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JEEN

서울에 사는 꽃청년의 IT찌질모험기

Rss feed Tistory
문화생활 2013.01.29 22:23

[ 베를린 ] 을 보고야 말았습니다

 때마침 어린이날이기도 하고… 곧 베를린이 개봉한다고 하는 데, 오늘 저녁부터 볼 수 있다고 해서,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예약을 걸고 퇴근하고 곧장 혼자서 영화관으로 갔습니다.

사방팔방이 커플이었고, 좌우로는 겨땀냄새 진동하는 숫컷종자들이 둘러싸고 있는 환경에서 영화는 시작되었습니다.

 이상하게 류승완 감독 영화는 다 챙겨본 거 같습니다. 그런데 스스로 팬이라고 하기는 또 그게 아니고… 항상 류승완 감독에게 뭐가 좀 아쉽다 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베를린에서 그런 게 다 날아가버린 것 같습니다. 정말 약빤 것처럼 영화를 만들었더군요. 각본도 훌륭합니다.

 시사회를 본 몇몇 분들이 "한국의 본시리즈"다 라고 말하는 걸 봤는데… 딱 그런 느낌입니다. 제대로 된 한국형 첩보영화의 탄생이라고 말해도 될 것 같습니다. 한국요원이 모사드 요원 기절시키고 소스캐내는 시대가 우리에게도 온 것이죠.

 배역도 좋습니다. 어색한 역이 별로 없었던 것 같고, 제가 이북말은 잘 몰라서 이북말에 대해서 뭐라 평은 못 하겠습니다. 무슨 역할을 해도 양아치 속성을 부여하는 류승범(물론 이번에도…). 어느 영화에 나와도 먹는 씬은 하나씩 나오는 하정우(물론 이번에도…), 그냥 출연만으로도 무게감이 땋하고 나오는 한석규… 비중이 좀 아쉬운 전지현.

 떡밥도 흘렸겠다 제발 "시리즈"로 나오길 기대합니다.


신고
문화생활 2013.01.20 13:51

[ 브레이킹 배드 ] 정말로 뽕맞은 작품...

 항상 미드를 주제로 하면서 썰을 풀 때 가끔 등장하는 게 "브레이킹 배드" 였는데, 이번 기회에 제대로 한번 파보기로 했습니다. 

 그러니까 넘버스가 수학을 대문에 떡하니 내걸고 그런 것처럼 오프닝은 상당히 화학을 앞에두고 하나보다 했는 데, 상당히 완급이 조절되었다고 할까요. 너무 자주 화학 얘기도 안하고, 어떻게 해서 최상질의 마약을 만들 수 있는 가 하는 자세한 내용도 없습니다. 

 이제 겨우 시즌2를 달리기 시작하는 와중인데... 주인공인 화학선생님 월터가 초반과 후반이 저렇게 인상의 차이가 있다는 게 좀 무서울 따름입니다. 하긴 뭐 히틀러도 미대만 들어갔으면... -_-;

 그러니까 ... 그냥 평범한 화학선생님이 어떻게 마약을 만들고, 그리고 저런 인상으로 바뀌어가는 지... 그게 참 기대될 따름입니다. 계속해서 달려봐야죠.
 그런 의미에서 이우혁 작가의 "파이로매니악"이 영화화되면 좋겠다 싶지만... 한국정서에는 이런 게 또 안맞겠다 싶기도 하네요.

신고
문화생활 2013.01.04 00:39

언덕길의 아폴론을 보고

신고

'문화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브레이킹 배드 ] 정말로 뽕맞은 작품...  (0) 2013.01.20
언덕길의 아폴론을 보고  (0) 2013.01.04
내가 즐겨 보는/본 웹툰  (0) 2013.01.03
바쿠만을 보고...  (0) 2013.01.02
문화생활 2013.01.03 19:13

내가 즐겨 보는/본 웹툰

신고

'문화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언덕길의 아폴론을 보고  (0) 2013.01.04
내가 즐겨 보는/본 웹툰  (0) 2013.01.03
바쿠만을 보고...  (0) 2013.01.02
소드아트온라인을 봤습니다.  (0) 2012.12.26
웹툰
문화생활 2013.01.02 02:07

바쿠만을 보고...

새해 첫날을 바쿠만으로 시작했습니다. 간단히 참고로 찾아본 링크와 트위터에 중얼거린 것들을 Storify 로 묶어봤습니다.


신고

'문화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즐겨 보는/본 웹툰  (0) 2013.01.03
바쿠만을 보고...  (0) 2013.01.02
소드아트온라인을 봤습니다.  (0) 2012.12.26
테이큰 2 를 봤습니다.  (0) 2012.12.24
Storify, 바쿠만
문화생활 2012.12.26 23:31

소드아트온라인을 봤습니다.

 사실 요즘 그렇게 애니메이션을 보고 그런 건 없었는데... 크리스마스이기도 하고, 유부남이기도 하고 해서, 마눌님이랑 같이 둘이서 오붓하고 25편짜리 애니메이션을 하루에 다 달렸습니다. 제목은 제목에도 언급했듯이 "소드아트온라인"입니다.



 그러니까 온라인게임을 하다가 온라인게임에 갖혀서, 거기서 죽으면 실제로 죽는다... 그러니 보스몹잡고 게임 클리어해서 현실세계로 돌아오자 라는 얘기입니다.

 사실 최근에 출퇴근길에 타임킬링용으로 보고 있는 "달빛조각사"라는 판타지 소설이 가장 먼저 생각났습니다. 하지만 "타임킬링"이라는 말을 붙인 대로, 캐릭터에 대한 정감이 없고 스토리에 대한 정감도 없는 지라,... 내가 이걸 왜 보고 있을까 하는 생각만이 들기는 하지만, 이에 관해서는 나중에 디스하는 시간을 갖기로 하고...

 그러니까 절박함 이런 걸 잘 표현합니다. 그냥 뭐 죽을 때 뿅하고 온라인게임에서 몹 사라지듯 실제 사람들이 뿅뿅 사라지니... 얼마나 상실감이 크겠습니까... 저장도 안되고 불러오기도 안되고...

 그렇게 온라인게임에 갖힌 사람들은 어떻게든 게임을 클리어하기 위해서 목숨을 거는 "공략파"와 게임상의 현실에 안주하는 사람들과 이렇게 저렇게 애쓰는 사람들로 나뉘어집니다. 사실 하나밖에 없는 목숨 누가 애써서 보스몹잡겠다고 설치다가 하나밖에 없는 목숨 버리고 그럴까 싶기도 합니다. 아무튼 그런 사람이 있고, 애니메이션은 결국 그렇게 해서 게임이 클리어되고... 이게 끝나나 싶었는데 사실 또 그게 아닌 것입니다.

 아무튼 이 작품의 묘미는 위에 언급한 그럼 감정이입이 되는 부분과 함께, 여자주인공과 주인공과의 관계입니다. 그러니까 온라인게임에서 둘은 결혼할 수 있다는 게 있죠. -_-; 그러니까 게임만하는 덕후가 결혼을 한다는 겁니다. 모든 덕후들에게 거짓 희망을 전달하는 것입니다. 대개 요런식의 일본 애니가 취하는 하렘성 요소 또한 이 작품에서 가지고 있는 것이죠. 하지만 그런 건 결혼/동거 라는 스토리로 뭐 다 엉망이 되버리죠... 물론 뭐 다른 여캐들이 여주인공만큼의 캐릭터성이 없어서 그런 것이라고 생각을 합니다만...

 어찌되었든 근 5-6년동안 그렇게 애니메이션을 챙겨보지 않았지만, 그 기간중에 본 장편 애니메이션 중에서는 손에 꼽을 수작이라고 생각합니다.


-- 이 애니를 틀어준 애니플렉스가 방통위에 경고를 먹은 적이 있다는 군요;;;

http://www.clien.net/cs2/bbs/board.php?bo_table=cm_ku&wr_id=8280


신고

'문화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쿠만을 보고...  (0) 2013.01.02
소드아트온라인을 봤습니다.  (0) 2012.12.26
테이큰 2 를 봤습니다.  (0) 2012.12.24
바람직한 문화생활 :: 리디북스  (0) 2012.12.24
문화생활 2012.12.24 00:45

테이큰 2 를 봤습니다.

 테이큰 1편은 정말 훌륭했습니다. 뭐 다른 말이 필요없었죠.

 테이큰 2편에 대한 감상은 위의 포스터 문구와 같습니다.

  "그를 찾지 말아야 했다!"

 ... 그냥 1편에서 끝냈으면 좋으련만... 

신고

'문화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드아트온라인을 봤습니다.  (0) 2012.12.26
테이큰 2 를 봤습니다.  (0) 2012.12.24
바람직한 문화생활 :: 리디북스  (0) 2012.12.24
기동전사 건담 UC 를 보고...  (0) 2012.12.03
문화생활 2012.12.24 00:41

바람직한 문화생활 :: 리디북스

 최근에 리디북스를 이용해서 [이북을 구입]하기 시작했습니다. 사실 초창기 아이폰용 출판앱을 받아보고 그 극악의 퀄리티에 절망했었는데... 리디북스의 합리적인 가격정책때문에 종종 지금 읽지도 않을 책들을 지르는 현상이 벌어지고는 합니다. -_-;

 리디북스는 매월 초 리디포인트를 구입하면 10% 를 더 끼얹어주는 이벤트를 하고, 눈이나 비가오면 또 하루안에 쓸 수 있는 1000포인트를 얻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니까 보통 포인트 구입에 10% 가 붙는데, 매월초에 포인트를 구입하면 20%를 얻는 것이죠. 30,000원에 36,000포인트. 거기다 비가오면 1,000원이라니... 가끔 비오는 날에 골라서 저렴한 책들을 수집하는 그런 버릇을 가지고 있습니다.

 사실 한국 이북의 활성화는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같은 류의 소설이 큰 도움을 준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관련 시리즈가 베스트셀러의 일정 순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저도 하도 그레이 그레이 해서 받아봤더니... 뭔가 여성 판타지 소설이라서... 좀 많이 실망했습니다.

 최근에는 1권을 선물하면 선물하는 사람, 받는 사람 둘 다 책을 가질 수 있다든가... 페이스북같은 SNS 를 활용한 공격적인 마케팅들이 많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뭔가 그런 활발함 속에서 서비스의 신뢰감이 더해가는 거 같은 그런 느낌이 있습니다. 여타 알라딘, YES24 의 CREMA 를 밀고 있는 것을 보면 사실 e-Ink 시장에는 참여하지 않는 걸까 하는 아쉬움도 있기도 합니다만...

 아무튼 iPad 를 통해서 책을 잠깐잠깐 볼때에는 리디북스가 가장 좋은 것 같습니다. :-)

신고
문화생활 2012.12.03 21:43

기동전사 건담 UC 를 보고...

 사실 저는 X건담, G건담, V건담, F91 ... 뭐 대략 이런 류의 건담을 제외하고는 건담의 모든 시리즈를 다 챙겨본 그냥 뭐 그런 건덕후입니다.

예전에 건담 새로운 시리즈가 시작된다 라는 얘기를 들었는데, 그게 마침 OVA 라고 하니... 감질맛이 나서 시작을 못 했는데, 최근 기회가 되어서 4편까지 진도를 봤습니다. 앞으로 2회인가 3회가 남았다고 하니... 타이밍을 잘못잡은 것 같기도 하고...

 아무튼 가면과 빨강색과 3배 라고 하면 팟 하고 떠오르는 그...(사실 그렇지는 않습니다)가 등장합니다. 금발의 여자애는 뭐지 라고 생각했는데... 그 조그맣던 미네바 자비라고... 

 UC 는 우주세기를 뜻하기도 하고, 유니콘을 뜻하기도 하는 그런 중의적인 의미로 사용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시기상으로는 역습의 샤아에서 몇 년이 지난 이후라고 합니다. 여느 건담 파일럿과 마찬가지로 우연을 가장한 필연이 작용해서 어린 주인공은 건담을 몰게되구요. 주인공 성격은 뭐 카미유나 아므로가 적절히 섞인 그런 느낌입니다.

 브라이트 노아에다가 카이, 벨토치카 같은 낯익은 얼굴들도 등장을 하구요... 우주세기의 그 맛을 되새김질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건담OO 라든가... 그런 류보다는 확실히 자잘한 재미가 있습니다.


신고
문화생활 2012.11.01 00:39

[ 박사가 사랑한 수식 ] 정말 일본 영화의 장점을 갖춘...


  예전부터 봐야지 봐야지 하던 영화였는데... 추석때 보게 되었습니다.

  짧은 시간밖에 기억을 하지 못하던 어느 수학천재가 있었고, 그 수학천재를 보살피는 가정부와 그의 아들의 이야기입니다. 처음에 성장한 아들이 어떤 박사의 이야기를 해주는데... 전 이때 이 영화가 불륜이나 뭐 그런 것인 줄 알았습니다.;;; 박사와 가정부 사이의 아들이라거나... (뭐 사실 불륜이랄까 그런 게 없는 건 아닙니다만...)

  아무튼 가정부로 들어간 그녀에게 박사는 신상조사를 하고... 거기에서 나온 몇몇 숫자들을 아름답다느니 하면서 감상을 붙입니다. 숫자에 의미를 붙여나가고, 서로가 가진 숫자를 나누고... 아무튼 숫자로 표현되는 다양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들이 많습니다.

  일례로 "우애수" 라는 게 있는데... :-)

  - http://ko.wikipedia.org/wiki/%EC%B9%9C%ED%99%94%EC%88%98

  자세한 설명은 위키페이지에서 ...


  결론은 재미있습니다. 수학을 이렇게 스토리 있게 배운다면 정말 재미있을 텐데 말이죠 :-) 

신고
TOTAL 466,995 TODAY 48

티스토리 툴바