free를 모른채로 Jailbreak되는 사이트에 들어갔다가, 퇴근길에 인코딩해둔 CSI 못보던 참사와 함께... "iPod Touch 고장났다"라는 절망적인 상황이 퇴근시간을 함께 했었기에...

준비물 및 자세한 건...   http://www.slovix.com/touchfree/  <- 여기에서 구비할 수 있다.

주의점은... 하라는 대로 따라하라는 것..

참고할 점은  "난 책임이 없다는 것"

정도일까?

아직 Jailbreak의 효과가 어느 정도인지 일에 치여서 제대로 테스트도 못해봤다. 그리고 혹여나 iPod Touch 펌업때 서포트 못 받는 거 아닐까 라는 불안한 생각도 해봤지만... 같이 죽을 동료들이 이미 많이 있고, 어차피 이글을 읽고 해볼 분들도 같이 죽을테니까... 외롭지는 않겠지?

지금까지는 iPod Touch를 사서 좋은 점이란 것은...

"휴대의 편리성" 밖에 없으니까...  주말을 빌어서 더욱 실험해 봐야지.

사삼이를 가지고 다닐때의 그 상황에 비하면야... 팔도 덜 아프니까...

아, 그리고 Video Google의 이용정도라고 할까...

얼른 주말이 와서 이 놈을 나에게 커스터마이즈 시켜봤으면 좋겠다.


신고

'IT > Gear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트북 어댑터 바뀔 것인가?  (0) 2007.11.01
iPod Touch JailBreak(락 해제) 해보다.  (0) 2007.10.31
MacBOOK 루머의 연속...  (4) 2007.10.30
iPod Touch 구입기  (0) 2007.10.30
TOTAL 470,023 TODAY 6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