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JEEN

서울에 사는 꽃청년의 IT찌질모험기

Rss feed Tistory
문화생활 2012.09.23 22:50

[ 광해 ] 기대했던 것 보다는 별로...



광해, 왕이 된 남자 (2012)

8.5
감독
추창민
출연
이병헌, 류승룡, 한효주, 장광, 김인권
정보
드라마, 시대극 | 한국 | 131 분 | 2012-09-13
글쓴이 평점  

  대전으로 출장나온 첫날부터 남자랑 영화를 봤습니다.

  급하게 바로 시작하는 영화는 간첩이랑 광해 였는데, 광해의 평이 그렇게 좋다길래 일단 들어가봤습니다.

  처음에는 왕의 남자 + 아이언마스크 정도의 영화라고 그냥 생각했지요. 다 본 지금도 그런 생각은 변함이 없습니다.

  왕의 남자의 70% 정도로 재미있었다라고 생각됩니다.

  음... 그게 사실 영화를 보기전에 TV 에 나와서 재잘거리면서 영화평을 하는 사람들 얘기를 들었는데, 과연 그정도인가 싶었는데... 아쉽게도 전혀 그렇지 못했다고 생각합니다.

  김명곤 배우 정도야 그 뿌리가 깊으니 그정도로 넘기고, 한효주는 그냥 거들 뿐이고, 이병헌에 대해서 그렇게 극찬을 하던 데 사실 잘 모르겠구요. 류승룡도 캐릭터를 제대로 살렸다고 보기에는 힘들고... 그리고 아직도 그 이름을 제대로 날리지 못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배우인 김인권도 뭔가 캐릭터를 살렸다고 보기도 힘드네요. 10년전쯤인가 베스트극장에서(찾아보니  《베스트극장-크리스마스에 보내는 편지》) 정말 눈물을 훔치면서 깔깔 거리던 그런 맛이 안나왔습니다. 아직도 김인권이라는 배우를 기억하는 이유는 베스트극장에서의 배역이 제일 컸는데... 그냥 충직함이라는 거 하나로 묶어버리니... 쩝...

  영화에서 배우 모두가 전부 캐릭터를 드러내고 서로 저 잘났다고 하면 그것도 문제라고 하지만... 뭐 엄연한 이병헌을 위한 영화라고 생각한다면... 평소의 기대치 이상을 보여준 것 만은 분명한 것 같습니다.

  뭔가 많이 아쉽습니다. 재미있었다라고는 할 수 있는데, 뭔가 다시보고 싶다는 여운은 없네요. 왕의 남자의 경우는 4번이나 극장에서 봤던 기억이 있군요. 이준기를 아직도 좋아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신고
문화생활 2012.09.12 21:05

[ 뉴스룸 ] 미드는 역시 몰아서 봐야...


 트위터 타임라인에서 많은 사람들이 뉴스룸 관련 설레발이 나올 때 묵묵히 기다렸다가 결국 시즌이 끝나는 것을 확인하고 시작했습니다.

 이른바 뉴스는 어떻게 만들어지는 건가, 그리고 타이틀 대로 뉴스룸에서 일어나는 온갖 일들을 영상으로 보여줍니다. 1화에서 가장 박진감이 넘쳤던 것은 큐시트없이 계속 말을 이어나가는 앵커와 계속해서 정보를 수집하고 전달하는 스태프들과의 손발이 맞는 움직임으로 결국 속보를 내서 끝을 내는 장면이었습니다.

 사실 뉴스룸을 보고 큐시트없이 바로 진행하는 것은 예전에 '후쿠야마 마사히루' 주연의 일본 드라마 '미녀 혹은 야수' 라는 드라마에서 연륜있는 앵커가 젊은 앵커에게 잠깐 자리를 내주다가 납치사건이 일어나자 젊은 앵커는 어떻게 큐시트도 없이 생방송으로 하냐고 따지다가 연륜있는 앵커가 들어가서 상황을 생중계하는 장면이 스쳐지나갔습니다.

 누가 뭐래도 시즌1의 최고의 장면은 역시 7화. 오사마 빈라덴의 사살에 대한 뉴스룸의 움직임에 대한 이야기였는데... 두세번 돌려서 볼 만큼 다양한 코드들이 담겨있어서 상당히 인상적이었습니다. 만약 63빌딩을 폭파시켜서 수많은 인명피해를 발생시킨 테러리스트가 10년이 지나서야 사살되었다라는 뉴스를 듣게 되면 어떨까... United Airlines 의 기장과 같은 감흥을, FDNY 모자를 쓰는 방송 스태프의 행동을 이해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CSI' 나 'NCSI', '멘탈리스트' 같은 형사물은 왠지 진도가 잘 안나갔는데... 때마침 진도가 잘 나가는 미드를 봐서 행복했습니다. 미국 정치현실에 대해서도 많이 훔쳐볼 수도 있었구요 ( 일례로 오바마 대통령을 테러리스트라던 어떤 할머니가 생각... 왜냐면 그의 풀네임이 버락 '후세인' 오바마 였기 때문이죠.. -_-;; ) 뭐 암튼 한국이나 미국이나 답없는 사람은 참 어쩔 수 없네요.


아! 더 재미있는 사실은 뉴스룸의 주인공 윌 맥어보이는... 영화 '덤앤더머'에 나왔던 더머 였다는 사실 -_-;

신고
문화생활 2012.09.03 12:33

[ 지로의 꿈 ] 한동안 접어뒀던 다큐멘터리

 - http://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85036


 그러니까, 네. Hacker News 에서 몇 번 언급이 되길래 어라 왜 그러지 해서 보게 되었습니다. 감상을 말하면 대개 그렇듯 저 나이의 일본인이라면 가지고 있을 어떤 고집이 강한 장인정신을 다룬 극히 평범한 다큐멘터리라고 생각합니다만... 그 '평범함'을 쉬이 흉내낼 수 없을 따름이겠죠.

 주인공인 지로옹께서는 85살이 먹도록 아직 현역에서 (그것도 70년동안) 스시 만드는 일을 계속 해오고, 매일 하루하루 어떻게 하면 더 개선할수 있을 까를 생각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의 가게는 기본 3만엔으로 시작하고(과연 긴자...) 맥주같은 건 놓지 않는다고 하네요.

 영화 리미트리스에서도 나오던 뭘 하든 간에 일단 깨끗한 업무환경을 만들어놓는 것이 우선이라고 하니... 연달아 이연타를 맞은 것 같습니다.

 과연 나는 85살까지 이 업계에서 발을 딛고 살 수 있을까요. 문득 도스 디스켓도 제대로 못 넣어서 꾸중을 듣던 초등학교3학년 시절의 모습이 아련하게 떠오릅니다.

신고
문화생활 2012.09.01 13:51

영화 '리미트리스'를 봤습니다.

  - http://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76452#


 이 영화는 @y0ngbin 님의 추천으로 보게 되었습니다.

 그러니까 인간의 두뇌는 뭐 암만 노력해도 20%도 못 쓴다라는 속설이 있는데... 어떤 알약만 먹으면 겁나게 똑똑해진다는 것이 주된 내용입니다.

 자세한 소감은 아래 세개의 트윗으로 대체 합니다. :-)


신고
문화생활 2012.08.25 14:06

[ 레드라이트 ] 과학과 심령술(사기)와의 대결

계획에도 없던 영화를 심야로 보게 되었습니다. @y0ngbin++ 자잘한 서비스응대로 인한 마음의 불편함은 뒤로한채...

 좀 로버트 드 니로, 시고니 위버가 나옵니다. 이상한 조합이다 싶었는데...

 내용은 심령술이라고 사기치고 다니는 사람들에 대한 과학적인 접근으로 사기를 까발리는 뭐 그런 내용입니다만... 결말은 제쳐두고요.

 실제로 이에 대한 실존인물이 있죠. 내 눈앞에서 초능력을 부려봐라.. 내 눈을 속이면 백만달러를 주겠다 라고 호언한 제임스 랜디라는 사람입니다.


 아무튼 영화는 좀 쌩뚱맞지만 괜찮았습니다. 하지만 끝을 강조하기 위해서 너무 많은 부분을 내팽겨친 것은 아닌 가 하는 생각도 들었지만요.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필동 | 대한극장
도움말 Daum 지도
문화생활 2012.08.20 22:06

에미넴 슈퍼콘서트에 갔다와서...



 <너의 두개골을 둘로 쪼개버리겠다> 라는 신종 디스를 탄생시킨 그 현장, 에미넴 슈퍼콘서트에 갔다왔습니다. @y0ngbin++ @ascendox++

 


 스탠딩쪽은 4시 30분입장이라고 써놓은 걸 당일 알게되어서 괜히 설레였는데, 콘서트에 종종 발을 담궈오신 @ascendox 님께서 진정하라 나중에 들어가도 충분하다 라며 저를 진정시키시고는 6시 40분쯤에 늦게 들어갔습니다. :-) 늦게 랄까 그때가도 딱이더라구요. 

 

 들어가니까 SlaughterHouse 의 오프닝 공연이 막 시작되었습니다. 

 

 사실 에미넴 노래를 2002년쯤에 처음 들었던 것 같습니다. 에미넴노래랄까 힙합장르를 본격으로 들어보고 외우기 시작한 게 P.Diddy (당시에는 퍼프대디라고..) 가 부른 I'll be missing you 였죠. 그리고 고질라에서 나온 Come with me 랑… 그러다가 출발 비디오 여행에서 마지막에 틀어주던 신나는 힙합노래가 있었는 데, 그게 바로 Will Smith 가 부른 Wild Wild West 입니다. 이 노래를 거의 뭐 5-6년동안 입에 달고 살았네요. 입대하고 신병 뭐해봐라 라고 할 때, 이거부르다가…

 



라는 사태가 났었죠.


 에미넴이 '우리 앨범 질렀으면 소리 질러봐' 라고 했는데… 소리만 지르고.. -_-; 어 안샀는데;; 라고 반성을 했죠.


 뭐 8시 본공연 시간이 되어서 제때 시작하지 않으니… 혹시 서울 교통난에 휩싸여서 못 빠져나오는 건가 하고 생각하기도 하고… 아무튼 20분 좀 더 넘어서 드디어 시작되었습니다.

 


쉐디이~~~~!!!!! 


하면서 주변은 시끄럽기 그지 없었죠. 물론 저도 소리를 질렀습니다.


KILL YOU 로시작해서 뭐 본격적으로 떼창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 Cause Shady, will fucking kill you…"


그리고 Cleanin' out my closet 에 앞서서… "Fuck Dad", "Fuck Mom" 이라고 막 따라하라는 것이죠. -_-; 네.. 죄송합니다. 어머니 아버지.. 저 양키놈의 카리스마에 휩쓸려서 저는 저 말을 외치고 말았어요. ㅜ_ㅜ


 아무튼 저도 Cleanin' out my closet 노래를 잘 알기에 열심히 따라부르고…

 이어서 아마 The Way I am 이었던 것 같았는데.. 역시 마찬가지로 "And I am~ whatever you say I am" 하면서 코러스를 열심히 따라 불렀습니다. -_-; 사실 전부 외우는 곡은 다섯곡도 안되요. 코러스만 외우는 곡은 좀 있지만… 


 Airplanes, Part 2 가 나오면 사람들이 종이비행기를 날린다고 하던데… 그 얘기를 듣고 그게 뭔 미친짓이냐고 생각했는데… 오.. 이것도 나름 장관이었습니다. :-)

 

 떼창의 진면복은 역시 Stan 이었죠. Dido 파트는 뭐 쌩고함을 꽥꽥지르면서 따라했던 것 같습니다. 'Stan' 이 자기 딸래미 이름을 지었다고 할 때 에미넴이 마이크를 무대로 넘기자, 'Bonnie!!!!' 라고 외치는 모습에 흡족해 하더군요 :-) 


 Like Toy Solider, Till I collapse, Love the way you lie 줄줄줄 흘러갔습니다. 

 

 그리고 I Need a doctor 가 흘러나오면서… 


I need a doctor.. doctor.. doctor..


'어? 설마 닥터…드..' 라고 했는데 안나오는 것이었지요.  -_-;


그리고 예. My Name Is 가 흘러나왔습니다. 헤드폰에서 종종 흘러나오던 그 경박한 소리를 자랑하는 랩이었는데… 뭐 나이가 나이다보니 -_-; uh-huh? 하는 뭐 그런 건 없더라구요.


 아무튼 'and Dr.Dre said..' 하면서  'Slim shady you are a basehead..' 라고 중후한 소리가 들려야 되는데.. 갑자기 음악이 꺼지고…

 

 드뤠에에에~~~~~!!!

 

하는 괴성이 들렸습니다. 예. 드레 박사님이 등장했습니다. The Next Episode… 그러니까 그거죠. 클럽에서 자주 들어본 노래.. -_-; 사실 드레박사님 시절까지는 제 커버리지에 포함되지 않아서 잘 몰라요 -_-;; Forgot about Dr.Dre 를 끝으로 Dr.Dre 는 Spaceship을 타고 떠나셨습니다…


 원래 세트리스트에는 The Real Slim Shady , Without Me 가 있었던 것 같았는데.. Dr.Dre 의 두곡으로 잡수시고…

 

 마지막은 Not Afraid 그리고 끝났다고 조명끄는데… 사실 진짜 끝났다고는 누구도 생각하지 않았죠.

 

 예, 8 Miles 의 Lose yourself. 에미넴 노래 중에 Stan 다음으로 좋아하는 Lose yourself 가 흘러나왔습니다. 이건 뭐 초반 나레이션부터 떼창들어가더군요. 아무튼 최고였습니다. ㅡㅜ

 

 Lose yourself 를 끝으로 더 나오지 않을 거라고 생각하고 잽싸게 공연장을 빠져나갔습니다.

 

 아.. 두근거림과 여운은 아직까지 남아있네요. 이게 바로 세계최고구나 싶었어요. 내년에도 제발 한국에 왔으면 좋겠습니다. :-)


첨언 : 공연장을 빠져나오면서 들은 어떤 처자의 이야기...


  "야, 에미넴 졸라 멋있지 않냐? 근데 쟤 결혼은 했대?"


아...............

신고
문화생활 2012.06.24 14:19

[ Lie to me ] 내게 거짓말을 해봐


 네이버 웹툰 [닥터 프로스트] 에서 잠깐 소개된 적이 있어서, 어떤 드라마일까 하고 틈틈히 보기 시작했습니다.

 말그대로 과학적으로 또는 선천적으로 거짓말을 짚어내며 사건해결의 실마리를 제공하는 사람들의 이야기입니다. 주변사람이 그런 건 싫지만 역시 드라마 주인공은 성격이 삐뚤삐뚤해야 제맛이죠. 주인공 칼 라이트만이 바로 그렇습니다. 거짓말 짚어내는 걸로 돈벌어서 그런류의 회사를 소유한 사람이니...

 갖가지 범인들의 격한 감정표현과 비슷한 유명인들의 감정을 표현한 사진들과 영상들을 예로 제시하는 여러 씬들을 보면, 얼마나 방대한 양의 자료조사를 근거로 이야기를 진행하고 있는 지 쉬이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제 겨우 시즌 1을 끝냈는데 ... 이런 류의 미드는 좀처럼 적당히하고 끝내려는 기색이 안보이는 군요. 

신고
문화생활 2012.01.28 00:08

[ Homeland ] 최근에 본 미드 중 최고...


 최근에 본 미드 중에서 최고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우선 어디서 많이 본 사람들이 나오네요. 밴드오브브라더스의 주인공, 그리고 V 의 주인공 이 나옵니다. 다른 배우들도 어디서 많이 본 거 같은 데 마땅히 떠오르지 않네요. 크라이미널 마인드였나...

  내용인즉슨, 전쟁포로가 테러리스트에 포섭된 사실을 숨긴 채 조국으로 금의환향하고, CIA 요원은 전쟁포로가 테러리스트에 포섭되었다는 사실을 알고 그것을 캐내려고 하죠.

  첫 시즌이라 힘이 실려서 그런지... (프리즌 브레이크 처럼...) 너무 재미있습니다.
  이것 또한 케이블 방송인지... 수위는 다른 드라마들 보다 좀 높은 편입니다. 
신고
문화생활 2012.01.02 21:54

[ 왕좌의 게임 ] 을 봤습니다.


  여태껏 본 드라마 중에 수위가 가장 쎘습니다.
  목이 잘리고, 손이 잘리고, 말 염통을 씹어먹고, 잦은 노출 등등...
  과연 HBO 드라마다운 요소를 잘 갖췄다라고 말할 수 밖에요.

  제목인 왕좌의 게임처럼, 드라마의 내용은 왕좌를 놓고 각 가문들의 이해관계 및 대립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아무튼 시작과 동시에 이틀만에 끝을 봤습니다. 그만큼 몰입도는 최고라고 할 만합니다. 뭐 사실 좀 많이 늦게 본 편이었습니다.

  신체절단과 핏빛화면과 잦은 노출/섹스신이 거슬리면 이 드라마는 피하시는 게 좋습니다. 
신고
문화생활 2011.12.26 22:44

[ 멘탈리스트 ] 시즌3 정주행 완료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1/60sec


2010/01/04 - [영화/드라마/애니] - [ 멘탈리스트 ] 남자에게 반해버릴 뻔하다...


  작년 초에  멘탈리스트 관련해서 한번 블로깅 했었군요. 한국에 오고 난 뒤로 좀 멍하니 지내다보니 기존에 가지고 있던 취미인 미드보기를 방치하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멘탈리스트 시즌3을 정주행하고 지난 크리스마스전에 다 끝냈습니다.

  아, 마지막은 정말 인상적입니다. 이번에도 흐지부지하겠지 했는데, 확실하게 종지부를 찍어주는 군요.

  근데 그게 진짜인지 아닌지는 또 모르겠고...

  아무튼 시즌 초반에 사람을 들었다놨다하는 그런 심리적인 도발은 감탄에서 이제는 익숙한 장치가 되어버렸습니다. 좀 더 쌔삥한 무엇인가를 괜히 바라고 있는 것 같습니다. ㅡㅡ;

  이제 NCIS 시즌 7을 정주행중입니다. 몇가지 미드를 추천받아서 차례대로 주행해나가지 않을까 싶네요.

  읽어야할 책들도 많고... 후아... 
신고
TOTAL 462,355 TODAY 1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